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창조혁신 시대의 자기계발 성공 비결과 함정

솔선수범하는 리더가 조직을 마비시킨다

신동엽 | 1호 (2008년 1월)

조직의 리더가 부지런하고 꼼꼼하며 모든 일에 책임감을 가지고 철저히 관여한다면, 그는 훌륭한 리더일까? 20세기 산업사회에서 이에 대한 대답은그렇다였다. 이런 솔선수범형 리더십은 환경변화가 느리고, 기존 경쟁우위의 철저한 실행과 유지가 핵심이던 시대에 꼭 필요한 것이었다. 그러나 새로운 경쟁우위를 남보다 먼저 창출해야 하는 창조와 혁신 경쟁에서 이런 리더는 조직에 심각한 부담을 줄 수 있다. 급변하는 환경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는 구성원이 스스로 결정하고 실행하도록 하는 권한위임(empowerment)이 필수적이다. 리더가 조직의 모든 일을 앞장서서 챙기면 나머지 구성원들이 수동적으로 변한다. 구성원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과감하게 권한을 위임하는 21세기형 리더십으로의 전환이 필요하다.

Vol.15 p.20 [카리스마 리더의 시대는 갔다. ‘성공의 덫넘어 비전을 보여라]

신동엽 연세대 경영대학 교수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