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역사에서 배우는 참모론

42호 (2009년 10월 Issue 1)

중국 역사를 살펴보면, 신하로서 주군을 모시는 유형이 다양하다. 자신이 모시는 리더가 그릇이 못 된다 하여 다른 리더를 찾아 떠나는 사람도 있고, 어떻게 하든 옳은 길로 인도하는 것이 신하의 역할이라 생각해 끝까지 남아 주군을 올바른 길로 인도한 신하도 있다. 그들의 선택이 어떻든 나름대로 주어진 상황에서 최선을 다한 셈이다. 맹자는 춘추전국시대 4명의 능력 있는 신하를 선정하고, 그들의 행동 유형을 품평하고 있다. 중국의 신하 품평 이론인 ‘품신론(品臣論)’이다.
 
첫째, ‘독야청청(獨也靑靑)형’이다. 나 홀로 고결한 절개를 지키며 살리라! 쿠데타로 성공한 군주 밑에서는 신하가 될 수 없다고 수양산에 들어가 고사리 캐 먹다 굶어 죽었다는 백이(伯夷)와 숙제(叔齊)가 이 유형에 속한다. 그들은 옳지 못한 색은 보려고도, 옳지 못한 소리는 들으려고도 하지 않았다. 옳지 않은 군주 밑에서는 벼슬도 하지 않았고, 명분 없이는 부하들을 다스리려 하지 않았다. 그들은 나라가 제대로 다스려지면 나아가 벼슬을 했고(治則進), 나라가 혼란에 빠지면 벼슬을 버리고 숨어버렸다(亂則退). 옳지 않다고 생각하면 미련 없이 조직을 떠나는 유형이다.
 
둘째, ‘천하자임(天下自任)형’이다. 조직의 생존을 위해서라면 어떤 군주 밑에서도 견딜 수 있다는 유형이다. 대표적인 인물은 탕(湯) 임금을 도와 쿠데타를 일으키고 은(殷)나라를 세우는 데 공을 세운 이윤(伊尹)이다. 내가 아니면 조직을 누가 지키랴. 누구를 섬긴들 내 임금이 아니며, 누구를 부린들 내 백성이 아니랴. 세상이 혼란스럽든, 잘 다스려지든 나는 벼슬길로 나아가 내 역할을 다하리라. 나는 이 천하를 위해 막중한 임무가 있는 사람이다(自任以天下之重也). 이렇듯 조직의 생존이라는 사명감에 불타 어떤 리더를 만나든 내가 지켜야 한다는 책임감을 느끼는 인물형이다.
 
셋째, ‘화합안정(和合安定)형’이다. ‘이런들 어떻고, 저런들 어떠하리’ 형이다. 대표적인 인물은 노(魯)나라의 현자 유하혜(柳下惠)다. 그는 못된 임금을 모시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았고(不羞汚君), 조그만 직책이라도 사양하지 않았다(不卑小官). 미움을 받아도 원망하지 않았고(遺佚而不怨), 곤란한 상황이 닥쳐도 고민하지 않았다(窮而不憫). 자신의 자아를 가지고 주변의 어떤 상황에도 개의치 않는 화광동진(和光同塵)의 인생관을 가진 인물형이다.
 
넷째, ‘시중선택(時中選擇)형’이다. 대표적 인물이 공자(孔子)다. 그는 떠나야 한다고 생각되면 주저 없이 떠났다. 타국이었던 제(齊)나라를 떠날 때 밥하려고 물에 담가놓은 쌀까지 퍼 담으며 발길을 재촉했다. 그러나 자기 조국 노나라를 떠날 때는 “지지(遲遲)! 지지!” 하며 천천히 발걸음을 옮겼다. 조국을 등지는 아픔이 발걸음을 느리게 만들었던 것이다. 빠르게 떠날 때는 빠르게 떠나고(速則速), 오래 머물러야 할 때는 오래 머물 줄 아는(久則久) 시중(時中)의 인간형이 바로 공자다. 상황을 정확히 분석해 자신의 거취를 유연하게 선택하는 인물형이다.
 
맹자는 이 네 사람의 인물평을 하면서 이렇게 말한다. “이들은 모두 나름대로 성인(聖人)의 품격을 지니고 있다. ‘독야청청’ 백이는 성인 중에 ‘청(淸)’을 가진 사람이요, ‘천하자임’ 이윤은 성인 중에 ‘임(任)’을 가진 사람이고, ‘화합안정’ 유하혜는 성인 중에 ‘화(和)’를 가진 사람이며, ‘시중선택’ 공자는 성인 중에 ‘시(時)’를 가진 사람이다.”
 
신하의 4가지 유형인 청신(淸臣), 임신(任臣), 화신(和臣), 시신(時臣)은 나름대로 주군을 모시고 조직에 대해 고민하는 참모의 유형이다. 특히 ‘시중의 도(道)’와 ‘중용(中庸)의 덕(德)’을 실천하며 살았던 공자에게서 많은 가르침을 얻는다. 다른 유형의 사람들이 한 귀퉁이씩을 잡고 있다면, 공자는 아마도 네 모서리를 모두 잡고 있을 것이다.
 
필자는 성균관대 동양철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에서 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중국사회과학원 철학연구소 교환교수, 성균관대 유학대학원 교수,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교수를 지냈다. 저서로 <경영전쟁 시대 손자와 만나다> <손자병법으로 돌파한다> 등이 있다.
동아비즈니스리뷰 330호 플라스틱 순환경제 2021년 10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