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고객센터
Top
Askbiz 버튼 검색버튼 메뉴버튼

주역에서 배우는 경영

택산함괘는 노동에 대한 위로 메시지

박영규 | 374호 (2023년 08월 Issue 1)
Article at a Glance

주역의 택산함괘의 효사에는 엄지발가락, 장딴지, 넓적다리 등 노동력을 상징하는 신체 부위들이 언급된다. 즉, 택산함괘는 공동체를 유지, 발전시키기 위한 근간인 인간의 노동을 강조한다. 택산함괘의 효사는 ‘엄지발가락에 힘을 꽉 주라’는 말로 시작한다. 기업 역시 기술이 아무리 발전해도 엄지발가락에 힘을 주고 발로 뛰는 영업사원, 택배 노동자들이 있어야 존립을 유지할 수 있다. 뇌풍항괘는 꾸준하게 노력하는 노동자들을 포용하고 이들의 일자리 안정성을 보장하라고 이른다.



주역 64괘는 상경 30괘와 하경 34괘로 나뉜다. 상경에서는 주로 천지자연과 우주 만물의 이치와 변화를 다루고, 하경은 공동체 생활을 하는 인간들의 간난신고와 길흉화복을 다룬다. 하경의 첫 번째 괘와 두 번째 괘는 각각 택산함(澤山咸)괘와 뇌풍항(雷風恒)괘인데 변화무쌍한 인간의 삶에서 암시하는 바가 자못 크다.

택산함괘는 연못을 뜻하는 태괘(☱)가 위에 놓이고 산을 뜻하는 간괘(☶)가 아래에 놓이는 모양의 복합 괘로 연못과 산이 서로를 품고 있는 모습을 연상시킨다. 전통적인 주역의 해석에 따르면 연못은 땅(여성)의 성기이고, 산은 하늘(남성)의 성기이다. 즉 남녀가 서로를 껴안고 교합하는 에로틱한 장면을 묘사한 것이 택산함괘라는 것이다. 인간사의 출발이 남녀의 만남과 교접, 자손의 출산을 기초로 한다는 점에서 이러한 해석에는 꽤나 그럴듯한 설득력이 있어 보인다. 특히 택산함괘의 효사에 쓰인 엄지발가락(拇), 장딴지(腓), 넓적다리(股), 혀(舌)와 같은 신체의 감각기관들을 성적 행위와 연관 지어 상상할 수 있기 때문에 이러한 해석에는 더욱 힘이 실린다.

전통적인 해석처럼 택산함괘를 남녀의 성적 결합으로 국한하면 엄지발가락과 장딴지가 첫 번째 효사와 두 번째 효사에 쓰인 이유를 제대로 설명할 수 없다. 특히 괘의 이름 중 ‘다할 함(咸) 자’에 담긴 메시지를 추론하는 것이 여의치 않다. 다할 함 자를 남녀의 육체적 관계에서 정성을 다한다는 의미로 해석하는 연구자들도 있는데 실소를 자아내는 난센스가 아닐 수 없다. 이는 비유하자면 『도덕경』 3장에 나오는 ‘실기복(實其腹) 강기골(强其骨)’이라는 문장을 ‘배불리 잘 먹고 운동을 열심히 해 뼈를 튼튼히 하라’는 의미로 해석하는 것과 다를 바가 없다. 노자가 ‘삶의 본질에 충실하라’는 뜻으로 말한 구절을 그런 식으로 해석해버리면 동양 최고의 고전을 단순한 헬스 잡지로 전락시키는 것이다. 주역 택산함괘를 성적인 서사로 치환해버리는 전통적인 해석은 ‘다할 함(咸) 자는 곧 느낄 감(感) 자’라는 단사(彖辭)에 근거를 두고 있다. 단전을 포함한 주역 십익(十翼)을 지은 공자의 권위를 금과옥조로 여기는 학문적 풍토 때문에 현재까지도 대부분의 주역 연구자는 택산함괘를 남녀의 성적 감응(感應)을 위주로 해석하고 있는 듯하다.

하지만 좀 더 확장적인 시각으로 주역을 보면 택산함괘가 기업 경영의 보편적인 원리와 메시지를 담고 있다는 사실을 금세 알 수 있다. 택산함괘의 효사에 등장하는 신체 부위들은 삶의 기초인 ‘노동력’을 상징한다. 주역이 태동한 시기인 수렵사회에서 가장 중요한 생산 수단은 인간의 육체였다. 그중에서도 엄지발가락이나 장딴지, 넓적다리는 특히 없어서는 아니 되는 육체노동의 근간이다. 이들이 시원찮으면 날쌘 짐승을 추적할 수도 없고, 먹잇감을 구할 수도 없고, 그 결과 가족이라는 기업을 원활하게 경영할 수가 없게 된다. 혀도 마찬가지이다. 이 감각기관이 고장 나면 나무에 주렁주렁 매달려 있는 열매를 먹어도 되는 것인지 아닌지 분간할 수 없게 된다.

