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겸의 Sports Review

리더의 무례함은 대가를 치른다

322호 (2021년 06월 Issue 1)

Article at a Glance

최근 스포츠 업계에선 리더의 강압적이고 무례한 언행을 용인하고 미화하는 문화가 달라져야 한다는 공감대가 커지고 있다. 상대 팀뿐 아니라 같은 팀 선수들에게 폭언 또는 폭행을 일삼는 것이 더 이상 승리라는 목표 아래 정당화돼선 안 된다. 이는 직장에서도 마찬가지다. 무례함이 만연한 조직은 조직원들의 심리적 안전감을 무너뜨리고 업무 몰입이나 혁신 행동을 방해한다. 심각한 부작용에도 불구하고 많은 조직이 직장 내 리더의 무례함에 대해 고민하고 대처하지 않으며 개인 예절의 이슈로 보고 있어 문제다.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이 시카고 불스에서 마지막으로 우승한 시즌(1997-1998). 이 시기에 촬영한 미공개 동영상을 중심으로 제작된 ESPN 다큐멘터리 ‘더 라스트 댄스(The Last Dance)’가 최근 큰 인기를 끌었다. 농구의 신으로 불리는 조던의 숨겨진 인간적인 모습이 담겨 있는 것이 이 다큐멘터리의 성공 비결이라고 한다. 10차례 득점왕과 5번 정규시즌 MVP를 차지했고, 시카고 불스를 이끌어 NBA에서 두 차례 스리핏(three-peat, 3년 연속 우승)을 달성했으며, 그 여섯 번 모두 파이널 MVP에 오른 역사상 가장 위대한 농구 선수. 2조 원대 자산을 축적해 포브스(Forbes)가 선정하는 억만장자(Billionaire) 명단에 운동선수 최초로 이름을 올린 슈퍼 리치, 그리고 전 세계인의 사랑을 한 몸에 받으며 스포츠계를 뛰어넘는 문화적 아이콘이 된 인물. 그야말로 신적인 존재다. 하지만 더 라스트 댄스는 1984년 데뷔 후 1991년까지 우승에 실패했던, 디트로이트 피스톤즈에 번번이 호되게 당하고 무릎을 꿇었던 패배자 조던에게도 초점을 맞추고 있다. 아버지가 납치 후 살해되는 일로 한없이 무너지며 한창 전성기에 은퇴를 선언해 버린 일, 도박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일 등 완벽한 성공 신화 이면의 인간적 문제를 숨기지 않고 다룬 것이 더 큰 감동을 준 것이다.

더 라스트 댄스에 대한 이러한 평가를 별생각 없이 받아들인다면 다큐멘터리는 신적인 존재 조던의 모습에 인간적인 면모를 살짝 터치한 완벽한 성공 스토리라 할 수 있다. 하지만 이 다큐멘터리를 통해 의심할 여지가 없어 보였던 조던의 리더십 역시 도마에 올랐다. 사실 이전부터 농구 마니아들 사이에선 그의 리더십에 대해 호불호가 갈리곤 했다. 그런데 이번엔 부정적인 면이 두드러지는 모양새다. 더 라스트 댄스에 공개된 조던은 대단히 무례하고 못되게 구는 동료, 그리고 리더다. 한마디로 ‘jerk(얼간이)’다. 조던이 농구 실력만큼이나 ‘트래시 톡(trash talk)’ 1 에 뛰어나단 사실은 잘 알려졌다. 상대 팀 선수들에게 끊임없이 모욕을 주는 말을 한 것이다. 상대 팀만이 아니다. 같은 팀 선수들에게 연습 중에도 폭언을 일삼았다고 한다. 심지어는 자신의 무례한 말을 맞받아친 동료 선수 스티브 커(현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감독)에게 펀치를 날렸던 일이 이 다큐멘터리를 통해 더욱 널리 알려졌다.

과거엔 조던의 이러한 행동에 대해 승리를 위한 강력한 의지의 표현이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경우가 많았다. 심지어는 이렇게 성질 더럽고 못되게 굴어야만 승리하는 리더가 될 수 있다고 믿는 사람도 많았다. 조던 스스로도 이기는 리더가 되기 위해 ‘좋은 사람(nice guy)’이 될 수 없었다고 말한다. 하지만 더 라스트 댄스를 보면 조던이 과연 오직 승리를 위해 리더로서 악역을 맡았던 것인지 의문이 생긴다. 동료들에게 화를 내고 짜증 내는 것도 모자라 욕설을 퍼붓고 폭력까지 휘두르는 그의 모습을 승리를 위한 행동으로만 정당화하긴 어려울 듯하기 때문이다. 일례로 그는 직장 상사 격인 시카고 불스 단장 제리 크라우스(Jerry Krause)의 키와 몸무게를 가지고 집요하게 놀려댄다. 이런 그의 행동도 승리를 위해 꼭 필요했을까? 게다가 조던이 폭군이었기 때문에 더 많이 이길 수 있었는지도 알 수 없는 일이다. 이는 원인을 결과에 끼워 맞추는 사후 확증 편향일 수 있다. 조던이 워낙 뛰어난 업적을 이뤘기에 그의 강압적 리더십과 무례함이 효과적이었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121


