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평가는 간이역, 자기의 한계 살피는 계기로…

전재영 | 6호 (2008년 4월 Issue 1)
Q 평가의 굴레에서 벗어나려면?
요즘 마음이 초조하고 불안합니다. 회사에 들어서면 숨부터 턱하니 막힐 지경입니다. 당연히 일은 손에 잡히지 않고, 이렇게 가다가는 결국 회사에서 내쳐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마저 듭니다. 재작년까지만해도 회사에서 인정받았던 저는 작년 초에 부임한 상사로 인해 대단히 어려운 상황을 맞았습니다. 올해 초 저는 전혀 예상치 못했던 C라는 고과 점수를 받았습니다. 이전의 상사는 일과 능력을 중요시하는 편이라 말 그대로 일만 잘하면 됐습니다. 그런 면에서 저랑 많이 통했던 것도 같습니다. 하지만 지금의 상사는 일뿐만 아니라 팀워크도 중시하는 편이라 능력보다는 얼마나 상사에게 충성을 다하느냐, 팀 화합을 얼마나 잘 이루냐에 상당한 비중을 두고 있습니다.
 
최고의 성과를 내기 위해 가족, 건강, 개인적 행복까지 희생하면서 오직 모든 것을 일에 쏟아 부은 저로서는 이처럼 낮은 평가를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지금껏 살면서 이렇게 비참한 느낌은 처음 겪어 봅니다. 가족들에게 낮은 고과 점수 때문에 힘들다고 얘기하자니 무능력한 남편이자 아빠로 비춰질까 봐 차마 말도 꺼내지 못하겠습니다. 솔직히 일류 대학 나온데다, 이제껏 남들한테 일 못 한다는 소리를 들어본 적이 없습니다. 평가가 좋지 않아 고민하는 저 자신을 스스로도 용납할 수 없습니다. 제게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니까요.
 
남들은 좋은 회사에 다녀 좋겠다고 하지만 정작 요즘 제 자신은 너무 불행하고, 보잘 것없이 느껴집니다. 그렇다고 고과 잘 받아보려고 30대 중반이 넘은 나이에 상사에게 아부하는 것 또한 적성에 맞지 않구요. 어쨌든 지금의 위기는 넘어가야 할텐데 좋은 방법이 없을까요? ( ID: 최고남)
 
A 평가의 다양성 인정해야
그간 당신의 강점을 제대로 봤던 상사를 만났다면 이제는 당신의 단점을 제대로 보는 상사를 만난 셈이군요. 제 답변이 “샘통이다” 라는 투로 들렸나요? 그렇다면 당신은 지금도 양쪽 눈이 아니라 한쪽 눈만 뜨고 있는 겁니다. 지금은 고약하다 싶은 그 상사야말로 당신이 양눈을 모두 뜨도록 만들어 줄 은인일지도 모르지요. 만일 지금의 기회마저 없다면 당신은 영원히 애꾸눈인 상태로 평생을 마감했을지 모르니까요. 당신은 이제껏 사용하지 않았던 한쪽 눈을 떠야하는 상황에 처했기 때문에 괴롭고 힘든 겁니다. 왜 이렇게 괴롭고 힘든지 알아볼까요.
 
최고남 님뿐 아니라 당신 주변의 많은 사람들도 ‘최고’가 되기 위해 애씁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각자의 기준이 다르기 때문에 상대적 만족감을 갖고 자신의 삶을 만들어 갑니다. 당신은 당신이 최선을 다했다는 것 자체보다 그 결과가 최고가 아니라는 현실이 너무도 괴롭고 힘든 겁니다. 이는 자신의 우월성은 인정하지만 타인의 우월성은 인정할 수 없다는 얘기이기도 합니다. 왜냐하면 타인의 우월성을 인정하기에는 그동안 당신이 자신을 위해 희생한 부분이 너무도 많기 때문이죠.
 

