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주역에서 배우는 경영

택뢰수괘: 결대로 살기 위한 5가지 가르침

박영규 | 337호 (2022년 01월 Issue 2)
Article at a Glance

주역의 택뢰수괘는 연못 속에서 우레가 번쩍이는 모습을 상징한다. 택뢰수괴의 괘사는 결대로 살면 만사가 형통하다고 말한다. 인생을 결대로 살기 위해서는 충분한 휴식과 성찰이 필요하다. 겸손함을 갖추면 주변의 환경 역시 결에 맞춰 움직인다. 내 삶의 방향이 올바른지 타인들과 소통하며 확인하는 개방성도 필요하다. 장기적인 안목으로 소탐대실하지 않는 것도 결대로 살기 위한 주역의 지침 중 하나다.



나무나 돌, 옷감 따위에서 조직의 굳고 무른 부분이 모여 일정하게 켜를 지으면서 짜인 바탕의 상태나 무늬를 ‘결’이라 한다. 순우리말이다. ‘A는 마음씨가 비단결같이 곱다’고 하면 A라는 사람의 성품이 곧고 바르게 직조된 비단처럼 착하고 어질다는 의미다. 물에도 결이 있다. 파도처럼 움직이는 물의 모양이나 상태를 물결이라 하는데 이순신은 남해의 지형지세와 물결의 특성을 잘 이용해 객관적 조건에서 불리한 전투를 승리로 이끌었다. 결대로 배를 움직이고, 결대로 군사를 지휘해 12척의 배로 300여 척의 왜적을 무찔렀다.

나뭇결대로 도끼를 내리치면 큰 장작도 수월하게 쪼갤 수 있다. 하지만 나뭇결을 역행해서 도끼를 내리치면 아무리 애를 써도 장작을 제대로 팰 수 없다. 인생도 그렇다. 결대로 살면 인생이 술술 잘 풀리고, 결을 역행해서 살면 인생이 꼬인다. 어떻게 사는 것이 결대로 사는 인생인가?

주역 64괘는 굽이굽이 인생길에서 자신의 몸에 맞는 결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가이드 맵(map)이다. 각 괘에는 변화무쌍한 삶의 파노라마에서 그때그때의 상황에 맞게 결을 찾아가는 방법론이 제시돼 있다. 택뢰수(澤雷隨)괘를 예로 들어보자. 택뢰수괘는 연못을 상징하는 태괘(☱)가 위에 놓이고 우레를 상징하는 진괘(☳)가 아래에 놓이는 복합 괘로 연못 속에서 우레가 번쩍이면서 연못의 물을 흔드는 형상이다. 우레는 사물의 변화를 촉발하는 원인이고 연못의 물이 흔들리는 것은 그에 따른 물리적 결과이다. 64괘 가운데 우주 만물의 인과법칙을 함축적으로 보여주는 괘가 택뢰수괘인데 원인이 있으면 반드시 결과가 따르므로 따를 수(隨) 자를 괘 이름에 썼다. 연못의 물이 흔들리면 파장, 즉 결이 생긴다. 택뢰수괘의 괘사와 효사는 그 결 하나하나에 담긴 메시지를 풀어놓은 의미 보따리이다.

111


결대로 살기 위한 주역의 다섯 가지 가르침

택뢰수괘의 괘사에서는 먼저 결에 따라 살면 만사가 형통하다고 말한다. 괘사의 원문을 그대로 옮기면 다음과 같다. ‘수(隨) 원형(元亨) 이정(利貞) 무구(无咎).’ 결을 따르면 그대의 삶이 지극히 형통하고, 이롭고, 정갈하고 허물이 없을 것이다. 주역의 괘사나 효사에 쓰이는 원형(元亨)은 가장 좋은 상황, 최상의 상태를 뜻한다. 결대로 살면 최고로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다는 것이 택뢰수괘의 괘사에 담긴 메시지다.

