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urnal Watch

창업가가 직접 경영해야 CVC 통한 기술 혁신 효과 外

282호 (2019년 10월 Issue 1)




Entrepreneurship
창업가가 직접 경영해야 CVC 통한 기술 혁신 효과

Based on “The Effects of Corporate Venture Capital, Founder Incumbency, and Their Interaction on Entrepreneurial Firms’ R&D Investment Strategies”, by Yongwook Paik and Heejin Woo in Organization Science, 28(4), 2017.


무엇을, 왜 연구했나?

CVC(Corporate Venture Capital)는 스타트업에 소액 지분을 투자하기 위해 기업이 설립한 벤처캐피털 펀드 혹은 투자 회사를 의미한다. CVC 투자를 개방형 혁신의 수단으로 활용하는 기업이 늘어나는 만큼 창업 생태계에서 CVC의 비중 역시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배구조 측면에서 CVC가 스타트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추가적인 연구가 요구된다. 특히 기존 연구에 따르면 CVC 투자를 받은 스타트업일수록 더 많은 특허를 출원하는 등 기술 혁신에 긍정적인 영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CVC 투자를 통한 대기업의 기술 탈취 위험도 상존하는 만큼 CVC 투자가 스타트업 기술 혁신 활동에 미치는 영향을 세부적으로 살펴볼 필요가 있다. 이런 배경에서 본 연구는 스타트업에 대한 CVC의 소유 지분과 창업가의 스타트업 경영 참여 여부가 스타트업의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봤다.


무엇을 발견했나?

실증을 위해 연구자들은 2002년부터 2011년 사이 기업공개(IPO)에 성공한 미국 내 스타트업 319개의 지배구조 및 재무 자료를 증권신고서(Form S-1)로부터 확보했다. 연구의 종속변수는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으로 측정했다. 독립변수는 CVC의 지분 비율과 창업가(혹은 창업팀)의 기업공개 당시 재직 여부로 조작화했다. Heckman의 2단계 방법을 통해 표본선택편의(sample selection bias)를 보정했고 역인과성을 감안해 2단계 최소자승법(2SLS) 통계모형도 적용했다.

연구 결과, 스타트업에 대한 CVC의 지분 비율이 증가할수록 연구개발비 지출액이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첫째, 일반적으로 CVC는 장기적 안목에서 신기술 확보를 위해 스타트업에 투자한다. 따라서 CVC의 지분이 많을수록 스타트업은 연구개발 활동에 더 많은 자원을 투입하게 된다. 둘째, CVC의 지분이 많을수록 스타트업은 CVC의 모기업으로부터 기술 및 제품개발에 필요한 보완적 자산을 수월하게 제공받을 수 있다. 따라서 연구개발 활동을 활발히 전개할 수 있다. 셋째, CVC의 지분이 높다는 것은 스타트업이 개발하는 신기술이 향후 표준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는 신호를 시장에 준다. 따라서 스타트업은 연구개발 활동의 위험과 불확실성을 낮출 수 있다.

창업가가 회사 경영에 직접 참여하는 스타트업의 경우,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이 증가함을 알 수 있었다. 일반적으로 전문경영인은 재무적 투자자들이 선임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들은 단기적인 상업적 성공이나 기업공개 등 투자 수익률 극대화에 초점을 둔다. 또한 전문경영인과 달리 창업가는 회사와 자신을 동일시하고, 회사에 대한 소속감이나 열정이 더 강하며, 장기적 관점에서 기술 및 제품 고도화에 더 큰 관심을 갖는다. 따라서 창업가가 직접 경영하는 스타트업일수록 연구개발 활동에 더 많은 자원을 투입한다.

마지막으로, CVC의 지분 비율과 스타트업의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 간의 긍정적 관계는 창업가가 경영에 직접 참여하는 경우에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더 강하게 나타났다. 첫째, 지배구조 측면에서 장기적 성장을 지향하는 창업가의 경영 목표는 장기적 관점의 기술 혁신 확보라는 CVC의 투자 목적과 일치하므로 이 두 요인은 스타트업의 연구개발 활동에 대한 상승효과가 있다. 반면 전문경영인의 경우 기업공개 등 단기적 투자 수익률에 초점을 두므로 장기적 관점에서 기술개발을 유도하는 CVC의 투자 목적과 대치된다. 둘째, 창업가가 직접 경영하는 스타트업일수록 CVC를 통해 확보한 지식을 연구개발 활동과 연결한다. 스타트업의 기술 지식이 CVC를 통해 대기업에 유출되기도 하지만 반대로 대기업으로부터 신기술에 대한 다양한 피드백을 받을 수도 있는 것이다. 그리고 CVC가 투자한 다른 스타트업과 교류하면서 이들의 지식을 학습할 수도 있다. 창업가가 직접 경영하는 경우 이렇게 확보한 지식을 활용하기 위해 연구개발 활동에 더 많은 예산을 투입하지만 전문경영인 체제의 스타트업은 기술 혁신을 등한시하고 투자 수익률 극대화에 도움이 되는 지식만 취하므로 연구개발 활동을 덜하게 된다.



