畵中有訓

바둑 두는 노인들, 황제를 바로잡다

162호 (2014년 10월 Issue 1)

자기계발, 인문학

편집자주

미술사와 문학, 두 분야의 전문가인 고연희 박사가 옛 그림이 주는 지혜를 설명하는 코너畵中有訓(그림 속 교훈)’을 연재합니다. 옛 그림의 내면을 문학적으로 풍부하게 해설해주는 글을 통해 현인들의 지혜를 배우시기 바랍니다.

 

노인들의 기상

그림 속에 네 명의 하얀 노인이 등장한다. ‘사호(四皓)’는 머리와 수염이 모두 하얗게 센 노인 네 명을 칭한다. ‘()’는 희고 맑음을 뜻한다. 사호가 함께 상산(商山)에 은거 중이라 이들을 일러상산사호라 부른다. 동원공, 기리계, 하황공, 녹리 선생이란 별칭으로 불리는 네 노인을 그림에서 일일이 분간하기는 힘들다. 상산사호는 모두 현명한 노인으로 그들의 이미지는 이렇게 산에서 바둑을 두는 모습이다. 일러사호위기라 한다. ‘위기(圍碁)’란 바둑알을 둘렀다는 뜻으로, 곧 바둑 두기를 말한다. ‘상산사호위기하던 시절은 한()나라가 세워진 무렵이다. 황제는 고조(高祖) 유방이었다. 한 고조 유방은 네 명의 노인을 황실로 초청했다. 좋은 음식과 높은 벼슬이 기대되는 초청이다. 그러나 노인들은 이를 거절하고 노래를 불렀다.

 

높은 산 아득아득, 깊은 계곡 구불구불.

붉은 영지 반짝이니, 배고픔을 다스릴 만하다오.

요순시절이 멀리 있으니, 나는 장차 어디로 가나.

네 마리 말이 끄는 수레 높은 덮개에는 근심이 매우 크다.

부귀하여서 다른 사람을 힘들게 하느니,

빈천하여도 내 뜻을 멋대로 하는 것이 낫도다.

- 사호

 

양기성(梁箕星) ‘사호위기(四皓圍碁, 네 명의 하얀 노인이 바둑을 두다)’,

조선시대 18세기 전반, 종이에 채색, 33.5 x 29.4, 일본 야마토분가칸

 

‘사호위기’는 조선 후기 영조대에 왕실에서 제작한 고전학습용 그림책 <예원합진>에 실린 한 페이지다. 그림이 있는 면의 왼쪽 옆에는 위에 인용한 사호의 노래가 가지런히 적혀 있다. 당시 최고 명필가로 꼽혔던 백하선생 윤순(尹淳)의 서체다. 이들은 한 고조의 정치가 저 요순시대의 정치만 못하다고 비난을 서슴지 않았을 뿐 아니라 황제의 부름에 아랑곳하지 않고 버섯이나 뜯어먹으며 속 편하게 살겠노라 한다. 노래에서 솟구치는 노인들의 묵직한 사유와 강인한 기상이 만만치 않다. 사호가 부른 이 노래는채지가(採芝歌, 버섯을 뜯는 노래)’라고 불리며 훗날 곡조가 얹혀져 노래로도 불렸다. ‘채지가의 노랫말 중부귀함으로 다른 사람을 힘들게 하느니 빈천하여도 내 뜻을 멋대로 하는 게 낫다(富貴之累人, 不若貧賤之肆志)”라는 구절이 가장 유명한데, 이는 조선시대 선비들이 세속명리에서 벗어나겠다는 의지를 표현할 때나 다른 어떤 선비의 초탈한 모습을 형용할 때 활용하는 문구가 됐다.

 

장량의 SOS

‘장량(張良)이 없으면 한 고조 유방도 없다고 할 만큼 유방이 한나라를 세우고 안정을 취하기까지 뛰어난 책략으로 유방을 보좌한 인물이 장량이다. 그런데 장량이 상산사호를 황실로 불러내야 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건은 한 고조 유방의 사사로운 인정에서 비롯됐다. 한 고조는 측실인 척 부인을 사랑했는데 이 때문에 적실 여후의 아들을 세자에서 밀어내고 척 부인의 아들을 황제 계승자로 바꾸려 마음을 먹었다.

 

세자를 함부로 갈아 치우는 것은 도리에 어긋나는 일이며 황실의 질서가 서지 않는 위험한 일이다. 장량은 황제의 경박스러운 결정이 임박해진 상황을 상산사호에게 알리고 도움을 청했다. 상산사호는 산에서 내려왔다. 그들은 원래의 태자인 여후의 아들을 찾아가 극진히 예우했다. 한 고조 유방은 사호가 세자를 찾아가 극진히 예우하는 모습을 보면서 머쓱해졌고 마음 깊은 곳에서 두려움을 느꼈다.

 

황제의 포기

한 고조 유방은 마음을 고쳤다. 네 노인이 세자에게 문안하는 모습을 보고 세자를 바꿀 수 없다는 생각을 절로 하게 된 것이다. 유방은 척 부인을 위로했다.

