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R Column

새로움에 대한 호기심은 VC에게도 필수

305호 (2020년 9월 Issue 2)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벤처캐피털리스트(VC)로 커리어를 바꾼 지 이제 반년이 돼 간다. 세상에 좋은 직업이 많이 있지만 VC만큼 매력적인 직업이 있을까 싶다. 세상을 변화시키겠다는 열정으로 충만한 창업가들을 매일 만나고 그들의 꿈에 투자하고 지원하는 일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처음에는 조금 당황했다. VC로서 일하기 시작한 3월부터 코로나19가 한국을 강타했기 때문이다. 덕분에 첫 두 달간은 대면 미팅을 갖기가 어려웠다. 투자 유치를 필요로 하는 스타트업 입장에서는 더욱 어려웠던 시기다. 우리 회사는 아니었지만 이 기간 동안 투자 결정을 완전히 중단했다는 투자사들도 적지 않았다. 중소벤처기업부가 발표한 올 상반기 벤처투자는 지난해에 비해 17.3%가 감소한 1조6495억 원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TBT는 출자자들을 설득해 300억 원 규모의 ‘포스트코로나펀드’ ‘모태펀드’ 등을 결성하는 데 성공했다. 코로나로 인한 위기 속에서 오히려 이를 기회를 보고 솔루션을 내놓는 스타트업을 찾아 투자하겠다는 펀드다.

5월부터는 대면 미팅을 재개하면서 예전처럼 투자 활동을 활발하게 진행할 수 있었다. 스타트업들을 만나 보니 예상보다 감염병 사태로 인한 타격은 크지 않았다. 물론 오프라인에 연동된 사업, 또는 여행 사업, 해외 출장을 통해 사업을 확장해야 하는 스타트업의 경우 타격이 있었다. 하지만 이미 온라인, 디지털 기반의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스타트업의 경우는 코로나를 기회로 더 빨리 성장하고 있었다.

TBT가 투자한 라이브 커머스 회사 ‘그립’의 경우 스마트폰을 통해 실시간 모바일 방송으로 물건을 팔 수 있는 플랫폼이다. 코로나로 오프라인 상점의 손님이 사라지거나 아예 문을 닫아야 하는 상황에서 많은 상인이 라이브 커머스의 가치를 알아보고 그립에서 개인 방송을 시작했다. 어차피 손님이 없는 점포에서 놀면 뭐 하나 하는 생각에서 스마트폰을 켜고 모바일 방송을 시작한 것이다. 코로나 이후 그립에 입점한 업체는 올해 초 1000곳에서 최근 4000곳까지 급증했다. 이제는 작은 상점뿐만 아니라 대형 마트까지 입점을 하고 있을 정도다. 하루에 진행되는 방송만도 200개가 넘는다.

코로나로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았지만 빠르게 디지털 전환을 시도하며 오히려 고속 성장의 발판으로 삼은 스타트업도 있다. 오프라인 행사 예약을 도와주는 스타트업 이벤터스는 올 2월 말, 모든 행사와 매출이 다 끊기는 어려움에 직면했다. 고민하던 이 기업 관계자들은 아예 회사의 서비스를 온라인 행사에 맞춰 전환하기로 했다. 그리고 열흘 동안 회사 문을 닫고 집중해 웨비나 서비스를 개발해 출시했다. 모든 행사가 온라인으로 전환되는 분위기 속에서 이벤터스는 3월 34건에서, 7월 849건의 웨비나 행사를 진행하는 등 25배나 성장하며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코로나로 인해 모든 산업 분야에서 비대면 작업, 자동화, 디지털화에 대한 수요가 커지고 있다. 이런 변화에 몸집이 큰 대기업은 민첩하게 대응하는 것이 곤란한 반면, 몸집이 작은 스타트업에는 오히려 빠르게 움직이며 성장할 큰 기회가 있다. 이런 기민한 회사들이 시장에 있는지 관찰하고 언론이 감지하기 전에 찾아서 일찍 투자하는 것이 VC가 하는 일이다. 그래서 항상 안테나를 높이 올리고 많은 창업자를 만나야 한다.

한국 경제에 희망적인 소식은 위기의 시대에도 치열하게 투자 유치 경쟁을 펼치고 있는 좋은 스타트업이 늘고 있다는 사실이다. 전대미문의 위기 속에서 스타트업과 VC가 함께 큰 역할을 해내길 기대해본다.

012

임정욱 TBT파트너스 대표
필자는 한국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조선일보에서 경제과학부 기자로 일했다. UC버클리 MBA 과정을 이수한 후 조선일보 JNS 대표, 다음커뮤니케이션 본부장, 미국 라이코스 CEO 등을 거쳤다. 2013년 한국에 돌아온 후 5년 동안 한국의 스타트업 생태계를 활성화시키는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센터장을 지냈다. 올해 초부터는 TBT파트너스 대표로 일하고 있다. 저서로는 『나는야 호기심 많은 관찰가』 등이 있다.

동아비즈니스리뷰 305호 New Era of Data Business 2020년 9월 Issue 2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