이어지는 ‘상전(象傳)’ 1 에는 결대로 살기 위해 필요한 인생의 가장 중요한 수칙이 나온다. ‘향회입연식(嚮晦入宴息).’ 날이 저물면 집으로 돌아가 편히 쉰다는 뜻이다. 날이 저문다는 것은 인생길을 가다가 캄캄한 어둠이나 거센 바람, 폭우와 같은 난관을 만났음을 상징한다. 욕심에 겨워 곧고 바른길, 즉 결을 벗어났다는 의미다. 집으로 돌아가 휴식을 취한다는 것은 욕심을 내려놓고 차분한 마음으로 내면을 성찰하는 행동을 상징한다. 집은 인생이 추구하는 궁극적인 종착역, 즉 행복을 의미한다. 쉰다고 할 때의 휴(休) 자는 길을 가던 나그네(人)가 나무(木)에 기댄 모습을 형상화한 글자다. 인생길을 가다가 조금 과하다 싶으면 즉각 걸음을 멈추고 나무에 등을 기대고 쉬면서 자신의 삶을 찬찬히 곱씹어 보라. ‘나는 지금 행복한가?’ ‘나는 과연 잘 살고 있는가?’ 잠깐 동안의 멈춤과 휴식, 그리고 성찰이 결대로 살기 위해 필요한 인생의 제1 수칙이라는 것이 주역의 가르침이다. ‘사람에게는 얼마나 많은 땅이 필요한가?’라는 톨스토이의 단편소설에 나오는 바훔은 하루 종일 걷는 만큼의 땅을 주겠다는 악마의 유혹에 빠져 날이 저물어가는 줄도 모르고 쉼 없이 길을 걷다가 탈진해 쓰러지고 결국 목숨을 잃는다. 길을 가던 바훔이 재물에 대한 욕심을 잠시 내려놓고 쉬면서 되돌아가야 하는 길을 가늠해 봤더라면 소중한 생명을 잃지는 않았을 것이다.

택뢰수괘의 ‘단전(彖傳)’에는 결대로 살기 위해 필요한 인생의 두 번째 수칙이 나온다. 택뢰수괘 단전의 문장을 원문 그대로 옮기면 다음과 같다. ‘수(隨) 강래이하유(剛來而下柔) 동이열(動而說) 수(隨) 대형(大亨) 정무구(貞无咎) 이천하수시(而天下隨時) 수시지의대의재(隨時之義大矣哉).’ 풀이하면 다음과 같다. ‘결에 따른다는 것은 강한 것이 유한 것의 아래에 온다는 것이다. 그렇게 행동하면 삶에 기쁨이 넘칠 것이고, 형통함이 따를 것이고, 아무런 허물이 없을 것이다. 결대로 살면 천하도 결에 따라 움직이니 그 원리가 참으로 크도다.’ 강(剛)은 강(强)과 같은 의미이고 유(柔)는 약(弱)과 같은 의미다. 결대로 살기 위해서는 몸을 최대한 낮추고 한없이 겸손해야 한다는 것이 주역 택뢰수괘에서 말하는 두 번째 수칙이다. 겸손하게 살면 만사가 형통해지고 허물이 없어지는데 그 이유는 사람이 결대로 살면 주변의 환경도 그 결에 맞춰서 움직이기 때문이다.

결대로 살기 위해 필요한 세 번째 수칙은 개방성이다. 택뢰수괘의 초구(初九) 효사에서는 ‘출문교(出門交)’, 문을 나서 사람들과 사귀라고 말한다. 문을 나선다는 것은 자신의 아집과 편견에서 탈피한다는 의미다. 어두컴컴한 폐쇄적 공간에서 벼를 짜면 그것이 결대로 잘 짜지는지, 삐뚤빼뚤한지 제대로 분간하기 어렵다. 문을 활짝 열고 밝은 햇살에 비춰봐야 벼가 직조되는 모습을 제대로 분간할 수 있고 결대로 짤 수 있다. 내 삶의 방향이 올바른 것인지, 그릇된 것인지 알려면 타인들과 활발하게 소통하면서 비교해봐야 한다. 네트워크가 필요한 이유도 거기에 있다.

실리콘밸리 기업들이 어느 시점을 넘어서면서 기업공개(IPO)를 택하는 것도 그렇게 문호를 개방하는 것이 기업 운영의 결에 부합하기 때문이다. 문고리를 닫아걸면 기업의 경영권을 항구적으로 소유할 수는 있지만 그 이상의 성장을 기대하기는 어렵다. 온라인 서점으로 출발한 아마존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표하는 IT 기업으로의 탈바꿈에 성공한 것도 주역에서 말하는 출문교 전략을 효과적으로 썼기 때문이다. 제프 베이조스는 아마존웹서비스(AWS)를 론칭하면서 문호를 활짝 개방했다. 유저들이 누구나 그곳에 들어와 아마존의 앱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어떠한 규제도 제약도 없이 자유롭게 아마존의 공간을 누빌 수 있도록 했다. 문턱을 없앤 덕분에 AWS는 클라우드 산업의 정상에 섰다.

네 번째 수칙은 경고성 문구로 돼 있는데 작은 이익을 탐하다가 큰 손해를 자초하지 말라는 것이다. 택뢰수괘의 육이(六二) 효사에서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계소사(係小子) 실장부(失丈夫)’, 아이를 따르면 어른을 잃는다. 소자(小子)는 눈앞의 작은 이익을 의미하고, 장부(丈夫)는 장차 기대되는 큰 이익을 뜻한다. 결대로 살기 위해서는 소탐대실하지 말아야 한다.

