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글로벌 초경쟁에서 이기는 전략적 사고

영원한 레드오션도, 영원한 블루오션도 없다

하정민 | 1호 (2008년 1월)
 
영원한 레드오션이나 블루오션은 없다. 지금의 레드오션이 언제 블루오션으로 변할지 모른다. 광()산업을 보자. 석유가 인류문명을 책임지면서 광산업은 그야말로 초토화됐다. 그렇지만 BHP 빌리턴, 앵글로 아메리칸, 리오 틴토 등 세계 3대 광산업체들은 그 누구도 광산을 거들떠보지 않았을 때 폐광을 사 모으면서 때를 기다렸다. 그 결과를 보자. 국제 원자재 가격이 급등하면서 지금 광산업은 전 세계에서 가장 매력적인 사업이다. 최종 소비자가 단 한 명도 남아있지 않다면 모를까 어떤 시장에서도 기회는 반복된다. 중요한 것은 언제 ‘레드’에서 ‘블루’로 변할 것인지를 예측할 수 있는 능력이다.
 
Vol.17 p.32 [글로벌 못하면 레드랜드 추락] ·하정민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