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의 재앙, 과소평가하지 마라

31호 (2009년 4월 Issue 2)

미국 금융위기가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다. 이 와중에 월가의 과욕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지구촌 각지에서 들끓고 있다. 월가의 탐욕이 이번 신용위기에 상당한 영향을 미친 것은 사실이지만, 위기의 유일한 원인은 아니다. 많은 사람들이 저지르는 실수도 신용위기 발생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그것은 바로 단기적 시각에 입각한 결정이 장기적으로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간과하는 것이다.
 
맥스 배저먼과 마이클 왓킨스는 공저 ‘돌발 상황 예측하기: 다가올 재앙을 사전에 방지하려면’에서 엔론, 아서 앤더슨, 타이코 등의 몰락을 가져온 2001년과 2002년 회계 부정이 “예측 가능한 돌발 상황”이었다고 표현했다. 충분히 예측할 수 있는 정보가 있었음에도 당사자들에게 결국 재앙으로 다가왔다는 것이다.
 
이들은 이 재앙이 미국 회계 시스템 문제 때문에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회계 시스템 하에서는 회계사들이 자신들에게 돈을 지불하는 고객들을 감사(監査)해야 했기 때문에 이해 상충 문제가 발생, 객관적 판단을 내리기 어려웠다. 현재의 신용위기는 저금리 모기지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면서 엄격한 규제를 받지 않았던 은행들이 무분별한 대출을 실시하고, 위험도 높은 투자에도 나서면서 발생했다. 주택 소유주들이 과도한 채무 부담으로 대출을 상환하지 못하고 주택 압류도 늘어나면서 신용 경색이 등장했다. 이로 인해 상당수 금융 기관들이 붕괴돼 결국 미국 정부는 세금을 걷어 7000억 달러 규모의 구제금융을 실시하기에 이르렀다.
 
2001년 회계 부정과 지금의 위기는 세부 부분과 영향 측면에서는 상당히 다르다. 하지만 공통점이 하나 있다. 의사결정자들이 단기적 수익을 극대화하려는 욕심 때문에 예측할 수 있었던 돌발 상황들을 내다보지 못한 것이다. 두 경우 모두 사람들은 경고 신호에 크게 관심을 두지 않았다. 이제부터는 사람들이 왜 이러한 실수를 그토록 자주 저지르는지 그 이유를 살펴보자. 이후 의사결정을 내릴 때 선견지명을 가질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하려 한다.
 
우리는 왜 선견지명을 갖지 못하는가?
신용 등급이 낮은 서브프라임 모기지 대출자들이 모기지 상환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미국의 모기지 디폴트 비율은 지난 2006년부터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다. 하지만 은행을 비롯한 대출 기관들은 이러한 초기 위험 신호들을 무시하고 계속 고위험 모기지 대출 상품을 판매하고 관련 상품에 투자했다. 주택담보부증권(MBS)에 대규모로 투자하고 있던 리먼 브라더스 경영진은 2008년 1월 불거진 유동성 문제 발생 신호를 무시했다. 2007년부터 2008년 9월 파산 직전까지 무려 50억 달러의 보너스 등 엄청난 자금도 집행했다. 왜 그처럼 똑똑한 사람들이 주택 거품이 언젠가는 꺼질 것임을 예측하고 그 가능성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했을까? 배저먼과 왓킨스는 다음 3가지 성향 때문에 우리가 예측 가능한 돌발 상황을 충분히 내다보지 못한다고 지적한다.
 
미래의 중요성을 간과한다 미래의 예측 가능한 돌발 상황을 피하기 위해 우리는 지금 타협이나 투자를 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 즉 안락한 노후를 위해 연금을 꼬박꼬박 부어야 하며, 지구 온난화 속도를 늦추기 위해 지금 에너지를 절약해야 한다. 하지만 미래를 위해 현재를 희생하는 일은 결코 즐겁지 않다. 대다수 사람들도 현재를 희생하지 않는다. 때문에 현재의 금융위기처럼 다가올 문제를 제대로 예측하지 못하거나, 조직이 고객 충성도 제고나 연구개발 등 향후 엄청난 금전적 효과를 가져올 수 있는 장기 프로젝트에 투자하지 않는다. 우리의 결정이 우리 자신보다는 미래 세대 등 다른 사람들에게 타격을 줄 가능성이 높으면 장기적인 관점에서 결정을 내리는 일은 매우 어려울 수 있다. 사람들은 지구 온난화보다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는 정부 지출 등 당장의 현안을 더욱 중요하게 인식한다.
 
낙관적 환상을 품는다 우리는 우리 스스로와 미래를 실제보다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성향이 있다. 이 때문에 힘든 문제를 해결하고 자존감을 지키면서 살 수 있다. 하지만 실제보다 미래를 더 잘 통제할 수 있다는 생각, 문제가 없다고 믿거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별다른 조치가 필요하지 않다는 생각, 실수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는 것 또한 이러한 성향 때문에 발생한다. 지난 수년 동안 상당수 정부와 국민들은 지구 온난화에 대한 과학자들의 경고에 크게 신경 쓰지 않으면서 문제가 심각해지지 않을 것이라고 믿어왔다.
 