미국의 컴퓨터 프로그래머 게리 킬달(Gary Kildall)은 빌 게이츠보다 먼저 컴퓨터 운영체제를 개발한 천재였다. 컴퓨터 업계의 공룡 IBM이 자신들의 컴퓨터에 탑재할 운영체제로서 가장 먼저 생각한 것은 게리 킬달이 개발한 ‘CP/M’이었다. 하지만 게리 킬달은 IBM이 제시하는 조건들이 까다로워 CP/M의 단기 수익을 위협할 것이라고 보고 계약에 응하지 않았다. 그 틈을 파고든 사람이 바로 빌 게이츠였다. 빌 게이츠는 ‘Q-DOS’라는 운영체제의 라이선스를 매입, ‘MS-DOS’로 이름을 바꿔 IBM에 납품했다. 그리고 대박을 터뜨렸다. IBM 컴퓨터가 날개 돋친 듯이 팔려나가면서 MS-DOS도 덩달아 날개를 달았고 빌 게이츠는 실리콘밸리의 황제에 등극했다. 게리 킬달은 빌 게이츠를 사기꾼이라며 맹비난했지만 대세를 바꿀 수는 없었다. 미래의 물결을 제대로 내다보지 못한 자신의 탓이었지 빌 게이츠 탓은 아니었다. 게리 킬달은 ‘계소사(係小子) 실장부(失丈夫)’한 대표적인 사례다.

112

결대로 산다는 것이 바람 부는 대로 시세에 맞춰서 적당하게 산다는 의미는 아니다. 바람결을 잘 이용할 필요는 있지만 그에 따라 이리저리 휩쓸리지는 말아야 한다. 결대로 살되 기본적인 원칙은 지켜야 한다. 택뢰수괘 육삼(六三) 효사에서는 그 원칙을 이렇게 표현한다. ‘계장부(係丈夫) 실소자(失小子) 수유구득(隨有求得).’ ‘장부를 따르고 소자를 버린다. 그 결을 따르면 얻는 바가 있다’는 뜻이다. 소아적 발상을 버리고, 장기적 관점으로 일을 기획하고, 그러한 원칙에 따라 행동하면 소기의 목적을 이룰 수 있다는 것이 이 효사에 담긴 속뜻이다. 빌 게이츠는 IT의 물결이 어떤 모양으로, 어디로 흘러가는지 정확하게 내다보고 있었다. 그리고 그 결에 맞춰서 행동했다. 라이선스를 사는 데 적지 않은 비용이 들어갔지만 멀리 내다보면서 그것을 투자라 생각했다. 택뢰수괘의 이어지는 효사에서는 그렇게 결에 맞게 처신하면 인생에서 흉(凶)을 없애고 신뢰(孚)를 얻을 수 있다고 말한다. 그리고 그렇게 사는 것이 도(道)와 명(明)에 부합한다고 덧붙인다.

힘들면 쉬어가고, 쉬면서 자신을 돌아보고. 사람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면서 긴 안목으로 인생을 설계하는 것이 택뢰수괘에서 말하는 결대로 사는 인생이다. 그렇게 살면 집채만 한 파도가 몰려와도 능수능란한 서퍼처럼 자유롭게 넘을 수 있고 『장자』 ‘양생주’ 편의 포정해우(庖丁解牛) 고사에 나오는 백정 포정처럼 힘을 들이지 않고도 수월하게 소의 뼈에서 살을 발라낼 수 있다. 고사에 나오는 포정은 문혜왕이 얼마 만에 한 번씩 칼을 가느냐고 물었을 때 이렇게 답한다. “19년이 됐어도 칼날이 방금 숫돌에 간 것과 같습니다.” 결대로 칼을 쓰니 칼날에 무리가 가지 않아 항상 새것과 같고 그러다 보니 굳이 숫돌에 갈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와 아마존은 창업한 지 수십 년의 세월이 흘렀지만 아직도 처음 쓰던 칼(알고리즘)을 그대로 쓰고 있다. 빌 게이츠와 제프 베이조스가 결대로 기업을 경영했기에 굳이 숫돌에 칼을 갈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박영규 인문학자 chamnet21@hanmail.net
필자는 서울대 사회교육학과와 동 대학원 정치학과를 졸업한 후 중앙대에서 정치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한국승강기대 총장과 한서대 대우 교수, 중부대 초빙 교수 등을 지냈다. 동서양의 고전을 현대적 감각과 트렌드에 맞게 재해석하는 일에 관심을 갖고 있다. 저서에 『다시, 논어』 『욕심이 차오를 때 노자를 만나다』 『존재의 제자리 찾기; 청춘을 위한 현상학 강의』 『그리스, 인문학의 옴파로스』 『주역으로 조선왕조실록을 읽다』 『실리콘밸리로 간 노자』 등이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