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오픈 리더십 外

신수정 | 91호 (2011년 10월 Issue 2)

 

 

2007 3, 캐나다의 인디 뮤지션 데이브 캐럴은 공연을 위해 유나이티드항공 미국행 비행기를 탔다. 이륙 직전 그는 창 밖에서 수하물 운반 직원이 자신의 기타 케이스를 함부로 내던지는 모습을 보고 승무원에게 항의했지만 묵살 당했다. 목적지에 도착해 케이스를 열어보니 기타는 부서져 있었다. 공연 스케줄 때문에 그는 3일 후 파손 신고를 했고 유나이티드항공은 24시간 이내 신고라는 규정을 내세워 보상을 거부했다. 캐럴은 억울함을 호소하며 9개월간 보상 요청을 했지만 항공사는 이를 무시했다. 캐럴은 그때의 일을유나이티드가 내 기타를 깨부수고 있네라는 제목의 뮤직비디오로 만들어 유튜브에 올렸다. 뮤직비디오는 3일 만에 100만 뷰를 넘어섰고 입소문을 타면서 700만 뷰까지 올라갔다. 100여 개의 패러디 동영상도 올라왔다. 경악한 유나이티드항공은 그를 찾아갔고 수리비 보상은 물론 수하물 파손 규칙도 개정했다.

 

이전 같으면 꿈쩍도 하지 않을 거대 기업도 개인의 힘으로 뒤흔들 수 있는 시대가 왔다. <워싱턴 포스트>이제는 개방이 아니고서는 그 어떤 비즈니스 전략도 먹히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오픈 리더십>은 소셜 테크놀로지가 촉발한 새로운 패러다임 속에서 개인과 조직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알려주는 책이다. 저자는 소셜 테크놀로지가 비즈니스 환경을통제에서개방으로 바꿨다고 설명한다. 오픈 리더십이란 개방적인 환경에서 필요로 하는 리더십을 말한다.

 

저자는 오픈 리더십을 위한 6가지 새로운 원칙을 제시했다. 첫째, 목표 달성을 위한 헌신을 이끌어내는 동안 통제의 욕구를 포기할 수 있는 자신감과 겸손함이다. 둘째, 고객과 직원이 힘을 갖고 있다는 사실을 존중하는 것. 셋째, 신뢰를 쌓기 위해 끊임없이 공유한다. 온라인상에서의 신뢰는 생각의 공유를 통해 형성되는 경우가 많다. 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같은 도구는 이런 공유를 쉽게 하도록 해준다. 넷째, 호기심이다. 응답이 없을 경우 공유는 일방적인 메시지 전달 행위일 뿐이다. 다른 사람이 무엇을 하는지, 그 일이 그 사람에게 왜 중요한지에 대한 호기심이 있어야 제대로 된 공유를 할 수 있다. 다섯째, 개방에 책임을 부여하는 것이다. 마지막 원칙은 실패를 용서하는 것이다. 물론 실패를 무조건 봐주라는 의미가 아니라 실패가 있을 수 있음을 이해하라는 뜻이다. 저자는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오픈 리더십의 첫 번째 원칙인 통제의 욕구를 포기할 수 있는 자신감과 겸손함만 가지면 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실패한다고 말한다.

 

저자는 오픈 리더십에서 호기심과 겸손의 마인드가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오픈 리더들은 선천적으로 세상에 대해 호기심이 많고 끊임없이 자신과 자신을 둘러싸고 있는 세상을 더 좋게 만들기 위해 기회를 찾는다. 그들은 직원과 고객, 협력사와 업계 트렌드, 나아가 세상 전체에 호기심이 많다. 대개 현명한 리더들은 자기가 모르는 것에 대해 개방적이지만 오픈 리더는 여기에 더해 끊임없이 배우려는 모험을 시도한다. 그들은 소셜 테크놀로지를 배움의 확장 도구로 생각한다. 겸손함은 비판을 잘 받아들이게 하는 원동력으로 작용한다. 오픈 리더들은 사람들의 비판에 대해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말한다.

 

저자는 개방은 곧 사라질 일시적 트렌드가 아니며 앞으로의 비즈니스 환경은 오픈 전략이 아니고서는 살아남기 어려운 쪽으로 바뀌고 있다고 진단했다. 개방의 거대한 흐름 속에서 어떻게 나아가야 할지 방향을 정하고 싶다면 이 책이 힌트를 줄 수 있을 것이다. 책 뒤쪽에 부록으로 소개된 오픈 리더십 마인드셋 및 유형테스트, 개방성 자가진단 테스트, 오픈 리더십 기술평가 테스트도 유용하다.

 

 

 

<끌리고 쏠리고 들끓다>의 저자 클레이 셔키의 새 책이다. 저자는 인터넷으로 연결된 전 세계 20억 명의 여가 시간을 합치면 약 1조 시간으로 지금까지는 이 시간의 대부분이 텔레비전을 보는 데 낭비됐지만 기술 발전으로 많은 사람들과 함께 더 크고 의미 있는 일에 쓸 수 있게 되면서 사회 변화를 위한 막강한 자원이 됐다고 말한다. 저자는 이 자원을인지 잉여(Cognitive Surplus)’라고 부른다. 인지 잉여가 세상을 어떻게 바꾸는지, 대중은 무엇에 열광하고 무엇에 분노하는지 등을 풍부한 예시와 예리한 통찰로 풀어냈다.

 

 

 

스탠퍼드대를 졸업하고 하버드 비즈니스 스쿨에서 MBA를 취득한 후 8년간 보스턴 컨설팅 그룹에서 컨설턴트로 활동한 뒤 현재 중국과 홍콩 등에서 유수 기업의 고문으로 일하고 있는 저자가 쓴 MBA 입문서다. 하버드 비즈니스 스쿨이 인재를 어떻게 단련시키는지 다양한 사례들을 들어가며 흥미롭게 정리했다. 전략기획, 마케팅, 재무관리, 세일즈, 네트워킹, 협상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하버드 비즈니스 스쿨 출신들이 어떻게 문제에 접근해 해결책에 이르는지를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생생하게 소개했다.

 

 

 

신수정 기자 crystal@donga.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