GettyImages-1394462305

엄지발가락에 힘 꽉 쥐고 걸어라

이처럼 택산함(咸)괘에는 공동체를 유지, 보존, 발전시키기 위한 토대가 인간의 노동이며, 노동으로 가족을 잘 부양하기 위해서는 주어진 생산 수단을 다[咸] 동원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메시지가 담겨 있다.

상징적인 의미로 볼 때 효사에 등장하는 여러 생산 수단 가운데 특히 중요한 것이 엄지발가락이다. 엄지발가락이 고장 나면 뛰는 것은 고사하고 걷는 것도 힘들다. 노동 자체가 힘들어진다. 집으로 말하면 주춧돌에 해당하는 것이 엄지발가락이다. 골프에서 다운 스윙을 할 때 엄지발가락에 힘을 모으라고 하는 것도 같은 맥락으로 이해할 수 있다. 그래서 택산함괘의 효사는 ‘함기무(咸其拇)’로 시작한다. 엄지발가락에 힘을 꽉 주라는 뜻이다. 그것이 노동의 기초이고, 생산의 원동력이기 때문이다.

나이키의 창업자 필 나이트는 오직 신발 하나만을 생각했다. 그래서 스스로를 ‘슈독(Shoe Dog)’이라 불렀다. 하지만 그를 성공한 기업인으로 만든 건 나이키의 신발이 아니라 ‘아식스’의 신발이었다. 필 나이트는 일본에서 생산되는 아식스의 전신인 ‘타이거’의 신발을 수입해 미국에 판매하는 일부터 시작했다. 일본에서 수입한 아식스 신발을 신고 손에는 아식스 신발을 들고 직접 고객들을 찾아다녔다. 한 켤레라도 더 팔기 위해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엄지발가락에 잔뜩 힘을 준 채 미국 곳곳을 누볐다. 그러한 열정으로 미국 내 아식스의 판매망을 넓혀나갔고 마침내 나이키라는 독자적인 브랜드를 개발, 세계 시장을 석권했다.

원균의 모함으로 옥에 갇혔던 이순신은 석방된 후 백의종군한다. 수군통제사에 복귀하기 전 이순신은 남해안 곳곳을 돌아다녔다. 엄지발가락에 힘을 꽉 주고 발바닥이 닳도록 돌아다녔다. 그러한 과정에서 이순신은 남해안 각 지역의 지형적 특성과 파도의 움직임, 주기를 면밀하게 관찰했다. 그 후 다시 조선해군의 군권을 쥔 이순신은 명량해전에서 12척의 배로 수백 척의 일본 해군과 싸워 대승을 거뒀다. 엄지발가락의 힘이 일군 승리였다.

기업 경영에서 보면 상품 판매의 최전방에서 뛰는 영업사원들이 택산함괘에서 말하는 노동의 기초인 엄지발가락이다. 택배 노동자, 건설 노동자, 시장 상인들, 배에서 그물을 당기는 선원들, 씨를 뿌리고 밭을 갈고 수확물을 거둬들이는 농민들도 모두 엄지발가락이다. 산업이 아무리 고도화돼도 이들의 수고가 없으면 공동체가 존립을 유지할 수 없다. 주역 택산함괘는 이 땅의 수많은 영업사원, 노동자, 농민, 상인에게 바치는 헌사이자 위로의 메시지다. 주역은 말한다. “당신들이 최고입니다. 자긍심을 가지십시오.”

GettyImages-1445311449_[변환됨]


언제나 포용할 것

택산함괘 다음에 나오는 괘가 뇌풍항(雷風恒)괘다. 우레를 뜻하는 진괘(☳)가 위에 놓이고 바람을 뜻하는 손괘(☴)가 아래에 놓이는 복합 괘가 뇌풍항괘인데 지속적으로 꾸준하게 천둥 번개가 치고 바람이 부는 자연현상을 형상화한 괘이다. ‘항상 항(恒) 자’를 괘 이름으로 쓴 것은 뇌풍의 지속성과 일관성, 꾸준함이 항상 항 자의 속뜻과 부합되기 때문이다.

택산함괘 다음에 뇌풍항괘를 배치한 것은 공동체를 유지,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노동의 지속적인 공급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강조하기 위해서다. 오늘 하루 반짝 일을 한다고 식솔들을 먹여 살릴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사시사철 꾸준하게 생산 현장으로 나가 노동력을 제공해야 가족을 건사할 수 있다. 기업 경영도 그렇다. 지속가능한 경영이 되기 위해서는 노동력의 공급과 생산 라인의 가동에 일관된 방향성이 있어야 한다. 직원들의 이직이 심하고 주먹구구식으로 들쭉날쭉 공장을 가동하면 기업을 제대로 경영하기 어렵다.

