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ty Innovation

버림받던 철강마을, 예술의 옷을 입다

91호 (2011년 10월 Issue 2)

 


편집자주

한국 최고의 마케팅 사례 연구 전문가로 꼽히는 김민주 리드앤리더 컨설팅 대표가 전 세계 도시의 혁신 사례를 분석한 ‘City Innovation’ 코너를 연재하고 있습니다. 급격한 환경 변화와 거센 도전에도 굴하지 않고 성공적으로 도시를 운영한 사례는 행정 전문가뿐만 아니라 기업 경영자들에게도 전략과 조직 운영, 리더십 등과 관련해 좋은 교훈을 줍니다. 독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 바랍니다.

 

핀란드는 숲과 호수, 디자인의 나라다. 핀란드 사람들은 가장 존경하는 인물로 건축가 알바 알토와 음악가 장 시벨리우스를 꼽는다. 문화와 예술을 사랑하고 존중하는 나라 핀란드에 예술인들이 옹기종기 모여 사는 마을이 있다. 바로 피스카스(Fiskars). 피스카스는 헬싱키에서 서쪽으로 차로 약 한 시간(100) 떨어진 아주 작은 시골마을이다. 이 작은 시골마을이 어떻게 예술가의 마을이 될 수 있었을까?

 

철과 구리의 지역, 피스카스

피스카스의 성장을 살펴보려면 핀란드의 역사를 잠깐 들여다봐야 한다. 12세기 중엽, 스웨덴 왕 에리크 9세의 군대가 핀란드에 쳐들어오면서 스웨덴의 핀란드 지배가 시작됐다. 이후 스웨덴의 역대 왕들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핀란드에서 영토를 넓혀갔다. 1397년 포메라니아의 에리크가 스웨덴-노르웨이-덴마크의 연합왕으로 즉위했고 이때 핀란드도 이 왕국에 편입됐다. 1523년 구스타프 바사가 스웨덴을 안정된 독립 왕국으로 만들면서 핀란드를 속국으로 포함시켰다. 이후 핀란드는 스웨덴의 직접적인 지배를 받기 시작했다. 스웨덴은 17세기 중반 일어난 30년전쟁(1618∼1648)에서 승리를 거두고 유럽의 강대국으로 발돋움했다.

 

피스카스도 스웨덴의 영향권에 있었다. 피스카스라는 이름은 이곳 호수에서 물고기가 많이 나왔다고 해 붙여졌다. 피싱(Fishing)의 스웨덴식 표현에서 유래됐다. 스웨덴이 핀란드를 지배하는 과정에서 핀란드의 작은 마을 피스카스에는 두 가지 큰 변화가 일어났다. 첫째, 철강산업이 태동하는 계기가 됐다. 스웨덴 왕은 스웨덴 주변의 섬에서 철광석을 캐내 이를 핀란드에서 가공하기 시작했다. 피스카스는 위치상 석탄을 손쉽게 공급할 수 있었다. 또 호수를 끼고 있어 물이 풍부해 철강산업에 매우 유리했다. 게다가 호수를 통해 스웨덴과의 교역까지 활발해 철강산업이 발달하기에 이상적인 곳이었다. 둘째, 30년전쟁으로 스웨덴의 재정이 악화되자 스웨덴이 이 지역의 사업권을 네덜란드 사업가에게 넘겼다는 점이다. 30년전쟁이 끝난 직후인 1649년 사업 수완이 뛰어난 네덜란드 사업가 피터 토르뵈스테(Peter Thorwöste)가 피스카스 지역에 제련공장을 세웠는데 이것이 오늘날의 피스카스 마을과 피스카스 회사가 탄생하게 된 계기다. 당시 스웨덴의 크리스티나 여왕은 대포를 만들지 않는 조건으로 사업허가를 내줬다.