자기중심적이다 인간은 각자의 역할과 위치에 따라 같은 상황이라도 다른 방식으로 인식하는 경향이 있다. 협상에서 당사자 모두에게 공평한 합의를 도출해내려 하지만, 무엇이 공평한지에 대한 해석은 각자의 입장에 따라 판이하게 다르다. 주택 시장 활황기에 일부 대출기관과 모기지 중개업체는 서브프라임 고객들에게 변동금리 모기지 대출 상품 덕분에 더 많은 미국인들이 집을 가질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사실은 자신들이 변동금리 모기지 대출 상품을 팔아 상당한 수익을 얻었음에도 말이다. 결국 변동금리가 급등하고 신용 경색이 심화되면서 이 상품을 통해 주택을 구매한 사람들은 집을 압류당했다. 당연히 금융위기는 더욱 커졌다.
 
미래의 재앙을 예측하고 대처하려면
미국 금융시장을 완전히 통제할 수는 없다. 하지만 다음 3가지 조언을 따른다면 예측 가능한 돌발 상황의 원인을 사전에 없앨 수는 있다.
 
장기적 문제에 대해 숙고하라 킴벌리 웨이드-벤조니 듀크대 교수는 다음 세대를 위한 결정을 내릴 경우 시간을 두고 당면한 문제가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를 충분히 생각하라고 조언한다. 이를 의사결정 관계자들과 상의하고, 이들에게 장기적으로 지속될 수 있는 합의에 도달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도 상기시킨다. 논의 과정에서 다양한 선택 사항들의 장기적 결과를 보여주는 그림이나 도표를 만드는 것도 괜찮다. 모기지 위기의 경우 서브프라임 모기지 대출기관과 대출자 모두 향후 수개월, 혹은 수년 동안 대출자의 상환 능력이나 디폴트 가능성이 얼마일지를 정확히 평가하지 못했고, 디폴트로 인한 결과 역시 예측하지 못했다.
 
시스템의 문제점을 해소하라 앞서 언급한 인간의 근시안적 성향은 너무 깊이 뿌리박혀 있어 단순히 앞으로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문제에 대해 얘기하는 것만으로는 예측 가능한 돌발 상황을 막기 어렵다. 따라서 조직 내 그룹이나 구조 중 미래에 대한 검토 없이 단기적 사고만 조장하는 부분이 있는지 따져볼 필요가 있다. 어쩌면 이사회가 근시안적으로 단기 이익만 중시할 수도 있고, 보너스에 터무니없이 많은 자금을 지출하고 있을 수도 있다. AIG 제너럴은 미국 정부가 모기업인 AIG의 파산을 막기 위해 850억 달러의 대출금을 지원한 지 불과 1주일 후 실적 우수 판매 사원에게 44만2000달러를 지출했다. 시스템 문제를 해소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자유롭게 아이디어를 낸 뒤, 실제 추진을 위해 조직 내 영향력 있는 사람들에게 지원을 구한다.
 
단계적으로 협상하라 복잡하고 위험한 장기 프로젝트를 협상할 때 종종 문제가 커진다. 1998년 미국의 첩보 위성 기관인 국가정찰국(NRO)이 보잉에 50억 달러의 첨단 위성 시스템 2대를 발주한 것이 이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다. 6년이 지나고 예산이 수십억 달러나 초과했음에도 보잉은 제품을 인도하지 못했다. 결국 NRO는 계약을 파기했다. 여기서 협상은 한 프로젝트에 하나씩 해야 하며, 또 다른 계약을 맡기기 전에 일의 진전 상황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는 교훈을 얻을 수 있다.
 
외부인에게 발언권을 줘라
미래의 사안을 논의할 때, 해당 문제가 논의 당사자 외의 개인이나 집단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지를 판단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 배저먼은 자신의 결정으로 외부인이나 미래 세대가 부당한 부담을 지는 것은 아닌지 파악하기 위해 스스로에게 다음과 같은 질문을 던지라고 조언한다.
 
- 나를 포함한 논의 당사자 외에 누가 이 의사결정의 영향을 받을 것인가?
- 이들은 각기 어떤 영향을 받을 것인가? 그들이 받는 영향은 어느 정도인가?
- 이들에게 신경을 쓰고 있는가? 그래야 하는가?
- 이 의사결정이 우리에게 미칠 영향과 비교하면 외부인들은 어느 정도의 영향을 받는 편인가?
 
번역 홍정민 drew97@naver.com
 
편집자주 이 글은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이 발행하는 니고시에이션 뉴스레터에 실린 ‘How Short-Term Focus Contributes to Future Disasters’를 전문 번역한 것입니다. (NYT 신디케이션 제공)
동아비즈니스리뷰 351호 Diversity in Talent Management 2022년 08월 Issue 2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