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R Column

“한 잔을 마셔도 맛있게” 달라진 술 문화와 주세

271호 (2019년 4월 Issue 2)

최근 주류업계에서는 현행 종가세에서 종량세로의 주세제도 전환이 최대 화두다. 일반인들은 주세제도가 자기 생활과 별로 관련이 없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하지만 주세제도는 우리나라의 슬픈 역사와 관련이 깊을 뿐 아니라 일련의 변화가 우리 삶에 중요한 변곡점이 될 수 있다. 현행 주세제도는 원가에 따라 세금을 매기는 ‘종가세(cost-based tax, 從價稅)’다. 원가가 높으면 세금이 높고, 원가가 낮으면 세금이 낮다. 종가세가 처음 도입된 것은 일제시대 때다. 쌀로 술을 담그는 우리 전통의 방식을 용인할 수 없었던 일제는 쌀보다는 저렴한 곡식으로 술을 담그도록 종가세를 도입했다. 종가세는 1960년대 박정희 정권하에서 더욱 강화됐다. ‘양곡관리법’을 통해서 먹고사는 데 필요한 쌀을 아낄 것을 강조했고, 지역마다 남아 있던 양조장들을 통폐합했다. 이 과정에서 지역마다의 전통적 양조기법이 사라지게 됐다. 한편 일본은 80년대에 종가세를 폐지했고, 덕분에 지역의 사케 양조장들도 고급 사케를 출시할 수 있게 됐다. 반면 한국은 여전히 종가세 제도를 실행하고 있다. 그것도 출고가의 72%라는 전 세계 톱 수준의 높은 세율로 말이다.

종가세 제도하에서는 원가가 낮아야 세금이 낮아지므로, 저렴한 제품을 생산해야 유리하다. 대표적인 예가 소주다. 전통 소주는 쌀을 담근 막걸리를 증류하여 만든다. 하지만 지금 대중이 즐기는 녹색병 소주는 타피오카나 카사바 등의 값싼 작물로 순수 알코올에 가까운 ‘주정(酒精)’을 만든 다음에 희석하는 ‘희석식 소주’다. 종종 외국 친구들에게 소주를 우리나라의 ‘전통주’로 소개하는 경우를 보는데, 지금의 소주는 일제와 박정희 정권이 만든 종가세의 산물이자 가난했던 근대 대한민국의 유산이지 전통주가 아니다.

종가세의 또 다른 산물은 국산 맥주다. 70년대 중반에 통기타, 청바지와 함께 생맥주는 대학가 젊은이들의 신문화로 자리 잡으면서 인기를 얻었다. 정부는 이번에도 고품질의 맥주보다는 학생들과 직장인의 고달픈 삶을 저렴하게 달래는 것에 집중하고자 종가세를 유지했다. 그 결과 나온 것이 밍밍한 맛과 높은 탄산감이 특징인 국산 맥주다. 문제는 맛이다. 2012년 영국 이코노미스트지 한국 특파원이 ‘한국의 맥주는 북한의 대동강 맥주보다 맛이 없다’는 기사를 실었다. 이 기사는 그 이전까지 한국 맥주가 맛없다는 사실을 어떻게 표현하면 좋을지 몰라 하던 사람들의 속을 뻥 뚫어준 사이다 같은 발언이었다. 그 이후 유통업계는 수입 맥주 4캔, 1만 원으로 소비자들에게 화답했다. 동시에 왜 수입 맥주는 맛있게 만들면서 가격도 저렴한데 우리나라 맥주 회사들은 이렇게 못하는지에 대한 비판도 쏟아졌다.

최근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전 주종 종량세 검토라는 카드를 꺼내 들었다. 종가세에서 종량세로의 전환은 한국 술 문화의 전환을 의미한다. 즉, 먹고 살 것 없이 찢어지게 가난한 상황에서 국민들의 삶을 달랠 수 있는 값싼 알코올을 제공하는 것이 중요한 시대를 ‘종가세 시대’라고 한다면 한 잔을 마시더라도 맛과 건강을 생각하면서 마시고, 소비자가 더 많은 알코올을 소비하려고 할 때 더 많은 세금을 내야 하는 시대가 ‘종량세 시대’다.

필자는 2016년부터는 성수동에 크래프트 맥주를 생산하는 소형 양조장을 설립했고, 3년 만에 경기도 이천에 공장을 설립하기에 이르렀다. 한 잔을 마시더라도 맛있는 맥주를 마시려는 사람들이 늘어날 것이라는 기대감에 사업을 시작했다. 종량세 도입 소식은 너무나 반가운 소식이다. 대한민국 역사에 있어서도, 내 삶의 역사에 있어서도 하나의 새로운 챕터가 시작되는 느낌이다.



필자소개 김태경 어메이징브루잉컴퍼니 대표이사
필자는 서울대에서 경영학을 전공하고, 미국 노스웨스턴대에서 MBA 학위를 받았다. 이후 한국 P&G에서 마케팅을 담당했으며, 베인앤드컴퍼니 서울오피스와 네덜란드 오피스에서 근무했다. 현재는 수제 맥주 업체 어메이징브루잉컴퍼니를 운영하고 있다. 국제 공인 맥주 소믈리에 및 심사관 자격증을 가지고 있다. 저서로는 경영학 입문 서적인 『지금 당장 경영학 공부해라』와 맥주 여행기 『비어 투어리스트』 등이 있다.
동아비즈니스리뷰 294호 The Centennial Strategy 2020년 4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