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d Management

“좋은 계획을 망치는 최대의 적은 완벽한 계획”

87호 (2011년 8월 Issue 2)


19세기 영국의 작가 피터 메러 래섬(Peter Mere Latham)은 이런 말을 했다. “완전한 계획을 세우려는 것은 쇠퇴의 징조다. 흥미로운 발견이나 발전이 이루어지는 동안에는 완벽한 연구실을 설계할 시간이 없다.” 완벽한 계획을 꿈꾸는 이들이 많지만 계획은 계획일 뿐이다. 계획이 실행의 발목을 잡으면 안 된다. 가장 좋은 계획은 실행과 동시에 이뤄지는 계획이다. 미리 쌓아둔 실력과 직관으로 무장하고 실행을 빨리 해야 한다. 그것이 통제하기 어려운 외부변수들을 조금이라도 통제범위 내에 붙잡아두는 방법이다. 그리고 현실을 폭넓게 받아들여 실행이든 계획이든 끊임없이 수정해가면서 더 나은 것을 추구해야 한다. 결론적으로 정답은 완벽한 계획이 아니라 빠른 실행과 유연성을 결합하는 것이다.
 
이솝이야기에는 양의 가죽을 둘러 쓴 늑대의 이야기가 나온다. 배고픈 늑대가 양을 잡아먹기 위해 버려진 양가죽을 쓰고 양떼 한가운데로 살금살금 기어들어갔다. 늑대는 날이 어둑해진 뒤 양떼가 우리에 들어가면 가장 살찐 놈을 골라 느긋하게 식사를 즐기겠다는 완벽한 계획을 세우고 기다렸다. 그런데 그때 양치기가 저녁요리를 하려고 양떼 속에서 양 한 마리를 잡았다. 그것은 다름 아닌 그 늑대였다.
 
이솝경영학을 쓴 데이비드 누난은 이 이야기를 당장의 차선책이 뒤늦은 최선책보다 낫다는 비즈니스 교훈으로 연결시키고 있다. 늑대의 문제는 양가죽을 둘러쓴 시점부터 양떼가 우리로 들어가는 시점까지 일어날 수 있는 모든 경우의 수를 제대로 고려하지 않은 것이다. 자기의 관점에서 완벽한 계획을 세웠다고 만족했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했다. 비즈니스 세계에서 일어날 수 있는 모든 경우의 수를 감안한 완벽한 계획을 세운다는 것이 가능할까?
 
완벽한 계획을 경계하라
‘세일즈맨 순회 문제(Travelling Salesman Problem)’라는 고전적인 경영학 문제가 있다. 여러 도시를 순회하면서 다니는 세일즈맨이 가장 최단거리의 경로를 찾아내는 문제다. 세일즈맨이 다녀야 하는 도시가 다섯 군데라면 검토할 수 있는 경로는 5!=120가지다. 120개의 경로를 하나하나 비교하려면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다. 만약 도시가 열 군데라면 어떻게 될까? 10!=362만8800가지라는 경로의 수가 나온다. 각각의 경로의 길이를 파악해서 비교하려면 얼마나 걸릴까? 쉬지 않고 계산을 해도 몇 년이라는 세월이 걸릴 것이다. 도시가 스물다섯 군데라면? 이때는 한 사람의 일생 정도가 아니라 초당 100만 번의 비교 가능한 슈퍼컴퓨터를 동원해도 우주의 나이보다도 긴 4900억 년이라는 엄청난 시간이 소요된다고 한다.1 단지 스물다섯 군데의 도시를 도는 최단거리를 찾는 것만 해도 이렇다. 그런데 계획을 세운다는 것이 이렇게 간단한 것인가? 세일즈맨은 만나야 하는 고객이 있고 팔아야 하는 물건이 있다. 고객의 수와 성향, 팔아야 하는 각 물건의 공헌이익과 운반비용, 각 경로의 도로사정 등을 감안해야 한다. 그렇다면 완벽한 계획을 세운다는 것은 애당초 가능하지 않은 일이다. 그런데도 많은 사람들은 완벽한 계획을 만들겠다는 생각에 집착한다. 완벽한 계획을 경계하는 말은 우선 전쟁터에서 많이 들을 수 있다. 아무리 훌륭한 계획을 세워도 하늘과 땅의 움직임이 천변만화(千變萬化)를 보이기 때문에 계획한 작전을 그대로 실행에 옮길 수 없는 경우가 부지기수다. 무엇보다도 당장 적군이 예측한 대로 움직여주지 않는다. 그렇기에 전쟁론을 쓴 군사이론가이자 프러시아의 장군인 칼 폰 클라우제비츠(Carl von Clausewitz)는 “좋은 계획을 망치는 최대의 적은 완벽한 계획을 만들려는 꿈이다”라는 말을 했고, 노르망디 상륙 작전을 성공시키고 2차 세계대전을 승리로 이끈 조지 패튼 장군은 “오늘 재빠르게 실행에 옮긴 좋은 계획이 내일 완벽한 계획보다 훨씬 더 좋다”고 밝혔다. 

