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혁신의 눈으로 세상을 보라

고정비를 변동비로만 바꿔도 ‘몸’이 가벼워진다

김인,강성모 | 1호 (2008년 1월)

 

 

불황이 지속되는 시기에는 외부 환경이 기업에 미치는 변동성과 불확실성이 특히 크다. 이로 인해 노출되는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고정비용을 변동비용으로 전환해 최대한 기업의을 가볍게 할 필요가 있다. 예를 들어 불황기에서의 보상체계는 전체적인 인건비 지출은 최대한 억제하면서 핵심 인재의 이탈을 막는 것이 쟁점이다. 이럴 때 기본급을 동결하고 성과급을 충분히 지급하면 인사상의 고정비용이 유연한 변동비로 바뀌게 된다. 이같이 비용을 유연하게 바꾸면 부정적 외부 환경에서도 회사의 중요한 전략을 유지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누릴 수 있다.

 

Vol.22 p.18 [혹한기 이겨낼 6가지 경영 秘策]

임근석, 김기동 딜로이트 컨설팅 상무/ 김인,강성모 딜로이트 컨설팅 이사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