아마 당신은 일류대와 최고 직장에 들어가기 위해, 직장에서는 최고 고과를 받기 위해 수없이 자신을 재촉했을 겁니다. 자신의 삶에서 기쁨과 휴식을 누릴 겨를도 없었겠죠. 그런데 너무도 가혹하리만큼 자신을 담금질하면서 살아온 당신에게 최고를 증명해 줄 성과마저 날아갔으니 얼마나 비참한 노릇입니까. 그렇다고 놀 것 다 놀고, 누릴 것 다 누리면서 ‘최고’가 될 수 있는 방법도 없구요. 물론 힘들어도 이렇게 쉼없이 달려가면 언젠가는 여유롭고 안락한 삶을 누릴 것이라고 기대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 때 당신은 누리고 싶은 것을 누리기에는 몸이 늙어 버렸거나, 즐거움을 함께 나눌 수 있는 사람들이 이미 떠나고 없을지 모릅니다.
 
그렇다면 최고의 평가를 받지 않아도 어떻게 행복을 느낄 것인가를 연구하는 것이 현명하지 않을까요? 인생의 목표는 최고가 아니라 행복한 결말이어야 하니까요.
첫째, 뭔가 이루고자 하는 목표가 생겼을 때 과연 그 목표가 자신의 행복에 얼마나 중요한 지 살펴보세요. 모든 영역에서 ‘최고’만을 중요시할 경우 현재 일이 자신의 행복에 얼마만큼 영향을 주는 지를 생각하기보다는 얼마나 완벽하게 그 일을 할 수 있을까에만 의미를 둡니다. 그간 가족, 건강, 자신의 행복을 뒷전으로 하고 ‘최고’가 되기 위해 자신을 희생시키며 지냈다구요? 과연 최고 등급 고과 ‘S’가 당신에게 그토록 가치가 있는 사항인지 다시 한 번 생각해 보세요. 

둘째, 삶의 기준이 다양한 만큼 평가도 다양할 수 있다는 것을 인정하세요. 자신의 행복을 반납하면서 희생을 기꺼이 감수하는 사람일수록 타인에게도 그만큼의 희생을 요구합니다. 지금 당신에게는 그 희생의 대가가 바로 최고 고과 ‘S’ 입니다. 하지만 주위 사람들은 당신과 전혀 다른 기준으로 삶을 바라볼 수 있답니다. 당신에게 주어진 평가 역시 같은 맥락에서 생각해야겠죠. 나의 희생과 그로 인해 돌아오는 대가가 꼭 일치할 수는 없습니다.
 
셋째, 일에 완벽을 기했던 만큼 자기 자신에게도 엄격한 잣대를 적용하고 있는지 살펴보세요.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자신에게는 관대하고 주변 상황에서 대해서는 엄격한 기준을 내세웁니다. 자기 자신을 솔직하게 평가하려면 자기 능력의 한계와 장단점, 성격의 결함에 대해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어야 합니다. 그래야만 낮은 고과로 생긴 어려움을 주변의 탓으로 돌리지 않고 자기 자신을 겸손하게 들여다 볼 수 있습니다. 이번에 최고 고과를 받지 못한 것이 대인관계의 미숙 때문이었다면 낮은 점수를 준 상사를 탓하지 마십시오. 오히려 그간 소홀했던 사람들과의 관계에 관심을 기울이는 기회로 만들어 보세요.
 
넷째, 평가는 ‘종착역’이 아니라 ‘간이역’이라는 점을 명심하세요. 평가라는 과정을 당신이 꿈을 일구기 위해 거쳐야 할 간이역으로 생각하십시오. 간이역은 현재 내 수준을 스스로 점검하고, 나아가고자 하는 방향을 살펴보는 기회를 만들어주는 곳입니다. 평가를 ‘몸에는 좋지만 맛은 쓴 약’으로 받아들일 때 종착역에 다다를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