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초경쟁에서 이기는 전략적 사고

핵심역량을 강화하면 ‘문어발식 다각화’도 더 잘한다

1호 (2008년 1월)

 
“기업이 경쟁력을 갖추려면 핵심 역량 사업 분야에서 선택과 집중을 해야 한다”는 발언은 핵심 역량을 완전히 잘못 이해한 것이다. 핵심 역량을 강화하면 오히려 ‘문어발식 다각화’를 더 잘하게 된다. 핵심 역량은 각 기업의 독특한 역사를 통해 형성되므로 쉽게 모방하기 힘들다. 이는 곧 핵심 역량은 다양한 분야에 공통으로 적용될 수 있다는 것을 뜻한다. 즉 핵심 역량으로 새로운 사업을 창출할 수 있다. 오히려 끊임없이 새로운 사업 분야를 신속하게 만들어내는 핵심역량의 확보가 생존의 필수 요건이다.
 
Vol.37 p.66 [핵심역량에 대한 오해와 진실] ·신동엽 연세대 경영대학 교수
 
Mini Case : 문어발 기업 혼다
혼다는 사업 분야를 기준으로 할 때 기업의 정체성을 이해하기 힘들다. 1948년 설립된 뒤 혼다는 오토바이를 가장 먼저 만들었다. 그 후 경운기, 자동차, 잔디 제초기, 스노모빌 등 계속 새로운 사업 분야로 진입했다. 최근에는 요트와 소형 제트기 사업에까지 진출했다. 이처럼 혼다는 문어발 기업이지만, 거의 예외 없이 최소한 ‘글로벌 톱 5’에 들어갈 정도로 경쟁력을 갖췄다. 이런 성과를 낸 비결이 바로 핵심 역량이다. 혼다는 수많은 사업 분야에 모두 동력 기술(power technology)이라는 핵심 역량을 토대로 새로운 사업분야를 창출했다.
동아비즈니스리뷰 345호 Fake Data for AI 2022년 05월 Issue 2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