 

피스카스가 철강산업만으로 성장한 것은 아니다. 세계 경제가 침체에 빠지고 제련공장이 쇠락의 길을 걷자 지역 경제 전반이 흔들리게 됐다. 이때 피스카스 지역에서 구리가 발견돼 제2의 도약을 할 수 있게 됐다. 구리는 무기 제조에 들어가는 필수 합금 재료여서 세계적인 수요가 상당했기 때문이다. 그 이후로 80년 동안 구리산업이 피스카스의 주요 산업으로 자리잡게 됐다.

 


오렌지색 가위로 더 유명한 곳, 피스카스

이후 1822년부터 1853년까지 약 30년간은 피스카스 역사상 가장 중요한 시기였다. 이 시기에 요한 야코브 율린(Johan Jacob Julin)이 핀란드 최초의 단조공장, 기계공장, 방적공장 등을 이 지역에 세우고 1832년에는 핀란드 최초의 증기기관 공장을 설립했다. 피스카스 지역은 크게 발전해 인구가 6배 이상으로 늘었다. 1883년 율린이 죽자 그의 후손 에밀 린지 폰 율린(Emil Lindsay von Julin)은 피스카스사를 주식회사로 등록했는데 이 회사가 오늘날까지 이어지고 있다. 피스카스사는 2009년 창립 360주년을 맞이한, 핀란드에서 가장 오래된 기업이다.

 

피스카스 지역에 대해서는 잘 몰라도 피스카스의 오렌지색 가위와 공구를 아는 사람들은 많을 것이다. 이 피스카스사를 세계적인 기업으로 만들어준 일등공신은 다름 아닌가위. 피스카스사가 1976년 생산하기 시작한 오렌지색 플라스틱 손잡이 가위는 쇠 손잡이 가위의 불편함을 개선한 것으로 당시로는 매우 획기적인 세계 최초의 플라스틱 손잡이 가위였다. 피스카스의 상징과도 같은 이 가위는 오늘날 가위의 전형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

 

이 오렌지색 손잡이 가위로 피스카스 회사가 점차 알려지기 시작하면서 마을은 황금기를 맞이하게 됐다. 일거리가 넘쳐나 이주민이 급격하게 늘었고 8∼10세 된 아이들마저 공장에서 일을 도우며 용돈을 벌었을 정도다. 하지만 피스카스사는 끝까지 이 지역을 지키지 못했다.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이 지역을 떠났다. 그들이 떠나자 피스카스 지역은 공동화 현상으로 모든 것이 멈춰버린 도시로 변해갔다. 자신들의 기업의 뿌리를 버릴 수 없었던 그들은 피스카스 지역을 살릴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기 시작했다.

 

핀란드 디자인으로 유명한 피스카스사

피스카스사는 작은 공구 하나하나의 디자인에도 사용하는 사람을 위한 배려를 담고 있다. 사용자의 관절의 움직임을 고려해 인체공학적으로 설계한 공구 제품으로 핀란드 시장의 90% 이상을 점유하고 있으며 집, 정원, 아웃도어 부문에서 최고의 프리미엄 브랜드들을 보유하는 글로벌 기업이 됐다. 현재는 피스카스그룹(Fiskars Group, www.fiskarsgroup.com)으로 통합돼 피스카스(Fiskars), 이탈라(Iittala), 아라비아 핀란드(Arabia Finland), 해크먼(Hackman), 거버(Gerber), 실바(Silva), 버스터(Buster) 등의 유명 브랜드들을 보유하고 있다. 2010년 매출액 71600만 유로에 6000만 유로의 순익을 올렸다. 직원 수만 3600명에 이른다

 


예술인 마을로 거듭나다

 피스카스는살아 있는 제철 마을 만들기(A living ironwork village)’라는 슬로건 아래 지역의 전통인 철강산업을 지켜가며 발전할 수 있는 새로운 주거지역 설립 계획에 착수했다. 피스카스사는 자사가 사용하던 대지와 건물들을 예술가들에게 작업장 겸 주거공간으로 임대해주기 시작했다. 지역의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지역적인 특색, 고풍스러운 건물들은 공예가와 디자이너, 예술가들의 이목을 끌기에 충분했다.

