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고객센터
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Craking the Hidden Market

신발 밑창으로 최고 인조잔디를? 쓸모없는 쓰레기, 새로운 시장이 될 수 있다

김종현 | 182호 (2015년 8월 Issue 1)

Article at a Glance – 전략

 그동안 쓸모가 없는 것으로 인식되던 폐품, 폐물, 폐공간, 무가품 등도 잘 이용하면 사업적 가치를 발견할 수 있다. 미국의 필드터프라는 회사는 버려지는 나이키 신발 밑창을 원료로 고급 인공잔디를 만들어 판매한다. 이 회사의 인조잔디는 탄성력이 뛰어나 선수들의 부상을 방지해주고, 수명도 길어 호평을 받고 있다. 세계축구연맹(FIFA)과 미국미식축구선수협의회(NFL)로부터 국제공인 인증을 받아 전 세계 주요 경기장의 바닥재로 쓰이고 있다. 땅에 매립되면 환경을 오염시킬 수도 있는 신발 밑창에서 세계 최고의 제품이 탄생한 것이다.

 

편집자주

김종현 성균관대 경영학과 초빙교수가 숨은 신사업을 발굴하는 전략을 소개합니다. 생각을 1%만 바꾸면 죽은 시장은 물론 사양산업에서도 숨은 기회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폐교를 와이너리로 바꿔 50배 성장한 와인코리아, 맥카페로 1년 만에 뛰어난 성장을 보인 맥도날드, 생활맞춤전략으로 12억 명의 무슬림의 마음을 뒤흔든 LG전자의 메카폰 등 풍부한 국내외 비즈니스 성공 사례를 다룹니다. 성장의 돌파구가 될 신사업을 찾는 분들께 유용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합니다.

  

‘무용지물(無用之物)’은 말 그대로 쓸모가 없는 물건을 의미한다. 하지만 버려진 물건에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새로운 아이디어나 기술을 결합하면 무용지물이 유용한 자원으로 탈바꿈하기도 한다. 이렇게 무용한 물건이 유용한 자원으로 재탄생하는, 즉 무용자원이 되기 위해서는 버려진 물건이 갖고 있는 잠재적 가치나 그것을 자원으로 개발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볼 줄 아는 직관력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다양한 소재에 관한 지식 습득이나 관련 기술에 대한 폭넓은 이해가 선행돼야 한다.

 

무용자원의 종류에는 폐품(廢品), 폐물(廢物), 폐공간(廢空間), 무가품(無價品) 등이 있다. 폐품은 인류가 인공적으로 만들었거나 재배해 사용하다 그 효용가치가 소멸한 것을 말하고, 폐물은 자연 상태로 존재하는 것으로 비식용 작물, 생명체의 분뇨, , , 물 등을 의미한다. 폐공간은 인류가 인위적으로 만들었으나 더 이상 사용가치가 없어져버린 건물이나 폐광 등의 공간을 말한다. 무가품은 경제적 가치는 있으나 아무런 대가도 지불하지 않고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물건을 의미한다. 이러한 무용자원은 부가, 환원, 조합, 변환의 과정을 거쳐 새로운 가치를 갖게 된다. 무용자원 중에는 이미 사람들에게 많이 알려진 것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것들도 많다. 이를 찾아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아이디어와 기술을 더해 자원화한다면 얼마든지 드넓은 히든마켓을 발굴할 수 있을 것이다.

 

무용자원을 만드는 첫 번째 방법은부가. 이는 무용자원에 다른 유용자원을 첨가함으로써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것을 말한다. 중고용품에 새로운 디자인 콘셉트가 적용되면서 고부가 제품으로 탄생하는에코 패션(Eco-fashion)’을 사례로 들 수 있다. 뉴욕의 유명 패션 브랜드인이미테이션 오브 크라이스트(Imitaion of Christ)’ 2000년대 초반 여러 중고 매장에서 구입한 의류에다 새로운 디자인과 액세서리로 리폼한 의상으로 패션업계에서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이 브랜드는 기존 패션에 대한 고정관념을 깬 새로운 콘셉트로 명품 반열에 오르는 데 성공했다.

 

다음으로환원은 특별한 조작과정을 거쳐 무용자원을 무용자원이 되기 이전의 상태로 되돌리는 것을 말한다. 폐플라스틱에서 석유를 추출하는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대표적 고분자물질인 플라스틱을 주원료인 석유로 환원시키는 것이다. 가정과 공장에서 버려진 각종 플라스틱을 잘게 부숴 반응로에서 녹인 뒤 냉각하면 검은 빛깔의 혼합유와 가연성 가스인 LPG가 추출된다. 이 혼합유를 정제하면 휘발유와 경유가 되는데 이렇게 폐플라스틱 100 t을 재활용할 경우 약 80 t 정도의 경유와 휘발유가 생산된다.

 

세 번째로조합은 무용자원만을 조합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것을 말한다. 스위스 가방 브랜드인프라이타크(Freitag)’ 1993년에 첫선을 보인 뒤 독특한 아이디어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이 회사는 버려진 물건들을 가지고 패션용품을 만드는 것으로 유명하다. 화물차 덮개용 천막을 가방 몸체로, 차량용 안전벨트를 가방 끈으로 사용한다. 가방 가장자리에는 자전거 바퀴의 튜브를 재활용한 것을 덧대기도 한다. 프라이타크는 폐품으로 만든 가방임에도 불구하고 가격은 고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환경을 생각하는 젊은이들에게 특히 인기가 많다.

 

마지막으로변환은 무용자원이 갖고 있는 물성을 화학적 또는 물리적으로 다른 형태로 바꿔 유용자원을 만들어내는 것을 말한다. 미국의 화학업체인에너지 포커스(Energy Focus)’는 오래되거나 변질돼 먹을 수 없게 된 캔디를 원료로 에탄올을 추출한다. 수거한 캔디를 자체 개발한 이스트와 혼합하면 발효과정을 거쳐 에탄올이 생성되는데 이는 캔디 자체를 재활용하기보다는 캔디가 갖고 있는 성분을 인위적인 조작을 통해 다른 성분으로 변환시켜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낸 사례라 할 수 있다.

 

가입하면 무료

  • 김종현

    - (현)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수석전문위원
    - 국회 문화관광위원회와 행정자치위원회 전문위원
    - 이화여대.홍익대.동국대 강사
    - 미국 캔자스대와 캘리포니아 주립대 객원교수

    이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김종현
인기기사

질문, 답변, 연관 아티클 확인까지 한번에! 경제〮경영 관련 질문은 AskBiz에게 물어보세요. 오늘은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