로그인|회원가입|고객센터
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전쟁과 경영

최고의 방어진지 江, 그러나 안주하면 패한다

임용한 | 146호 (2014년 2월 Issue 1)

 

 

편집자주

전쟁은 역사가 만들어낸 비극입니다. 그러나 전쟁은 인간의 극한 능력과 지혜를 시험하며 조직과 기술 발전을 가져온 원동력이기도 합니다. 전쟁과 한국사를 연구해온 임용한 박사가 전쟁을 통해 얻을 수 있는 교훈을 연재하고 있습니다. 이 코너를 통해 리더십과 조직 운영, 인사 관리, 전략 등과 관련한 생생한 역사의 지혜를 만나기 바랍니다.

 

나폴레옹의 격언 중에 이런 말이 있다. “강을 건너야 할 순간에 건너지 못하면 엄청난 피를 흘리게 된다.” 그만큼 강은 모든 전쟁에서 공격군 지휘관들에게는 골칫덩이였다. 반면 방어하는 측에서는 강을 주 방어선으로 이용하는 경우가 많다. 강은 방어선으로 여러 장점이 있다. 우선 시야가 트여 있다. 여울목이나 다리를 이용하면 적은 한두 줄로 전진해야 한다. 만약 군대의 규모가 크다면 배나 뗏목은 아예 이용할 수 없다. 한 번에 20∼30, 많아야 100명씩 병력을 분산해 강을 건너야 하기 때문에 다리로 건너는 것보다 훨씬 위험하다. 우리나라의 전쟁사를 보더라도 북방민족이 쳐들어오면 항상 압록강, 청천강, 대동강, 임진강순으로 전장이 형성되곤 했다.

 

알렉산드로스, 인더스 강에 도달하다

 

천하의 알렉산드로스 대왕에게 최악의 고민을 안겨준 곳도 강이었다. 알렉산드로스 대왕의 마지막 목표는 인도 원정이었다. 기원전 326, 지금의 파키스탄 지역을 지나 북부 인도 지역에 도달했을 때 포로스라는 인도의 왕이 알렉산드로스를 막아섰다. 포로스는 자부심이 강했고 많은 전투에서 승리를 거둔 용사였다.

 

당시 알렉산드로스의 병력은 10만 명이 넘었다는 설도 있지만 보병 6000명에 기병 5000명이란 설이 정확한 듯하다. 알렉산드로스의 최강 전력은 5.6m 창을 쓰는 장창 보병대와 알렉산드로스가 직접 지휘하는 엘리트 부대인 컴패니언 기병대였다. 반면 포로스의 군대는 3만 명이었다. 이들의 강점은 키만 한 활을 사용하는 궁병과 300대의 전차, 85마리로 구성된 코끼리 부대였다.

 

포로스는 히다스페스라는 인더스 강의 지류를 방어선으로 선택했다. 강은 폭이 800m나 되고 수심이 깊었다. 마침 우기라 물도 콸콸 넘쳐흐르고 있었다. 알렉산드로스는 시험 삼아 강 중간에 있는 작은 하중도(河中島)에 소규모 장창부대를 보내 인도군과 전투를 벌였다. 백병전에서는 마케도니아군이 승리했다. 그러나 곧이어 건너편 강변에서 인도 궁병이 나타나 무자비한 사격을 퍼부었다. 수심 깊은 물에서 느리게 움직이던 마케도니아군은 화살 공격에 전멸하고 말았다.

 

원래 마케도니아군은 야전에서의 역동성과 스피드, 기병과 보병의 협력에 의한 전술적 융통성을 장기로 하는 군대였다. 어떤 군대와도 맞붙어 버틸 수 있는 완고한 장창부대가 적의 공격을 저지하거나 붙들고 있는 동안 기병이 적의 빈틈을 찾아 공격한다. 보병과 돌팔매 부대 등 기타 병종은 이 전술을 보조한다. 지형과 상황에 따라 이들을 운영하고 순간 전술에 변화를 주는 데 있어 마케도니아를 따라올 군대는 사실상 없었다. 하지만 수심 깊은 강이 이들의 역동성을 제한해 버렸다. 포로스의 궁수들은 강을 건너는 적에게 그야말로 천적이었다.

 

중도 포기냐, 강행 돌파냐

 

알렉산드로스는 전투를 포기하든가, 아니면 희생을 감수하고 여울목으로 강행돌파를 해야 했다. 알렉산드로스에게 포기란 있을 수 없는 일이었다. 알렉산드로스는 훗날 이집트의 왕이 되는 프톨레마이오스에게 기병부대를 맡기고 여울목 앞에서 대기하게 한다. 당장은 우기라서 여울목이 물에 잠겨 있지만 수심이 얕아지면 여울목을 건너 승부를 걸겠다는 의도였다. 포로스도 건너편에서 병력을 보강하고 바리케이드를 구축했다.

 

건기까지는 시간이 많이 남았다. 알렉산드로스는 거대한 막사를 세우고 소일했다. 하얀 깃털을 단 모자를 쓰고 금빛 찬란한 갑옷을 입고 돌아다니는 알렉산드로스가 인도군에게 관측됐다. 그러나 그는 가짜였다. 진짜 알렉산드로스는 여울목 돌파보다 더 무모한 기습을 준비하고 있었다.

 

적군 몰래 강을 조사한 그는 프톨레마이오스 기병부대가 주둔해 있는 곳에서 히다스페스 강을 따라 동쪽으로 약 25㎞ 거슬러 올라갔더니 강 상류 지점에 또 다른 하중도가 있는 것을 발견했다. 수심도 얕아 걸어서 건널 수 있었다. 그는 폭풍우 치는 밤에 몰래 이곳에 군대를 집결시키고 기습적으로 강을 건넜다.

 

가입하면 무료

  • 임용한yhkmyy@hanmail.net

    - (현) KJ인문경영연구원 대표
    - 한국역사고전연구소장
    - 『조선국왕 이야기』, 『전쟁의 역사』, 『조선전기 관리등용제도 연구』, 『조선전기 수령제와 지방통치』저술

    이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임용한
인기기사

질문, 답변, 연관 아티클 확인까지 한번에! 경제〮경영 관련 질문은 AskBiz에게 물어보세요. 오늘은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