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표준영어’로 말하자

1호 (2008년 1월)

 
"우리는 흔히 영어를 국제어 또는 글로벌 언어라고 한다. 정확한 표현이다. 영어는 분명 국제어이고 글로벌 언어다. 그러나 영어를 잘하고자 하는 많은 한국인들에게 그 의미는 무엇일까. 그냥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국제어라고 말한다는 정도로 이해하면 될까. 아니면 세계 어느 곳에 가든 영어를 사용하는 것이 너무나 당연하게 여겨지기 때문일까. 지금 이 시대에 영어를 잘할 필요성을 가진 사람들은 바로 이 문제에 대한 인식부터 확실히 해야 한다.
 
한국이 경제적으로 어려울 때는 선진국에 의존해 발전을 꾀할 수밖에 없었다. 따라서 영어는 나라가 살기 위해 필요했다고 볼 수 있다. 또 그 시절에는 영어가 영국 미국 캐나다 호주 등 특정 나라들에서만 사용되는 국지적 언어였다. 그런 나라들과 무역을 하고 그들로부터 정보를 얻기 위해서는 언어 외적인 요소인 생활과문화 등도 함께 알아야 된다는 상식을 갖고 있었다. 이를 일컬어 영어학습은 늘 문화학습을 달고 다닌다 하여 ‘Culture Baggage’라고 했다. 불과 10년 전까지만 해도 ‘Culture Baggage’를 논하는 자체가 오히려 영어교육을 제대로 아는 것이고 당연시되었다. 슬픈 사실은 아직까지도 우리나라 중·고등학생 교과서에 그런 식의 문화적 반영을 자랑으로 안다는 것이다.
 
영어를 국제어라고 칭하는 것은 영어가 국제 공용어로 되었다는 말이다. 이는 원래 영어를 모국어로 사용한 사람들의 문화가 중심이 되는 언어능력이 인정받는 것이 아니라는 얘기이기도 하다. 즉 보편적인 세계 문화를 담아내는 보편적 영어, 국제표준영어(International StandardEnglish)를 구사하는 능력이 인정받는다는 것이다. 따라서 한국인은 자신이 한국인임을 가장 잘 드러내는 방향으로 영어를 할 수 있을 때 가치를 인정받고 존경도 받을 수 있다. 다른 사람들이 모르는 맨해튼의 어느 거리를 말한다 하여 그를 영어 잘하는 사람으로 보지 않는다. 전통적인 영어권 사람들만이 향유하는 특별한 표현을 안다고 해서 그들 존경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 자유의 여신상을 누가 디자인했으며 길이는 어떻게 된다는 식의 본토인도 모르는 상식으로는 영어를 잘한다는 말을 듣지 못한다. 더욱 중요한 것은 내가 내 나라에서 익힌 영어로 이젠 충분히 통하는 세상이라는 점이다. 어떤 사람이 미국이나 영국에서 영어를 배웠다고 해서 또 그들의 문화를 조금 안다고 해서 그를 부러워할 필요도 전혀 없다. 이젠 나를 표현하고 내 나라를 대변하고 내 문화를 그리고 우리 기업을 올바로 알게 하는 세계 표준화된 영어 능력이 필요하다. 그런 영어라면 우리 대한민국에서만 배우고 익혀도 부족하지 않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누구나 이해하는 영어를 사용한다고 끝나는 것이 아니다. 언어에는 격이 있고 색깔이 있다. 그 격과 색깔을 갖추지 못한 영어로 세계 무대로 나갈 수는 없다. 다시 말해 세련되고 품격있는 영어로 경쟁해야 한다. 경망스러운 미국 또는 영국의 속어로 젠체하거나 본토 발음을 그대로 흉내 내면서 마치 완벽한 영어를 구사하는 것처럼 위장하는 것이 세련되고 품격있는 영어는 분명 아니다. 비록 발음이 부자연스러워도 비록 표현이 완전하게 자연스럽지 않아도 품격있고 세련된 △어휘 △문장구조 △상식 및 지식을 담아낸다면 그 보다 훌륭한 국제 영어는 없다.
 
그렇다면 어떻게 하는 것이 품격 있고 세련된 영어일까. 본지에 실린 MBAEnglish CEO English를 통해 그런 영어를 소개하고자 한다. 일단 MBAEnglish의 경우 모든 주제는 미국과 영국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MBA 프로그램에 준한 과목들 즉 Accounting, Marketing, Finance, Strategy 등을 다루게 되고 CEO English는 미국 유명CEO 들의 연설문 등에서 최고 품질의 영어를 뽑아 설명해 가도록 하겠다. 많은 기대 바란다.
 
MBA ENGLISH : What is marketing?
마케팅은 너무나 익숙한 단어다. 그러나 막상 마케팅이 뭣인지 정의하라고 하면 그리 쉽지만은 않다. 하물며 영어로 얘기를 하자 치면 앞이 깜깜할 수 있다. 하지만 비록 마케팅을 정확한 영어로 마케팅 전문가처럼 할 수는 없다 하더라도 자신의 업무 영역이나 대학 전공분야에서 이해하고 경험한 지식을 통해 논리적으로 말할 수 있으면 된다. 실제로 마케팅을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 다음과 같은 정의를 내릴 수 있다. 이들 중 자신에 가장 와 닿는 정의를 선택하면 된다. 물론 다른 정의들도 충분히 참고할 가치가 있다.
 