연구 결과가 어떤 교훈을 주나?

최근 들어 CVC 투자가 스타트업의 기술 혁신 성과에 긍정적 효과가 있다는 연구가 주를 이뤘으나 세부적인 메커니즘에 대한 연구는 미흡했다. 본 연구는 스타트업의 연구개발 활동에 대한 투입 측면에서 기존 연구가 놓치고 있던 부분을 다루고 있다. 연구에 따르면, CVC 투자는 스타트업의 장기적인 연구개발 활동을 유도하고, 기술 개발에 필요한 보완적 자산을 제공하며, 신기술에 대한 불확실성을 완화해준다. 이에 따라 스타트업은 더 많은 예산을 연구개발 활동에 쏟는다. 특히 창업가가 직접 경영에 참여하는 스타트업일수록 CVC가 연구개발 활동을 촉진하는 긍정적 효과가 상승했다. 결론적으로, 기술 혁신을 가속화하기 위해 CVC 투자를 고민하는 스타트업이라면 장기적 관점의 연구개발 활동을 후원하고 지지하는 창업가가 경영 일선에서 활동하고 있는지를 고려해야 한다. 기술 혁신보다 재무적 성과에 관심 있는 전문경영인은 CVC와 합이 잘 맞지 않을 수 있음을 본 연구는 시사한다.

필자소개 강신형 충남대 경영학부 조교수 sh.kang@cnu.ac.kr
필자는 KAIST 기계공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에서 경영공학 석사 및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LG전자 본사 전략기획팀에서 신사업기획, M&A, J/V 등의 업무를 수행한 바 있으며 LG전자 스마트폰 사업부에서도 근무했다. 주요 연구 및 관심 분야는 경영 혁신으로 개방형 혁신, 기업 벤처캐피털(CVC) 등과 관련된 논문을 발표했다. 현재 충남대 경영학부 조교수로 재직 중이다.



Strategy
환경 정책, 규제보다 오염 절감 지원에 초점을



Based on “Offshoring production while offshoring production?”, by Xiaoyang Li and Yue M. Zhou in Strategic Management Journal, 2017, pp.2310-2329.


무엇을, 왜 연구했나?

정부의 제도와 규제는 기업을 견제·견인하는 역할을 한다. 그렇다면 이런 규제와 각종 제도가 더 나은 산업 환경을 조성하고 궁극적으로 경제 주체 모두의 삶을 개선하는 데 과연 효과적일까? 제도, 규제의 역할과 효과는 거시경제뿐 아니라 고용, 혁신, 전략, 삶의 질 등 경제·사회활동 모든 분야를 대상으로 폭넓게 적용돼 검증돼 왔다.

앞선 질문은 정부의 역할과 범위에 대한 논의를 넘어 누가 변화의 주체가 돼야 하는지, 정책은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와도 연관돼 있다. 현재 우리의 삶을 위협하는 환경오염을 생각해보자. 정부의 제도, 규제가 어떤 결과를 초래했는지를 놓고 보면 환경보호 차원의 문제를 넘어 사회경제 전반의 다양한 문제에 누가 주체가 돼야 하며 제도와 규제는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 좀 더 깊은 고민을 해야 한다. 환경오염이 심해지면서 우리가 겪는 피해도 어느덧 일상이 되고 있다. 계절마다 겪는 극심한 폭염, 혹한은 이제 낯설지 않다. 폭우와 폭설을 예측하고 사전에 대비하기란 더욱 어려워졌다. 이 모든 현상은 결국 이산화탄소 배출로 인한 환경오염과 기후 변화에 따른 것이다. 선진국은 이미 탄소 배출을 둘러싼 다양한 제도적 장치를 통해 탄소배출량이 많은 글로벌 기업에 더 엄격한 국제 기준을 적용하기 시작했고, 정부 차원에서의 규제를 강화해 왔다. 그러나 상황은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최근 미국과 중국의 연구진은 지난 1992년부터 2009년까지 미국의 8000여 개 기업과 1만8000여 개 이상의 공장을 대상으로 미국 정부와 환경오염 억제 정책이 어떤 결과를 낳았는지 추적했다. 이 연구에 따르면 국가와 정부가 들이댄 어떤 제도와 정책도 환경오염이라는 근본적인 문제를 개선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그러나 연구진은 정책입안자들이 지금까지와는 다른 시각과 사고 전환으로 정책과 제도를 활용하면 불가능한 과제는 아니라고 내다봤다.


