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고객센터
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Business Creativity Code

반인반수처럼, 결합은 우리의 본능. 잠자고 있는 상상본능을 깨우자

박영택 | 224호 (2017년 5월 Issue 1)
Article at a Glance

상상력은 창의성의 원천이다. 신화에는 선인(先人)들의 상상력이 응축돼 있다. 스핑크스, 페가수스, 가루다, 라마수, 인어 등과 같이 신화에 나오는 동물들은 한결같이 인간과 동물 또는 동물과 다른 동물들이 결합돼 있다. 이처럼 결합은 상상의 원동력이다. 새로운 아이디어가 필요하다면 동반형, 상반형, 융합형, 재생형 등과 같은 다양한 형태의 ‘결합(Combination)’ 방식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



편집자주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창의성은 손에 잡힐 듯하면서도 잡히지 않는 존재입니다. 무수히 많은 창의적 사례들을 분석해보면 그 안에 뚜렷한 공통적 패턴이 나타납니다. 이러한 창의적 사고의 DNA를 사례 중심으로 체계화해 연재합니다.



신화에 나타난 인간의 상상력

정신분석학자 프로이트는 아들이 아버지를 적대시하고 어머니를 좋아하는 본능을 ‘오이디푸스 콤플렉스’라고 명명했다. 오이디푸스 이야기는 그리스의 비극 작가인 소포클레스의 희곡 ‘오이디푸스 왕’을 통해 전해지고 있는데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1

테바이의 왕 라이오스는 아름다운 여인 이오카스테를 아내로 맞이했으나 왕비가 아기를 낳지 못하자 델포이에 올라가 아폴론 신의 신탁(神託)을 알아봤다. 신탁의 내용은 해괴했다. “아들을 낳으면 그 아들이 장차 아비를 죽이고, 아비의 아내와 동침하게 될 것이므로 아내를 멀리하라”는 것이었다. 그 후 라이오스는 아들이 생기는 것이 마음에 걸려 아내와 육체적으로 멀리했으나 한 번은 술김에 실수로 잠자리를 같이했다. 그 후 아내 이오카스테는 아들 오이디푸스를 낳는다. 신탁의 실현을 두려워 한 라이오스는 갓난아기가 도망치지 못하도록 발뒤꿈치를 금실로 단단히 묶은 후 양치기에게 산에다 버리라고 명령했다. 그러나 갓난아기를 불쌍하게 여긴 양치기는 라이오스의 명을 따르지 않고 코린토스 지역의 다른 양치기에게 넘겼다. 마침 혈육이 없어 고민하던 코린토스 왕은 그 아이를 양자로 삼는다. 이때 발이 묶여 있던 아이에게 ‘부은 발’이라는 뜻의 오이디푸스라는 이름이 붙는다.

코린토스의 왕자로 자란 오이디푸스는 자신의 출생에 대한 괴이한 소문을 듣고 델포이 신전으로 가서 사실 여부를 묻는다. 신으로부터 “너는 앞으로 아버지를 죽이고 어머니를 취하게 될 것”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충격에 빠진 오이디푸스는 운명을 피하기 위해 코린토스로 돌아오지 않고 발길을 돌린다. 부모에게서 멀리 떠나 있으면 신탁을 모면할 수 있으리라고 생각한 것이다.

방랑 생활을 하던 오이디푸스는 어느 날 좁은 길목에서 마차를 탄 노인과 그의 부하 일행을 만나 서로 길을 비키라는 시비가 붙는다. 노인에게 채찍을 맞은 오이디푸스가 분을 참지 못하고 이들을 모두 죽여버린다. 그 노인은 다름 아닌 자신의 친아버지인 테바이의 왕 라이오스였다. 라이오스는 자신의 왕국에 스핑크스라는 괴물이 나타나 많은 사람들을 못살게 했기 때문에 델포이에 신탁을 구하러 가는 도중이었다.

떠돌이 생활을 계속하던 오이디푸스는 몇 달 후 테바이에 이르게 된다. 테바이는 여전히 스핑크스 때문에 고통을 겪고 있었다. 스핑크스는 지나가는 사람들을 붙잡고 수수께끼를 내 맞히지 못하면 그 자리에서 목을 졸라 죽였다. 참고로 기술하면 스핑크스라는 이름은 ‘목 졸라 죽이는 자’라는 뜻이다.

테바이 왕가에서는 이 괴물을 죽여 없애버리는 영웅에게 라이오스의 죽음으로 비어 있는 왕의 자리와 혼자 된 왕비를 준다는 약속을 공표했다. 오이디푸스는 모험을 감행한다. 스핑크스의 수수께끼는 “아침에는 네 다리, 점심에는 두 다리, 저녁에는 세 다리로 걷는 것이 무엇인가”라는 것이었다. 답은 ‘인간’이었다. 인간은 갓난아기 때는 양팔과 양다리로 기다가 성인이 되면 두 다리로 걷고 늙으면 지팡이에 의지해 세 다리로 걷는다는 뜻이다. 오이디푸스가 답을 맞히자 스핑크스는 수치심을 못 이겨 그 자리에서 돌로 변한다.

오이디푸스는 왕가의 공약대로 왕위에 오른 후 자신의 생모인 이오카스테와 결혼해 2남2녀의 자식을 둔다. 마침내 신탁이 이뤄진 것이다. 그 후 한동안 태평성대를 누리던 테바이에 전염병이 창궐했다. 오이디푸스는 전염병의 이유를 알기 위해 델포이의 아폴론 신전으로 사람을 보냈다. 신탁의 내용은 “선왕(先王)인 라이오스를 죽인 자를 찾아서 복수하면 전염병이 물러간다”는 것이었다. 사명감에 불탄 오이디푸스는 집요한 조사 끝에 범인을 밝혀낸다. 자신이 그토록 피하려 했던 신탁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이미 이뤄졌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 것이다.

가입하면 무료

  • 박영택ytpark@skku.edu

    - (현) 성균관대 시스템경영공학과 교수
    - 성균관대 산학협력단 단장
    - 영국 맨체스터경영대학원 명예객원교수
    - 중국 칭화대 경제관리대학 객원교수

    이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박영택
인기기사

질문, 답변, 연관 아티클 확인까지 한번에! 경제〮경영 관련 질문은 AskBiz에게 물어보세요. 오늘은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