조던의 수많은 동료가 더 라스트 댄스에 등장하지만 그와 함께 농구하는 것이 즐겁고 좋았다고 말하는 선수는 단 한 명도 없다는 것이 놀랍지 않은가? 구색을 갖추기 위해서 한 장면 넣어도 좋았을 텐데 말이다. 조던이란 선수는 훌륭한 팀을 이끌면서 그 어떤 리더보다 뛰어난 업적을 달성했지만 그가 훌륭한 리더는 못 된다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최근 조던 리더십에 대한 재평가는 스포츠계 조직문화와 리더십의 변화 요구와도 무관하지 않다. 오랫동안 스포츠는 폭군형 리더의 무례하고 고압적인 행동에 대해 무척 관대한 영역이었다. 오히려 성질을 부리는 것은 열정, 질책을 서슴지 않는 것은 독려로 보고 권장했다. 잘하기만 하면, 다시 말해, 승리에 도움이 된다면 뭐든 다 좋은 것으로 생각했기 때문이다. 감독이 선수에게 고성을 지르고 심지어는 쌍욕을 해대도 문제 삼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스포츠에는 조롱과 모욕적 언사를 미화하는 애칭까지 있다. 미국에서 ‘트래시 톡’은 그리 부정적인 뜻으로 쓰는 표현이 아니다. 프로 스포츠를 포함한 엘리트 스포츠는 물론이고 생활 스포츠에서도 이런 폭언과 모욕이 일상화돼 있었다. 대학에서 운동 동아리 생활을 해 본 적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경기나 연습 중 반복되는 일부 선배의 무례한 언사와 질책에 힘들었던 경험이 있을 것이다.

재미있는 것은 스포츠계에서 끊임없이 터져 나오는 폭력 및 가혹행위에 대해 분노하면서도 감독이나 리더급 선수들의 무례한 질책과 비난에 대해선 대수롭지 않게 보거나 필요악쯤으로 보는 경향은 여전히 남아 있단 것이다. 문제는 스포츠계의 폭력 및 가혹행위와 감독이나 리더급 선수의 무례함이 발생하는 원인이 근본적으로 다르지 않다는 데 있다. 드러난 행동의 종류와 강도에 차이가 있을 뿐 그 뿌리는 결국 승리 지상주의와 실력 제일주의다. 따라서 실력이 뛰어난 리더가 무례한 언행을 반복해도 팀을 승리로 이끌기만 하면 눈감아 주는, 더 나아가 그런 모습을 카리스마 있는 리더십으로 미화하는 조직문화가 존재하는 한 스포츠계에서 폭력과 가혹행위도 좀처럼 사라지기 어려울 것이다.

화를 잘 내고, 예의 없는 리더가 승리에 도움이 된다는 증거는 어디에도 없다. 오히려 스포츠팀에서 리더의 강압적이고 무례한 언행은 구성원에게 정신적, 정서적 피해를 주는 것은 물론이고 팀 성적에도 해가 된다는 연구 결과와 사례가 지속적으로 보고되고 있다.2

즉, 마이클 조던이 그렇게 수시로 동료들에게 짜증을 내고 모욕감을 주지 않았다면 더 많이 우승을 했을지도 모를 일이다.

이 같은 문제 때문에 스포츠 분야에서도 리더의 강압적이고 무례한 언행을 용인하고 미화하는 태도와 문화가 달라져야 한다는 공감대가 커지고 있다. 더 라스트 댄스가 공개된 이후, 조던의 모습이 마냥 좋아 보이지만은 않다고 느끼며 그의 리더십 방식에 의문의 제기하는 사람이 늘어나는 것은 사회적 인식 변화를 반영하는 것이기도 하다.