무엇을 발견했나?

연구진은 미 정부가 내놓은 오염 억제 정책이 강화될수록 미국 기업들은 상대적으로 환경 규제가 느슨하거나 아예 없는 지역으로 생산기지를 이전해 왔음을 밝혀냈다. 개발도상국이나 저개발 국가는 투자를 유치하거나 고용을 창출하기 위해 이들 기업의 생산 기지 이전을 적극 수용해 왔다. 미국 내 산업 환경 규제가 강화될수록, 또한 지속가능경영, 지역사회, 환경 단체의 목소리가 커져갈수록 미국의 생산 활동은 점차 친환경적으로 바뀌었으나 다른 나라의 환경오염은 더욱 늘어갔다. 이에 따라 결과적으로 세계 전 지역의 환경오염도는 증가하는 결과를 초래했다. 기업은 더해만 가는 환경 규제와 환경 비용을 피해 끊임없이 지역별 규제가 덜하거나 유리한 지역으로 옮겨 다니는 제도적 거래(Arbitrage)를 지속했다. 다만 환경오염이나 규제를 기술적으로 감내할 수 있는 기업인 경우 해외로 생산기지를 이전하는 비율이 훨씬 적게 나타났다. 연구진은 환경오염을 강제로 억제하는 정책보다 기업이 역량을 강화해 오염을 줄이도록 지원하는 정책이 더 효과적이었다고 설명한다.



연구 결과가 어떤 교훈을 주는가?

환경오염을 막기 위한 미국의 어떤 규제도 궁극적으론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다. 더욱 엄격한 제도와 정책을 가할수록 기업은 오히려 제도를 회피하거나 내몰리는 결과로 이어졌다. 연구 결과가 제시하듯 제도와 정책이 변화의 주체가 돼 사회의 각종 문제 해결을 주도하려 한다면 사회구성원은 압박감을 느끼고 이를 회피할 궁리만 할 것이다. 사회구성원이 변화의 주체가 되고 추진할 수 있도록 제도와 정책은 보조하고 지원하는 역할을 할 때 비로소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음을 이 연구는 보여주고 있다.

필자소개 류주한 한양대 국제학부 교수 jhryoo@hanyang.ac.kr
필자는 미국 뉴욕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영국 런던대에서 석사(국제경영학), 런던정경대에서 박사(경영전략) 학위를 각각 취득했다. United M&A, 삼성전자, 외교통상부에서 해외 M&A 및 투자유치, 해외직접투자실무 및 IR, 정책 홍보 등의 업무를 수행한 바 있으며 국내외 학술저널 등에 기술벤처, 해외 진출 전략, 전략적 제휴, PMI 관련 다수의 논문을 발표했다.



Management Information Systems
온라인몰 추천 제품 과연 클릭해 볼까?


Based on “Measuring the value of recommendation links on product demand.” By Kumar, Anuj, and Kartik Hosanagar. in Information Systems Research (2019). (forthcoming)



무엇을, 왜 연구했나?

물건의 종류는 많아지고, 정보는 넘쳐나며, 소비자들의 선택은 그만큼 어려워진다. 이럴 때 온라인 쇼핑몰에서는 망설이는 소비자가 보고 있는 제품과 ‘가장 연관성이 큰 제품’을 함께 보여주며 구매를 유도한다. 소비자들은 자신이 보고 있는 제품이 썩 마음에 들지 않을 경우, 함께 보이는 다른 제품을 클릭해 살펴보기도 하고, 보고 있는 제품이 마음에 드는 경우에도 옆에 보이는 다른 제품들을 일단 클릭해 어느 것이 더 좋은가 신중하게 비교한 후 선택 구매한다.

이러한 추천은 과연 얼마나 효과적일까? 이러한 추천 시스템이 전체 매출에 미치는 영향은 얼마나 될까. 이렇게 새로운 제품을 추천함으로써 소비자가 기존에 관심을 두고 살펴보고 있던 제품의 매출이 오히려 줄지는 않을까? 추천된 제품으로 인해 생긴 새로운 매출이 (추천이 없었더라면 아마도 유지됐을) 기존 제품 매출의 감소를 상쇄할 만큼 충분한가?

이는 추천 시스템이 가진 두 가지 상반된 효과 (새로운 제품의 매출 증가 vs. 기존 제품의 상대적 매출 감소)를 인식하기 시작한 쇼핑몰 관리자 및 제품 생산자가 자연스럽게 가지게 되는 질문들일 것이다. 그런 이유로 본 연구에서는 추천 시스템으로 인해 발생한 구체적인 매출 증가(혹은 감소)를 실험을 통해 실제 측정한 뒤 그 결과를 보여줬다.


