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인생의 코너를 도는 12가지 방법 -3

모험 없는 인생은 지루하다

구본형 | 29호 (2009년 3월 Issue 2)
천둥 같은 각성을 일으키는 우연은 누구에게나 예기치 않게 다가온다. 마하트마 간디의 경험처럼 1등 칸에서 쫓겨나 마리츠버그 역에서 하룻밤을 떨어야 했던 모욕으로 다가오기도 하고, 체 게바라의 여행처럼 조금씩 젖어들어 결국 온몸과 영혼을 적시는 가랑비같이 다가오기도 한다. 그런데 그 우연은 누구에게는 인생의 도약으로 이어지고, 누구에게는 그저 말 그대로 우연에 지나지 않는 일이 되어 잊혀지고 만다. 우연의 위대한 불꽃을 감지하고, 우연이 이끄는 새로운 세계로 뛰어들어 몸을 맡긴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과 무엇이 다를까? 그들은 뻔한 인생을 거부하고 모험이 없는 인생을 버린 사람들이다.
 
비즈니스우먼 칼리 피오리나를 만든 우연
칼리 피오리나는 세속적 성공을 이뤄내 인구에 회자되던 비즈니스계의 인물로, 40대의 나이에 휴렛팩커드(HP) 회장을 지냈다. 그는 자서전에서 자신의 운명을 바꾼 가장 어른다운 행동으로 ‘목욕탕 사건’을 들었다. 미국 스탠퍼드대에서 중세사를 전공했던 피오리나는 안전한 대학을 떠나는 게 두려워, 아버지의 기대에 따라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UCLA) 법과대학원에 진학했지만 별 의욕이 없었다. 미래 지향적이던 그는 법학이 과거의 전례에 초점을 맞추는 학문이라는 것을 알고 실망했으며, 날마다 두통과 불면에 시달렸다. 아버지를 찾아가 법학이 싫다고 말했지만, 아버지는 걱정하면서도 딸이 포기하길 원치 않았다. 결정을 내리지 못한 채 한 달이 더 흘렀다. 그는 주말에 집에 가서 지친 몸으로 샤워를 하다가 수십 년이 지난 다음에도 그때의 장면이 훤히 그려지는 한순간을 맞게 된다.
 
“일요일 아침, 샤워를 하다 문득 깨달았다. 몸은 몇 달간의 두통을 통해 나에게 말하고 있었다. 샤워실 타일을 멍하니 바라보다 문득 내가 법대에 다니는 이유를 알지 못함을 깨달았던 것이다. 그때 난 스물두 살이었고, 부모님을 기쁘기 해드리는 것만이 인생의 목적은 아니라는 걸 깨달았다. 가진 능력을 모두 발휘하고, 나를 통해 무언가를 만들어내려면 도전적이고 마음을 사로잡는 일을 찾아내야 했다. 인생은 나의 것이다. 그렇게 생각하자 두통이 가셨다. 샤워를 마치고 나는 법대를 그만두겠다고 공언했다. 부모님은 크게 실망했지만, 그날 나는 어른이 됐다. 스스로 정말 어려운 결정을 내렸으니까. 선택을 하는 과정은 외로웠고, 선택의 결과가 두려웠다. 그러나 잘한 결정이었다.”
 
법학자나 변호사가 될 가능성을 가졌던 피오리나는 그날 사라지고, 비즈니스우먼 피오리나가 새로 태어났다. 법대 중퇴생을 기다리는 화려한 직업은 없었다. 그는 당분간 구인광고를 보고 비서직이나 안내직을 찾았고, 불안한 독립생활을 시작했다. 부동산 중개업소에서 임시직으로 경력을 시작한 피오리나는 몇 가지 비즈니스의 지혜를 깨닫게 되었다. ‘다음 일을 생각하지 마라. 지금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해 몰두하라. 모든 사람에게서 배울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배워라. 업무의 한계가 아니라 그 가능성에 집중하라. 내게 기회를 줄 사람을 찾아라.’
 
버리지 못하면 얻을 수 없다
간디는 마리츠버그 사건 이후 ‘세속적으로 성공해 돈 많이 버는 변호사’라는 익숙한 자화상을 던져버렸다. 그 우연한 사건을 겪는 동안 ‘변호사 간디’는 사라지고 ‘정치가 간디’가 희미하게나마 램프의 요정 지니처럼 커져가고 있었다. 남미 대륙을 여행하던 체 게바라는 불평등과 빈곤이라는 질병이 의술로는 치료되지 않는다는 현실을 자각했다. 그때 ‘의사 체 게바라’는 사라지고 ‘혁명가 체 게바라’가 태어났다. 4개월의 구금 생활을 거치는 동안 깨달은 각성을 통해 ‘검사 박원순’은 사라지고 ‘NGO의 상징적 인물 박원순’이 만들어졌다. 그들은 모두 운명적 전환이 이루어지는 우연한 사건에 휘말린 다음 통렬한 깨달음을 얻게 되었다. 그 순간 그들은 가지고 있던 기득권을 포기함으로써 새로운 가능성의 인물로 변신한다.
 
