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만화 캐릭터인 구피의 얼굴이 고흐의 작품 ‘별이 빛나는 밤에’ (오른쪽 아래)의 화풍으로 변형된 그림

281호 (2019년 9월 Issue 2)

고해정
오픈갤러리 큐레이터
디즈니 만화 캐릭터인 구피의 얼굴이 고흐의 작품 ‘별이 빛나는 밤에’ (오른쪽 아래)의 화풍으로 변형된 그림

그림을 그리고 음악을 작곡하는 인공지능 예술가가 등장하면서 예술이 인간 고유의 영역이라는 믿음이 처참히 무너지고 있다. 앞으로 인간의 역할은 작품의 창작이 아니라 기계의 인공신경망에 무엇을 학습할지 결정하는 일이 될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온다. 구글의 딥드림, 트위터의 딥포저, 넥스트 렘브란트 프로젝트, 페이스북의 CAN 등 수많은 이미지 데이터를 학습한 인공지능은 기술의 진화에 한계가 없음을 보여준다. 이들은 고전 미술의 화풍과 표면 질감을 생생하게 재현하는 것은 물론, 기존 화풍을 거부하는 완전히 새로운 스타일의 이미지를 탄생시키기도 한다. 모방과 창조가 모두 가능해진 것이다. 이런 인공지능을 단순 업무 보조 도구로 남겨둬야 할지, 아니면 새로운 창작자로 인정해야 할지 인간은 ‘선택’의 기로에 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