 

1993 20여 개 분야의 예술가들이 피스카스 마을로 첫 이주를 왔고 이들은 공동 전시회를 개최했다. 전시회는 대중과 비평가 모두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얻으며 성공을 거뒀다. 이를 계기로 국내외 많은 예술인들이 피스카스 예술인 마을에 들어와 자유롭게 작품활동을 하고 전시와 판매를 하기 시작했다. 과거 철공소로 사용했던 19세기 건축물이 전시회를 여는 갤러리가 됐고 다양한 제품을 판매하는 상점이 됐다.

 

1996년에는피스카스의 장인, 디자이너, 예술가 조합(The Artisans, Designers and Artists of Fiskars Co-operative)’이 설립됐다. 회원 수는 105(2009년 기준)으로 화가, 가구공, 유리공예가, 도예가, 금속공예가, 산업디자이너 등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들이 회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피스카스는 기회를 놓치지 않고 발 빠르게 고품질의 핀란드 예술과 산업 디자인을 미리 선보이는 쇼케이스 장소로 포지셔닝하며 핀란드의 컨템퍼러리 아트 디자인의 중심지로 성장했다. 매년 열리는 정기 전시회는 핀란드를 대표하는 이벤트 중 하나로 미디어와 방문객의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지역의 전통을 살린 금속공예 전시가 많다. 방문객 수는 매해 증가해 오늘날에는 이 전시회를 찾는 방문객 수만 25000명에 이른다. 우리나라 예술인 중에서는 스웨덴과 핀란드에서 유명한 박석우 도예가가 피스카스사가 목축에 사용하던 건물을 도자기 작업장으로 개조해 작품활동에 전념하고 있다.

 

기능성을 강조한 북유럽 디자인은 심플하지만 인간과 사회환경을 고려하고 이웃을 배려하는 마음이 배어 있다. 그래서인지 개성이 넘치는 디자이너들의 작품들도 한군데 모아 놓으면 서로 겉돌지 않고 잘 어울린다. 피스카스에 모여 작품활동에 전념하는 예술인들의 모습과도 흡사하다.

 

피스카스 예술인 마을에 들어가려면

아무나 원한다고 해서 피스카스 예술인 마을에 입주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피스카스 예술인 마을에 입성하기 위해 준비해야 할 사항들이 있다. 다음과 같은 서류가 필요하다.

 

- 신청서

- 이수 교육과정 또는 이력서

- 거주 기간 동안의 작업계획서

- 다섯 개의 작업 샘플(서술 또는 사진자료)

- 디지털 샘플 제출 금지(, 미디어 아티스트는 CD 또는 DVD로 제출 가능)

 

이 서류를 매년 915일까지 우편으로 거주자 협회(Residency Committee)에 접수하면 된다. 9월 말 e메일과 홈페이지를 통해 심사결과를 알려준다.

 

피스카스 예술인 마을의 가장 큰 장점은 예술가가 머물면서 주거공간과 작업공간에 대한 비용을 일절 지불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 공간에 대한 비용은 모두 후원을 받을 수 있다. 단 매월 관리비 100유로만 개인이 부담하면 된다. 관리비는 적어도 2개월 전에 거주자 협회로 송금해야 하며 이를 어기면 계약이 취소된다.

 

예술가들이 거주하는 집은 피스카스의 중심부에 위치해 있으며 2층 건물에 개인 욕실과 주방이 딸린 집이 두 채씩 있다. 현재 피스카스에 거주하는 주민은 600여 명이며 이 중 50% 정도가 예술에 종사하고 있다.

 

피스카스 예술인 마을은 30%의 후원과 70%의 자체 수익으로 운영된다. 후원은 크게 문화재단, 문화부, 사기업의 후원으로 이뤄지며 수익은 피스카스의 장인, 디자이너, 예술가 조합(ONOMA)에서 운영하는 상점의 판매 수익과 전시회 티켓의 수익으로 구성된다. 예술가들이 작업하는 모습을 관람하거나 실제 작업 체험을 하려면 돈을 내야 한다.

