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고객센터
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조직문화적 접근

존중 •재미 •성장 돈보다 강력하게 인재 붙잡는 매직 워드

최철규 | 158호 (2014년 8월 Issue 1)

Article at a Glance - HR

직원의 사기를 끌어올리는 회사를 만드는 방법

1. 직원을 진심으로 존중하라. 준오헤어 직원들은 자신들을고객의 감춰진 아름다움을 일깨워 그들에게 자신감과 행복을 만들어 주는 일을 하는 사람이라고 정의한다.

2. 재미있는 기업 문화를 만들어라. 디지털 광고대행사 이노레드는게릴라 소풍등으로 일과 놀이의 경계를 허물고 생산성 향상을 이끌었다.

3. 직원이 일을 통해 성장하는 조직으로 만들어라. GE 전 회장 잭 웰치는 껄끄럽거나 불편해도 이를 악물고 솔직하게 말하는 피드백의 철칙을 준수해 직원들의 성장을 도왔다.

 

 

 

직원들을 회사에 오래 다니게 만들긴 쉬우면서도 어렵다. 쉬운 방법은 이거다. 오버페이(overpay) 하면 된다. 하는 일에, 나의 성과에 비해 많이 받는 직원은 회사를 그만두기 어렵다. 여기 말고는 대안이 없기 때문이다. 어려운 이유는 지금부터다. 과한 연봉으로 직원을 잡아두는 회사는 미래가 없다. 100억 원의 인건비로 할 일을 130억 원으로 한다고 가정해 보자. 생산원가는 높아질 것이고, 결국 이는 상품이나 서비스의 경쟁력을 갉아먹는다. 소비자에게 제공할 가치는 줄어들 수밖에 없다. 결국 회사는 어려워지고 과하게 보상을 받던 직원들은 회사를 떠날 수밖에 없다. 결국 핵심은 하나의 질문으로 압축된다. 어떻게 오버페이 하지 않고도 좋은 직원들을 오래 다니게 만들 것인가?

 

존중하라, 오래 보고 싶다면

좋은 직원들과 오래 가는 첫 번째 방법은 직원들을 존중하는 것이다. 심리학자들은 말한다. 인간의 욕구 중에 식욕, 성욕, 물욕만큼이나 강력한 욕구가존중받고 싶은 욕구라고. 그렇다면 직원들은 언제 존중받는다고 느낄까? 3가지 측면에서 봐야 한다. 첫째는 인간 관계 속에서다. 상사가 직급이 높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부하를 마치 조직의 부속품처럼 대하는 회사가 있다. 상사는 부하에게 절대적 복종을 요구하고, 일과 삶의 균형을 고민하는 후배에게배부른 투정하려면 회사 때려치우라며 다그친다. 대안 있는, 다시 말해 유능한 직원일수록 이런 회사에는붙어 있을이유가 없다. 그래서 중요한 게 수평적, 상호 존중의 문화다.

 

대표적인 예가 국내 최대 인쇄출판 업체인 타라그룹이다. 이 회사에선 4년 전부터존댓말 경영을 도입했다. 지위에 상관없이 업무를 볼 때 무조건 존댓말이 오가야 한다. 타라그룹의 강경중 회장은회사가 성장하려면 직원들이 가진 아이디어가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나와야 하는데 억압적 수직 구조로는 어렵다고 판단했다서로 자존감을 갖도록 배려하는 수평적 문화의 출발이 존댓말 사용이라고 말했다. 인쇄업은 항상 시간에 쫓겨 작업하기 때문에 도제식 상명하복 문화가 발달한 것으로 유명하다. 이런 인쇄업계에서 타라그룹의존댓말 경영은 상당히 파격적인 실험이다. 그만큼 수평적 문화가 조직 생산성을 높이는 데 기여한다는 믿음이 다양한 산업으로 확산되고 있는 셈이다.

 

직원들이 회사가 나를 존중하고 있다고 느끼는 두 번째 순간은 월급통장에 찍힌 금액을 본 후납득이 됐을 때다. 다시 말해 공정한 경제적 보상이 존중의 두 번째 방법이다. 인간의 능력은 다르다. 회사에서의 성과도 다르다. 그런데 같은 직급, 같은 연차라는 이유만으로 똑같은 연봉을 받는다면? 그 자체가 공평하지 않은 일이다. 직원을 존중한다는 의미는 정확하게 성과를 측정하고, 평가한 후, 거기에 맞는 합당한 경제적 대우를 해준다는 뜻이다.

 

만약 내가 비슷한 업계에서 비슷한 성과를 내는 내 또래 친구들에 비해 턱없이 낮은 연봉을 받는다면 이유는 둘 중 하나다. 경영진이 이익을 못 낼 만큼 무능하거나 이익을 독식할 만큼 욕심이 과하기 때문이다. 이런 경영진이 득세한 회사는 직원을 존중하지 않는 곳이다.

 

직원들의 존중감을 높이는 마지막 방법은 회사가 일의 의미를 강조하는 것이다. 당신이 제약회사의 영업직원이라고 가정하자. “목표 매출을 채우기 위해서 병원을 방문하자고 말하는 리더와의사들이 좋은 의약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병원을 방문하자고 말하는 리더. 둘 중 누구랑 일할 때 존중받는다는 느낌이 들겠는가?

 

그래서 중요한 게 미션이다. 비전 경영에서 말하는 미션이란 한마디로우리가 존재하는 이유. 그런 의미에서 준오헤어 같은 미용실의 미션은 흥미롭다. 준오헤어의 직원들은 자신들을머리를 자르는 일을 하는 사람이라고 정의하지 않는다. ‘고객의 감춰진 아름다움을 일깨워 그들에게 자신감과 행복을 만들어 주는 일을 하는 사람이라고 정의한다. 인간은 그런 존재다. 자신이 하는 일의 의미를 알 때 스스로를 존중하게 된다. 이를 다른 말로 자존감이라 부른다. 자존감은 타인으로부터 받는 존중보다 더 강력한 힘을 발휘한다.

 

가입하면 무료

인기기사
NEW

아티클 AI요약 보기

30초 컷!
원문을 AI 요약본으로 먼저 빠르게 핵심을 파악해보세요. 정보 서칭 시간이 단축됩니다!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