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고객센터
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Close up

회의방식만 바꿔도 생산성이 보인다

한근태 | 262호 (2018년 12월 Issue 1)
Article at a Glance
생산성 향상이 가치 혁신으로 이어지려면 마른걸레 쥐어짜기식의 비용 절감에만 집중해서는 안 된다. 회사 성과에 기여할 수 있는 최우수 인재에 집중적으로 투자하고, 비생산적인 중년 직원들도 스스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 또 불필요한 야근이나 회의를 줄이기 위해 커뮤니케이션 방식 자체를 바꾸고 업무 설계도를 먼저 그려보자. 비생산적인 기업 교육은 롤플레잉 형식을 통해 개선할 수 있다.


결혼 전 어머니는 뚝딱하면 한 상 가득 음식을 차려 내오셨다. 신혼 때 아내 밥을 얻어먹으려면 한나절을 기다려야 했지만 먹을 건 별로 없었다. 30년이 지난 지금 아내는 어머니의 속도를 능가해 음식을 효과적으로 잘한다. 그만큼 생산성이 올라간 것이다. 여러분은 생산성 하면 무엇이 연상되는가? 여러분의 업무생산성은 어느 정도 되는가? 생산성이란 개념을 갖고 일을 하는가? 보통 생산성 하면 공장 언어로 생각한다. 컨베이어 속도를 높이거나 정리정돈을 통해 효율을 높이는 작업 정도로 생각한다. 하지만 맥킨지&컴퍼니 재팬의 컨설턴트 출신인 저자는 사무생산성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강조하면서 회사 업무에서 생산성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는 새로운 관점과 유용한 방법을 제시한다. 다음에서 저자의 목소리를 통해 책의 주요 내용을 살펴보고자 한다.

가입하면 무료

  • 한근태kthan@assist.ac.kr

    - (현) 한스컨설팅 대표
    - 서울과학종합대학원 겸임 교수
    - 대우자동차 이사 IBS 컨설팅 그룹 상무
    - 한국리더십센터 소장

    이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한근태
인기기사

질문, 답변, 연관 아티클 확인까지 한번에! 경제〮경영 관련 질문은 AskBiz에게 물어보세요. 오늘은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