그래서 뇌풍항괘 상사(象辭)에서는 이렇게 말한다. 뇌풍(雷風) 항(恒) 군자(君子) 이(以) 입불역방(立不易方). 뇌풍은 항이니 군자는 이로써 자신이 서 있는 곳에서 방향을 쉬 바꾸지 않는다. 천둥 번개와 바람의 방향이 일정하지 않고 시시각각으로 바뀌면 천지자연은 질서와 조화를 유지할 수 없다. 인간사도 그렇다. 항상성이 없고 조변석개하면 삶의 안정성을 유지할 수 없다. 눈을 뜨면 일정하게 출근해서 밥벌이를 하는 직장이 있어야 생활이 안정되고 가정을 행복하게 꾸릴 수 있다. 계약직이나 비정규직보다는 기왕이면 정규직을 선호하는 것도 그 때문이다. 기업을 경영하는 CEO들에게 뇌풍항괘가 주는 함의는 바로 그런 것이다. 직원들이 꾸준하게 노동력을 제공하는 데 비례해서 경영자도 그들 삶의 항상성, 일자리의 안정성을 보장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

앞서 본 택산함괘에서도 CEO들에게 중요한 메시지 하나를 던져 준다. ‘연못이 산을 품듯이 노동자들을 포용하라’는 메시지가 바로 그것이다. 상왈(象曰) 산상유택(山上有澤) 함(咸) 군자(君子) 이(以) 허(虛) 수인(受人). ‘상에서 말하기를 산 위에 연못이 있으니 곧 함이다. 군자는 이로써 자신을 비우고 타인을 받아들인다’라는 뜻이다. 군자는 기업의 CEO나 사회적으로 지도자의 위치에 있는 사람들을 일컫는다. 기업과 공동체를 지속가능한 조직으로 만들기 위해 그들에게 가장 필요한 덕목이 포용성이라는 것이 주역의 가르침이다.

이순신과 원균의 차이가 바로 거기에 있었다. 원균은 이순신을 모함해서 통제사의 자리를 뺏은 후 군영을 자신만의 아방궁으로 만들었다. 허구한 날 기생들을 불러 잔치판을 벌이면서 국고를 탕진했다. 휘하의 장수들과 참모들이 직언을 하려해도 그들의 접근을 원천적으로 차단했다. 이에 비해 이순신은 일개 병사들도 자유롭게 자신을 찾아와서 의견을 개진할 수 있도록 막사를 개방했다. 자신을 모두 비우고 병사들을 끌어안았다. 함선의 축조나 군영 개편, 출정 계획 등에서 자신의 생각에 오류가 있다고 판단될 경우 신속하게 반성하고 참모들의 의견을 수용했다.

엄지발가락 창업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나이키에 위기가 닥친 것은 1990년대였다. 파키스탄의 열두 살 소년이 1달러에도 미치지 못하는 하루 일당을 받고 온종일 축구공을 꿰매는 모습이 라이프지에 실리자 아동 인권 침해, 노동력 착취라는 비난 여론이 들끓었고 나이키는 휘청거렸다. 소극적 대응으로 일관하던 나이키는 연일 주가가 폭락하자 대책을 내놓았다. 나이키가 내놓은 대책의 핵심은 ‘비우기’였다.

나이키의 경영진은 세계 1등이라는 오만함과 자부심을 모두 내려놓았다. 그리고 지속가능한 경영 패러다임을 만들기 위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을 다하겠다고 선언했다. 나이키는 말로만 그치지 않고 실제로 노동자들의 근로 여건과 인권 개선에 적극 나섰고, 실추됐던 기업의 이미지를 회복했다. 허심(虛心)에서 시작된 나이키의 이러한 CSR은 오늘날의 ‘탄소 배출 제로(Move to Zero)’ 운동으로 이어지고 있다.
  • 박영규 | 인문학자

    필자는 서울대 사회교육학과와 동 대학원 정치학과를 졸업한 후 중앙대에서 정치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한국승강기대 총장과 한서대 대우 교수, 중부대 초빙 교수 등을 지냈다. 동서양의 고전을 현대적 감각과 트렌드에 맞게 재해석하는 일에 관심을 갖고 있다. 저서에 『다시, 논어』 『욕심이 차오를 때 노자를 만나다』 『존재의 제자리 찾기; 청춘을 위한 현상학 강의』 『그리스, 인문학의 옴파로스』 『주역으로 조선왕조실록을 읽다』 『실리콘밸리로 간 노자』 등이 있다.
    chamnet21@hanmail.net
    이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