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빈치로봇으로 시술 중인 수술실 내부 모습. 의사와 간호사들은 기계 안에 얼굴을 넣고 화면을 보고 있다. 로봇 팔이 수술 집행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288호 (2020년 1월 Issue 1)

유재연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 연구원
다빈치로봇으로 시술 중인 수술실 내부 모습. 의사와 간호사들은 기계 안에 얼굴을 넣고 화면을 보고 있다. 로봇 팔이 수술 집행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요즘은 사용자와 로봇이 마주칠 일이 참 많아졌다. 소소한 추천 서비스부터 자율주행 로봇에 이르기까지, 무엇이 로봇이라고 경계를 짓기 어려울 정도로 그 종류도 다양하다. 그렇다면 로봇과의 상호작용에서 인간이 느끼는 감각은 어떠한가. 최근 미국의 한 공항에서 마주친 커피 로봇을 예로 들 수 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소비자는 커피 제조 과정에서 겪을 수 있는 많은 감각적 경험을 놓친 채 커피를 기다리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