리더의 무례한 행동과 모욕은 스포츠 분야에서만 문제가 되는 것이 아니다. 최근 한 취업 포털 사이트가 국내 직장인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직장 내 폭언과 사회적 폄하는 오히려 늘어나고 수위도 강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 내 인권 문제와 정신건강에 관한 관심이 커지고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 등 법적•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는 노력도 기울이고 있지만 사각지대가 존재한단 것을 알 수 있다. 직장에서 뛰어난 성과를 올린 리더의 무례한 언행을 미화하는 것도 스포츠계와 별반 다를 것이 없는 경우가 많다. 신경질적이고 무례한 언행을 일삼았다는 사실 자체가 애플 창업주인 스티브 잡스를 선망하고 동경하는 것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 성과를 위해 부하 직원들을 괴롭히면서 스티브 잡스 스타일이라고 스스로 생각하는 상사들이 많아 ‘짭스병’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다.

직장 내 무례함은 결코 사소한 일이 아니다. 상사의 무례한 행동은 단순히 기분만 상하게 하는 데서 끝나지 않는다. 우선, 무례한 리더와 무례함이 만연한 조직 분위기는 심리적 안전감(psychological safety)을 무너뜨린다. 심리적 안전감은 부정적 결과를 두려워하지 않고 소신껏 의견을 제시하거나 업무를 추진할 수 있는 조직 풍토를 말한다. 심리적 안전감 없이는 업무 몰입, 조직 내 학습, 정보 공유, 혁신 행동 등을 기대하기 어렵다.

무례함은 바이러스 같아서 무례함으로 인한 분노, 걱정, 불안 같은 부정적 감정은 엄청난 속도로 조직 전체에 퍼진다. 이처럼 무례한 언행으로 서로 치고받으며 조직 분위기가 나빠지는데 어떻게 일할 맛이 나겠는가? 『무례함의 대가(The Price of Incivility)』를 쓴 미국 조지타운대 크리스틴 포라스(Christine Porath) 교수 연구에 따르면 직장에서 무례함을 경험한 직원 중 95%는 무례한 언행을 한 장본인에게 되갚아줬으며 25%는 다른 사람에게 화풀이를 했다고 한다. 이뿐만 아니라 80%는 무례한 언사를 곱씹으며 시간을 보내고, 48%는 대충대충 일하고, 47%는 아예 근로시간을 줄이고, 78% 조직에서 마음이 떠나고, 68%는 업무 실적이 하락하며, 12%는 결국 회사를 떠났다고 한다.

포라스 교수는 무례함이 조직에 끼치는 피해를 비용으로 추산하면 1인당 1만4000달러(약 1500만 원)에 달한다고 보고했다. 직장뿐 아니라 사회적 비용도 많다. 직장 내 대인관계 스트레스로 미국 경제에 입히는 피해액이 연간 5000억 달러(542조 원)에 이른다는 연구 결과도 있고 우리나라 직장인 85.5%가 평균 20만 원 이상을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사용한다는 조사 결과도 있다. 게다가 이러한 리더의 무례함으로 인해 치려야 하는 비용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구성원들의 성향과 조직문화에 대한 사회적 인식과 요구가 달라졌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직장 내 갑질 및 횡포가 조직 안팎으로 속속들이 전파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인재 확보를 위한 경쟁과 인재 이동 가능성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졌다.

이처럼 심각한 부작용과 막대한 비용에도 불구하고 리더의 직장 내 무례함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고 대처하는 조직은 드물다는 것이 문제 해결에 가장 큰 걸림돌이라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또한 자신의 언행이 무례하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는 리더가 많지 않다고 한다. 리더의 무례함이 미덕이고 성과에 도움이 된다는 인식부터 바로 잡고, 리더 개인뿐 아니라 조직 차원에서 리더십과 조직문화를 바꾸려는 노력을 시작할 필요가 있다. 스티브 잡스와 마이클 조던 모두 뛰어난 경영자이며 운동선수인 것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하지만 우러러 따를 만한 리더인지에 대해 의문을 품는 사람이 점차 늘고 있다는 사실 자체가 이제는 더 이상 성공을 위한 무례함이 용인될 수 없음을 말해주고 있다.


김유겸 서울대 체육교육과 교수 ykim22@snu.ac.kr
필자는 서울대 체육교육과 학사와 석사를 거쳐 플로리다대에서 스포츠경영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플로리다주립대에서 7년간 재직하며 종신교수직(tenure)을 받았다. 현재 서울대 체육교육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Journal of Sport Management』 『Sport Marketing Quarterly』 『Sport Management Review』 등 국제 저명 학술지 편집위원과 대한농구협회 상임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Journal of Sport Management』 『Sport Marketing Quarterly』 『Sport Management Review』 『European Sport Management Quarterly』 등 국제 저명 학술지에 논문 100여 편을 발표했다.
동아비즈니스리뷰 323호 Blockchain for New Transaction 2021년 06월 Issue 2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