포기의 순간에 그들에게 분명한 대안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 가야 할 길은 아직 희미했고, 어느 것도 성공을 보장해주지 않았다. 그 길은 도전적이었고, 두려우면서도 새로웠다. 어떻게 그들은 그 희미한 상황에서 크고 작은 기득권을 던져버리고 주위의 실망을 무릅쓴 채 위대한 길로 들어설 수 있었을까?
  

위대한 신화학자 조셉 캠벨은 빌 모이어스와의 대담에서 이런 말을 했다.
 
“어떤 사람은 자기 천복(天福)을 한 번도 좇아보지 못하고 산 셈입니다. 천복 같은 것과는 상관없이 성공을 거두는 사람도 있겠지요. 하지만 그런 성공으로 사는 삶이 어떨지 한번 떠올려보세요. 평생 하고 싶은 일은 하나도 못해보고 사는 그 따분한 인생을 한번 생각해보세요. 나는 늘 말합니다. ‘육신과 영혼이 가자는 대로 가거라.’ 일단 그런 느낌이 생기면 그 느낌에 머무는 겁니다. 그러면 어느 누구도 우리 삶을 방해하지 못합니다.”

그들이 체험한 우연한 사건들은 그들을 ‘내가 살아 있구나’ 하는 우주적 떨림으로 몰아갔고, 그들은 그 순간을 절대로 잊지 않음으로써 의식의 변모를 이루기 시작했다. 과거와는 다른 방식으로 생각하는 ‘삶의 일대 각성’이 일어난 것이다. 돌연한 삶의 각성이 일어나면 우리는 과거의 삶으로 되돌아갈 수 없다. 마치 선승의 돌연한 깨우침이 그를 전혀 다른 차원의 세상으로 이끌어가듯, 한번 일어난 정신적 각성은 과거의 삶을 단숨에 폭파해 새로운 세계로 돌진하는 추진력을 준다.
 
이쯤에서 한 번만 더 짚고 넘어가자. 인생을 바꾸는 순간이니 좀더 확실한 증거는 없을까? 과거의 나를 버리고, 어쩌면 몇 년간 내가 준비해오던 모든 것을 버리고, 전혀 예기치 않은 길을 선택할 때 그 불안과 두려움을 걷어낼 좀더 확실한 증거는 없는 걸까? 그 길이 천복이고 내 길이라는 좀더 확실한 물증 말이다. 다시 캠벨은 우리에게 말한다.

“내 의식이 제대로 된 의식인지, 아니면 엉터리 의식인지 모릅니다. 내가 아는 존재가 제대로 된 존재인지, 엉터리 존재인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내가 어떤 일에 천복을 느끼는지 그것은 압니다. 우리는 늘 이와 비슷한 것, 천복에 닿은 듯한 조그만 직관을 경험하고 있어요. 그걸 잡는 겁니다. 그걸 잡으면 무엇이 어떻게 될지는 아는 사람도 없고, 가르쳐줄 사람도 없습니다. 우리 자신의 마음 바닥으로 그걸 인식할 도리밖에는 없어요. 어떤 떨림, 내가 우주와 공명하고 있다는 그 느낌이 들면 그것에 진실해야 합니다. 그때는 사자의 대가리에 머리를 들이밀며 될 대로 되라고 믿는 용기가 필요한 것입니다.”
 
천복을 찾은 사람들의 공통점은 우주적 공명과 떨림을 가장 확실한 증거로 삼는다는 것이다. 그 순간의 짜릿한 ‘살아 있음’보다 더 중요한 계시와 증거는 없다는 것이다. ‘나는 살아 있다. 고로 존재한다.’ 이것이 그들의 모토다. 그리고 새로운 미지의 세계로 두려움과 흥분을 가지고 들어선다.
 
우연을 도약으로 승화시킨 인물들은 결정적 선택의 순간에 거의 예외 없이 당시 가지고 있던 불안전한 안정을 던져버리고 새로운 길로 들어섰다. 그 돌아섬, 그것은 포기나 실패가 아니다. 내가 아닌 것을 버림이 곧 모험의 출발점이 되는 것이다. 버리지 못하면 얻을 수 없다. 이 대목에서 인간의 운명은 부처의 가르침을 따른다. 모든 슬픔의 근원은 집착이다. 그동안 나를 몰아온 불편한 집착을 놓아버리는 순간, 나의 영혼은 날아오른다. 뻔한 미래로 향하는 내 진로를 바꾸어놓은 갈림길에서 ‘나만을 위해 예비된’ 운명적 선택을 하는 것이다. 그 길은 미지의 세계에 대한 두려움과 새로움에 대한 흥분이 함께하는 모험의 세계로 통한다. 자신을 떨리게 한 우연한 각성에 다다른 사람들은, 모험 없는 인생은 로맨스 없는 연애처럼 지루하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