 

커다란 고니가 높이 날면 대번에 천리를 날지.

날개를 이미 넓게 펼쳤으니 세상을 가로지르리.

세상을 가로지르면 어찌해야 하나.

아무리 주살이 있다 한들 쓸모가 없으니.

 

크고 흰 백조가 우아하게 하늘을 날 듯 상산사호가 상산에서 내려왔다. 팔순 넘은 노인들이 하얀 수염을 휘날리고 도포를 펄럭이며 등장한 모습이 그러했을 것이다. 황제의 초청은 거절했지만 황실의 기울어진 질서를 바로 붙들어 세워야 하는 긴박한 상황에서는 가차 없이 산에서 내려왔다. 그들이 한 일은 원래의 세자를 알현하는 일이었다.

 

상상해보라. 황제의 마음이 척 부인의 아들에게 기울어진 것을 알아챈 나라 안의 눈치 빠른 대신들이라면 감히 세자의 근처에 얼씬거리기조차 어려웠을 것이다. 벼슬에 욕심이 없고, 황제를 두려워하지 않으며, 바른 길이 무엇인지 판단할 수 있었던 사호였기에 의연히 할 수 있는 일이었다.

 

세자를 알현한 그들은 상산으로 되돌아갔다. 상산사호가 세자를 찾아가는 모습에서 유방은 황제의 지위보다 사호의 위엄이 높음을 깨달았고 자신의 능력을 멀리 이르지 못하는 주살의 줄에 비유하며 척 부인을 달랬다. 유방은 지혜로운 신하 장량과 위엄 있는 현자들 사호의 도움으로 대사를 그르칠 뻔한 인정(人情)의 함정에서 빠져나올 수 있었다.

 

현자의 바둑

사호는 상산으로 되돌아가 바둑을 둔다. 바둑이란 승부를 가르기까지 시간을 한없이 소비하는 게임이다. 그림처럼 하염없이 바둑판에 앉아 있는 것은 현실에서 바람직한 일이 아니다. 게다가 치세(治世)와 학문에 성실한 사람이라면 바둑 두는 시간을 허락하기가 현실적으로 어렵다. 일찍이 만고의 성현 공자(孔子) <논어>에서 가로되하루 종일 잘 먹고도 마음 쓰는 곳이 없다면 곤란하다. 장기나 바둑이라도 둘 수 있지 않겠는가. 그렇게 하는 것이 차라리 낫겠다고 했다. 장기와 바둑은 무위도식을 하는 것보다 조금 나은 정도라는 말이다. 맹자 또한 바둑이나 장기를 일삼느라 부모공양을 안 하는 경우가 생긴다고 몹시 걱정했다. 고려시대 김경직이 대궐에 들었을 때 관료들이 장기와 바둑을 즐기는 장면을 보고 탄식하기도 했다. ‘이 국가가 장차 망하겠구나.’ 조선 전기의 선비 정극인은외우지 못하면 60대를, 바둑 장기 잡기를 하면 70대를, 여색을 탐하면 100대를회초리로 매우 치라 하며 바둑과 장기를 금지했고 조선 후기의 학자 정약용은 누군가 그의 자녀에게 바둑이나 장기를 가르치려 한다면 그를 쫓아내겠다고 단호하게 선언했다.

 

그림 속 상산의 사호는 세월없이 바둑을 둔다. 이들의 바둑은 세속을 잊고자 하는 의지의 표현이다. 시간을 아껴야 하는 세속의 기준에서 벗어나 있다는 적극적인 표현이다. 이들의 바둑 놀이는 세상을 등진 신선놀이나 시간의 무모한 소비가 아니다. 황제도 벌벌 떤 기상이며 세상의 존경도 무시하는 여유로움이다. 지도자가 고개를 숙일 만한 어질고 현명한 사람이라면 지도자보다도 더욱 가치 있는 존재다. 바둑을 두고 앉은 네 노인의 모습을 그려두고 바라본 옛 분들의 소망이었다. 누가 지도자를 올바른 길로 움직여 갈 수 있는 사람인가. 어느 시대 어떤 규모의 사회라도 소망하는참 어른이다.

 

고연희 이화여대 강사 lotus126@daum.net

필자는 한국한문학과 한국미술사로 각각 박사 학위를 취득했고 이화여대 한국문화연구원과 고려대 민족문화연구소에서 연구 교수로, 시카고대 동아시아미술연구소의 연구원으로 활동했다. 이화여대, 고려대, 연세대 등에서 강의한다. 조선시대 회화문화에 대한 문화사상적 접근으로 옛 시각문화의 풍부한 내면을 해석하는 데 관심을 두고 있다. <조선후기 산수기행예술 연구> <조선시대 산수화, 필묵의 정신사> <꽃과 새, 선비의 마음> <그림, 문학에 취하다> <선비의 생각, 산수로 만나다> 등의 저자다.

동아비즈니스리뷰 350호 Smart Worcation 2022년 08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