무엇을 발견했나?

연구자들은 미국의 중견 의류업체가 운영하는 온라인 쇼핑몰을 방문한 130만 명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유사 제품 추천 기능이 있는 쇼핑몰과 그러한 추천 기능이 없는 쇼핑몰로 임의 배정한 후, 매출 변화를 비교 측정했다.

해당 사이트는 한 개의 중심 제품이 보일 때, 오른쪽에 작게 네 개의 유사 물품이 함께 추천되는 방식으로 디자인됐으며 그 네 개의 제품은 중심 물품과의 ‘유사도’ 및 물건 자체의 ‘매력도(원래 사려고 했던 물건을 사지 않고 추천되는 물건을 사는 경우, 원래 사려고 했던 물건과 추천되는 물건을 함께 구입하는 경우 등을 구분해 측정한 판매량)’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종합 순위가 높은 순서대로 선택된다. 즉, A라는 물건이 보일 때 오른쪽에 함께 보이는 B 제품은 A와 유사한 성질의 제품 중 A보다 같거나 더 높은 매력도를 갖고 있음으로써 A와 함께 추천될 경우 매출 극대화로 이어질 가능성이 가장 높은 제품이다.

연구자들은 제품들이 서로 추천되는 방향을 표시하는 네트워크 지도를 기반으로 추천의 방향 및 강도, 빈도를 정량화한 후 그에 따른 매출의 변화를 각각 살펴봤다. 그 과정에서 매출의 변화가 유사성에 기반한 ‘추천’에 의한 것인지, 아니면 (유사성과 상관없는) 단순한 ‘노출의 증가’에 의한 것인지 구분함으로써 추천 시스템의 실질적인 효과를 분리 측정했다.

총 87만여 개의 쇼핑 행태를 조사한 결과, 추천되는 제품의 경우 그 추천으로 인해 평균적으로 매출이 9% 상승했으며, 대신 추천 제품 페이지로 소비자가 넘어감으로써 원래 보고 있던 제품의 매출은 약 2% 정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쇼핑몰 전체로 볼 때 추천 시스템을 도입함으로써 얻게 되는 매출 증가는 약 11%로 나타났다.


연구 결과가 어떤 교훈을 주나?

본 연구의 결과가 특히 의미 있는 이유는 추천 시스템을 운용하고 있는 쇼핑몰에서 매출이 일어날 경우 이것이 제품 고유의 매력에 의한 것인지, 추천으로 인한 것인지, 아니면 부수적인 노출의 증가로 인한 것인지를 명확히 구분하는 것이 지금껏 쉽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에 저자들은 추천의 네트워크 구조를 파악해 분석에 적용함으로써 각각의 효과를 정량화했다.

또한 제품 추천에 있어 스폰서 링크의 도입에 대해 아주 실질적인 대안을 제시한다. 저자들은 제품 추천을 스폰서 링크로 전환할 경우 매출을 어느 정도 증가시킬 수 있는지 구체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예를 들어, 상위 4개에 속하지 않는 유사상품의 생산자가 판매자에게 비용을 지불하고 자신의 제품을 추천 상품으로 노출할 경우 그로 인해 얼마나 매출이 증가할 수 있을지 예측할 수 있다. 판매자의 입장에서도 단순히 상위 4개의 유사 제품을 추천하는 것이 아니라 차순위 제품 중에서 어떠한 제품을 스폰서 링크로 전환해 추천하는 것이 판매량 증가에 도움이 될지 예측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본 연구는 의류 쇼핑몰에서 수행됐다는 점이 특징이다. 의류는 객관적인 품질보다 주관적인 개인 취향에 기반해 매출이 결정되고, 충동구매도 빈번히 일어나는 분야이기 때문에 정교한 추천 시스템의 활용은 매출 증가에 아주 효과적일 수도, 반대로 전혀 효과가 없을 수도 있다. 의류 소비자들은 전자제품이나 도서 등에 비해 가성비보다는 개인적 취향에 따른 만족도를 더 고려하기 때문에 추천 시스템의 효과를 검증하는 데 있어 가장 극적인 집단 중 하나다. 추후에는 의류 이외의 판매 분야에서 추천 시스템의 효과에 대한 연구 수행을 기대할 수도 있을 것이다.

필자소개 이정 한국외대 GBT학부 교수 jung.lee@huf.ac.kr
이정 교수는 KAIST에서 생물학을 전공하고 고려대에서 경영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현재 한국외대 GBT 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며 소셜미디어 등 플랫폼을 이용한 온라인 커뮤니케이션에 관한 연구를 주로 진행하고 있다.
동아비즈니스리뷰 350호 Smart Worcation 2022년 08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