“the process of planning and executing the conception, pricing, promotion, and distribution of ideas, goods, and services to create exchanges that…”
“promotion and advertising, actually covering everything from company culture and positioning, through market research, new business/product development, advertising and promotion, PR (public/press relations), and arguably all…”,
“the techniques used to attract and persuade consumers”
“The process of identifying and communicating with qualified prospect”, etc.
 
자 그럼 마케팅과 관련된 수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해 보자.

Questions about marketing as brainteasers.
Do you think that advertising and marketing are the same thing?

이 질문에 대한 답으로 힌트를 드리자면 마케팅의 구성요소들을 생각해 보라. 그 중 하나가 ‘가격’이 될 것이다. 이 곳에 맘대로 한번 써 보길 바란다.
 
영어문장의 문법적 구조는 전혀 생각할 것 없이 아무 말이나 낙서하듯 위의 질문에 영어로 답해 보자. 자 이젠 다음의 대화를 보면서 마지막으로 마케팅에 대한 질문에 답을 해 보라.
 
Dialog
Professor: Good morning students, welcome you all to Marketing 100. Before we begin the first lecture, I’d like to ask you the most asked question of all. Do you think that advertising and marketing are the same thing?
S1: I think so, since marketing is about letting people know about your product, just like advertising.
P: Well, that is partly true. In fact, advertising can also be considered a form of promotion, which is a part of marketing. Marketing is the process where value is created for customers, either individuals or organizations, by satisfying their unique needs. Does anyone know what the four components of the marketing mix are?
S2: 4P(product, price, promotion, anyplace or distribution).P: That is correct. It’s important to make sure the marketing mix is balanced: proper promoting of the right product at the right place for the right price.
 
자 그럼 여러분의 답을 써 보라.
 
 
 
 
 
여러분의 답과 다음의 답을 비교해 보라.
Advertising, also called promotion, is only one part of marketing. Marketing is the process where value is created for customers, either individuals or organizations, by satisfying their unique needs.
The four components of the marketing mix are: product, price, promotion and place (distribution). It is important that the marketing mix is balanced, meaning correctly promoting the right product at the right place at the right price.
 
자, 이런 과정의 수업이 어떤가? 물론 강의실 안에서의 교육과 많은 차이가 있지만 이 지면 강의를 통해서라도 여러분이 순서를 따라가기만 하면 상당한 정도로 학습 과정에 참여할 수 있고 또 실전영어를 숙달할 수 있다. 
 
CEO ENGLISH
어느 CEO의 연설문 중 도입부 일부를 실었다. 그들이 연설을 시작할 때 어떤 말을 하는지 또 어떤 어휘들을 구사하는지 등을 살펴보도록 하겠다.
 
So good morning everyone and a very warm welcome to what is the annual general meeting of… Notice of the meeting was sent to all shareholders on… and a quorum is, I believe, present. I therefore declare this meeting duly constituted. …In accordance with best practice, we are going to hold a poll on each resolution.
 
물론 이 연설문은 매우 공식적인 절차를 설명하는 것이다. 단어나 문구도 매우 딱딱하고 공식적이다. 하지만 우리는 이 짧은 연설문 안에서 그들이 평범하게 사용하는 레토릭을 눈 여겨 볼 필요가 있다. 굵은 글씨로 되어 있는 부분들을 살펴보자. 성원이 되었음을 공식적으로 선포할 때 ‘I declared this meeting duly constituted.’라고 말하고 있다. 물론 이런 땐 이렇게 말하는 것이라고 외울 수도 있지만 이런 말이 만들어지는 데는 단어하나하나가 중요한 구실을 하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 ‘to announce something clearly, firmly, publicly or officially’를 뜻하는 declare를 정확히 알고 있어야 한다. 그야 말로 공식적으로 그리고 분명하게 공표하는 것이라는 것을 잘 인지하고 있어야 하고 그런 의미로 필요할 때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그들이 공식적으로 그 제안에 대한 지지를 확실하게 공표하겠다고 했다”를 ‘They declared their support for the proposal’ 라고 할 수 없으면서 ‘I declared this meeting duly constituted’를 외우면 안 된다는 말이다. 물론 “…의 일부를 이룬다” 또는 “…을 구성하다”라는 말로 사용되는constitute도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국회 구성원 중 10%가 여성이다”라는 말을 ‘Women constitute about 10%of Congress.’ 라고 할 수 있어야겠다.
 
In accordance with best practice라는 말 역시 그냥 이런 상황에서 사용하는 표현으로 외울 수 있다. 하지만 이 표현 역시 일단 practice가 정확히 어떻게 사용되는 단어인가를 알아야 실감이 나고 다른 상황에서 이런 말을 이용할 때 그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보통 일상적으로 행하는 일을 ‘practice’라고 한다. 정확히 말하면 ‘daily practice’다. 여기서 ‘practice’란 결국 다른 영어로 풀면 ‘regular activity’이다. 따라서 “한국에서는 그런 일 아주 흔히 보는 거야”정도의 말을 “It’s common practice in Korea.”라고 할 수 있다. ‘Best practice’는 가장 보편적으로 있는 사례를 말하고 ‘In accordance with best practice’는 따라서 ‘관례에 따라’의 뜻이 된다. 영어 학습은 섬세한 부분에서 질감을 찾고 그 질감을 가지고 폭넓게 활용하는 훈련을 해 보면 좋겠다. 분명하게 말하지만 이런 학습은 결코 미국에서 결코 할 수 없다."
동아비즈니스리뷰 348호 The New Chapter, Web 3.0 2022년 07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