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고객센터
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직장인 금쪽이

비핵심 부서, 상대적 소외감 깊은데…

김윤진,김나이,김재은 | 395호 (2024년 6월 Issue 2)
QR_Code1735626000185753218

편집자주


독자 여러분의 직장 내 자존감과 자신감 회복을 위해 DBR의 마음 전문가들이 ‘처방’해드립니다. 오른쪽 QR코드 또는 e메일(dbr@donga.com)을 통해 상담을 의뢰해 주세요.




Q.


대기업 유통사에 다니다가 최근에 조금 더 산업 전망이 좋아 보이는 IT 회사 경영기획팀으로 이직을 했습니다. 그런데 회사의 창업자를 비롯해 경영진, 저희 팀장까지 모두 이공계 출신이기도 하고 회사가 개발 직군을 중심으로 돌아가다 보니 비개발 직군, 특히 문과 출신을 무시하는 분위기가 입사하자마자 느껴집니다. 최근에 퇴사자들이 몇 명 있었는데 대표이사가 회사를 나간 저희 팀 인력을 두고 “대체 가능한 인력”이라고 직접적으로 표현하는 것을 목격하기도 했습니다.

저는 욕심이 많고 경영학과 학부생 때도 학점 관리를 거의 만점에 가깝게 했을 만큼 완벽주의 성향이 강합니다. 인정욕구가 있다 보니 성과를 주변에서 알아줬을 때 뿌듯함과 성취감을 느끼는 편이고요. 그런데 업계 특성상 기술력이 경쟁 우위의 원천이 되고 개발 직군의 역할이 중요하다 보니 아무도 경영기획에 있어서의 전문성이나 저희 팀의 역할을 존중해주지 않는 느낌입니다. 물론 IT 회사에서 개발 직군이 높은 연봉 등 더 나은 대우를 받는 것은 이해가 됩니다. 하지만 저는 커뮤니케이션 능력과 대내외 환경에 대한 분석력, 전략적 사고 등이 제 핵심 역량이라고 생각하는데 회사 구성원들이 이런 소프트 스킬보다는 숫자와 데이터, IT 도구를 다루는 데 얼마나 능숙한지 등 하드 스킬만을 유능함의 지표로 생각하는 게 불만입니다.

물론 회사 분위기와 별개로 저 스스로는 나름의 자부심이 있기 때문에 중장기 사업 방향이나 전략을 구상하고 결정하는 일을 할 때는 보람을 느끼기도 합니다. 하지만 모든 회사가 그렇듯 제가 하고 싶은 일만 할 수 있는 건 아니고 일반 총무, 비서 업무를 해야 하는 경우도 있는데 그럴 때마다 소위 ‘현타’가 옵니다. 이런 업무는 위에서 생각하는 ‘대체 가능한 일’이 맞다 보니 잡일을 담당하는 소모품으로 느껴지고요. 이런 공공연한 비개발 직군 차별 분위기가 이 회사만의 문제라면 동종 업계 내 이직을 도모해 볼 텐데 다른 곳도 마찬가지라면 이직도 소용이 없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직무를 바꾸지 않고 경영기획 업무를 하는 이상 피할 수 없는 문제인 걸까요. 직장에서 보람을 느끼고 싶다는 게 제 욕심인 건지, 아니면 제 성격상 지금이라도 직무 변경에 도전을 해보는 게 나은 건지 고민입니다.

가입하면 무료

  • 김윤진truth311@donga.com

    동아일보 기자

    이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김나이naieekim081206@gmail.com

    가지랩 CSO(최고전략책임자)

    필자는 현대카드, 한국투자증권, 제이피 모건(J.P.Morgan) 등 금융권에서 경력을 쌓았고, 이후 산업·기업 최신 동향을 분석해 거시적인 시각에서 개인의 커리어 성장을 이끌어왔다. 대기업, 외국계, 스타트업, 전문직 등 다양한 분야에서 누적 4000명에 달하는 직장인들의 커리어를 1대1로 컨설팅 해왔고, 이러한 경험을 담아 저서 『당신은 더 좋은 회사를 다닐 자격이 있다』를 집필하기도 했다.
    현재 웰니스 큐레이션 스타트업 ‘가지랩’의 CSO(최고전략책임자)를 맡고 있다.

    이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김재은jek@incoaching.com

    인코칭 대표

    비즈니스 리더십 코칭 기업 인코칭의 대표이사. 조직 내 코칭 문화 확산을 위해 직종별 직급별 코칭 콘텐츠를 개발하는 전문가로서 '코칭포우_끌리는 리더의 코칭 시크릿(Coaching Secret)' '슬기로운 리더생활: MZ세대 맞춤형 코칭' '애자일 성과관리' 등의 온라인 과정을 개발했다. 저서로는 「임원코칭 가이드북」 「변화의 시대에서 조직을 이끌어가는 리더를 위한 지침서, TALC」 「삐딱한 긍정직원, 삐딱한 부정직원」 등이 있다.

    이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인기기사

질문, 답변, 연관 아티클 확인까지 한번에! 경제〮경영 관련 질문은 AskBiz에게 물어보세요. 오늘은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