 

예술 마을 성공 요인

피스카스 지역이 예술인 마을로 정착할 수 있는 데는 몇 가지 성공 요인을 찾을 수 있다.

 

첫째, 이 마을은 예부터 철강과 구리 제품을 만들던 역사적 전통이 있었고 금속공예로 유명한 피스카스 회사는 이 지역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지역적 연계성이 있었다.

 

둘째, 피스카스는 공장을 이전하면서 그 지역의 전통을 살리는 방법으로 자신들이 사용하던 대지와 건물을 예술가들에게 작업장 겸 주거공간으로 임대해 마을 콘셉트를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셋째, 예술가조합을 자체적으로 구성하고 자체 수익을 상당 부분 창출하면서 문화재단, 문화부, 기업의 후원을 부분적으로 받아 마을을 운영하고 있다는 점이다.

 

헤이리 마을과 피스카스 마을

요즘은 우리나라에서도 마을 단위의 콘셉트를 잡는 노력이 많이 이뤄지고 있다. 서로 차별화를 하려고 하기 때문이다. 국가 브랜딩, 도시 브랜딩이 이제는 마을 브랜딩으로 확산되는 것이다. 대표적인 사례가 국내 최대 규모의 예술마을인 파주헤이리마을이다. 1998년 문을 연 이 마을은 올해로 13년째에 접어들고 있다. 15만 평에 미술인, 음악가, 작가, 건축가 등 380여 명의 예술인들이 회원으로 참여해 집과 작업실, 미술관, 박물관, 갤러리, 공연장 등 문화예술 공간을 운영하고 있다. 헤이리는 크게 문화예술인 주거 공간, 문화예술 작업 공간, 문화예술 교육 공간으로 구성돼 있다. 2009년에는 100만 명이 헤이리를 찾았다.

 

외부적으로는 성공을 거둔 것처럼 보이지만 내부적으로는 정체성의 혼란 때문에 갈등이 일어나기도 했다. 헤이리의 본래 조성 목적은 문화예술인들이 창작에 전념하며 양질의 문화를 생산해낼 수 있도록 하자는 것이었다. 하지만 한편에서는 문화 비즈니스를 활성화해 방문객들을 늘리고자 하는 움직임이 일어났기 때문이다. 예술성과 상업성 사이에서의 갈등이 문제였다.

 

헤이리는 민간기업 주도나 관 주도가 아닌 주민들이 힘을 모아 조성한 주민주도형 마을 조성사업이라는 점과 과거로부터 내려오던 역사적인 장소가 아닌 새로운 도시계획으로 설립된 마을이라는 점에서 피스카스와 대조되며 오히려 피스카스 마을보다 뛰어나다.

 

[표1] 헤이리와 피스카스 비교


하지만 최근 콘셉트가 모호해지고 홍대 앞의까페촌처럼 변해간다는 느낌을 주는 점은 아쉬운 대목이다. 예술 공동체는 단기간에 겉으로 드러나는 성과에 집착하기보다는 장기적으로 내실을 다져야 한다. 피스카스의 사례를 통해 우리나라의 예술인 마을이 좀 더 진지하게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해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된다.

 

 

 

김민주 리드앤리더 컨설팅 대표 mjkim8966@hanmail.net

필자는 마케팅 컨설팅 회사인 리드앤리더 대표이자 비즈니스 사례 사이트인 이마스(emars.co.kr)의 대표 운영자다. 서울대와 시카고대에서 경제학을 전공했으며, 한국은행과 SK에너지에서 근무했고 건국대 겸임 교수를 지냈다. <로하스 경제학> <글로벌 기업의 지속가능경영> <하인리히 법칙> 등의 저서와 <깨진 유리창 법칙> 등의 역서가 있다.

동아비즈니스리뷰 329호 Fly to the Metaverse 2021년 09월 Issue 2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