 

 

가치 있는 건 계획이 아닌 실제

 

그렇다면 어떤 일을 하기 위해서 계획을 세운다는 것이 아예 필요 없는 일일까? 그건 아니다. 계획이 없는 실행은 가야 할 목적지가 없는 항해와 같다. 그것은 항해가 아니라 표류다. 계획이 있어야 오늘 하루의 실행이 제대로 된 것인지 판단할 수 있고 내일 아침에 일어나서 당장 해야 할 일을 정할 수 있다. 오늘 하루의 실행에 문제가 있었다면 무엇을 고치고 무엇을 바꿀지 생각해볼 수 있고 만족할 만한 것이었다면 내일도 이 상태를 유지할 것인지, 조금 더 힘을 내 계획보다 앞당길지 생각해볼 수 있다. 계획이 없다면 지금의 상태가 괜찮은 것인지 알 수도 없고 지금보다 더 나아지겠다는 생각을 할 수도 없다. 혹은 가야 할 방향에서 거꾸로 가고 있지 않은지,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는 것은 아닌지 판단할 수도 없다. 계획은 과거를 기억하고 미래를 내다볼 줄 알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며 이성적 존재로서의 인간에게는 자연스럽고 필연적인 것이다. 문제는 계획 그 자체가 어떤 가치를 갖는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계획은 오로지 비교를 위한 준거로서 필요하고 존재할 뿐이며 가치 있는 것은 계획이 아니라 실제다.
 
2011년 7월 TED에서는 <경제학 콘서트>를 쓴 영국의 경제학자이자 저널리스트인 팀 하포드(Tim Harford)가 ‘시도와 오류, 그리고 신의 콤플렉스(Trial and Error, the God complex)’라는 강연을 했다. 자연뿐 아니라 사람이 만든 기관 중 성공적인 케이스들을 살펴보면 대부분 시도와 오류(Trial and Error)의 방식을 적극적으로 사용하고 있고 논리적으로 완벽한 체계를 찾아내서 기적을 만들어내려는 식의 시도를 하면 대부분 실패하고 만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그는 한 예로 가루세제를 만들기 위해 액체세제를 분사하는 분무기의 노즐 형태를 들었다. 노즐을 통해 액체세제를 높은 압력으로 분사해서 말리면 가루형태의 세제가 되는데 이때 가장 효율적인 노즐의 형태를 찾기 위해 온갖 수학과 물리학, 기계공학 등의 계산을 하는 것은 고려해야 할 변수가 너무 많고 계산이 복잡해서 실패에 이를 가능성이 높다. 오히려 직관적으로 몇 가지의 노즐 형태를 떠올려 만든 후 그것들 가운데 가장 효율이 높은 것을 선택하고 사용해가면서 조금씩 개선해가는 것이 훨씬 타당하다는 것이다. 이처럼 자연과 인류문화, 산업의 많은 영역에서 시도와 오류의 방식이 쓰이고 있으며 마치 신이라도 되는 것처럼 모든 것을 다 알고 있다는 태도로 완벽한 것을 일거에 찾아내려는 방식이 가져오는 문제점을 다양한 사례와 함께 설명했다.
 
인간은 휴리스틱스적 사고의 존재
그의 설명을 듣다 보면 휴리스틱스(Heuristics)라는 개념이 떠오른다. 휴리스틱스는 심리학에서부터 컴퓨터 공학, 경제에 이르기까지 아주 폭넓게 쓰이는 개념이다. 사람들은 어떤 문제에 대해 의사결정을 할 때 먼저 비효율적이고 타당하지 않은 것들을 솎아낸 뒤 적당한 것으로 보이는 해답을 찾아 보완하고 조금씩 개선하면서 그것을 상식화한다. 이론적이고 논리적인 뒷받침을 하기보다 경험적으로 답을 찾되 불필요한 시행착오를 최소한으로 줄여나가려고 한다. 그것이 바로 휴리스틱스다. 자연과 인간의 본성에 가까운 휴리스틱스는 경제학의 세계에서도 점점 중요하게 받아들여지고 있다.
 
 
경제학에서는 전통적으로 케인스 경제학과 고전주의 경제학의 대립이 유명한데 그 정점에 바로 케인스와 오스트리아에서 1930년대에 영국으로 건너간 하이에크가 있었다. 경제침체 원인 및 극복 방안을 놓고 두 사람이 논쟁을 펼쳐 당시에는 정부의 개입에 따른 인위적 조절을 주장한 케인스가 이겼고 세계는 케인스의 이론을 받아들여 수정자본주의체제를 도입했다. 그렇지만 1970년대 들어 케인스의 이론에 바탕을 둔 국가의 경제개입이 위기를 맞으면서 시장의 가격결정기능에 의한 자유로운 조절을 주장한 하이에크의 이론이 다시 각광을 받게 됐다. 1974년 하이에크는 자유주의의 이론적 기초를 확립한 공로로 노벨경제학상을 받았다. 하이에크는 시장을 완전한 이성을 갖춘 합리적 인간들이 완벽한 계획을 갖고 만나는 장소가 아니고 오히려 불완전한 인간들이 제한된 정보를 갖고 만나는 장소라고 설명했다. 분권화된 시장에 대한 정보는 시장에 참여하는 당사자들이 가장 잘 안다는 점에서 중앙정부가 시장에 개입하는 어떤 행위도 결과적으로 시장에서 왜곡현상을 초래할 수밖에 없다고 하이에크는 강조했다.
 
그런데 최근에는 신자유주의 경제학도 인간의 합리성 추구라는 가정으로 인해 행동경제학의 강한 도전을 받고 있다. 전통적 경제학은 경제행위를 하는 개개인이 경제적 선호 및 선택과 결정에서 자신에게 돌아오는 경제적 효용을 극대화하기 위해 합리적으로 결정해 선택하는 존재라는 기본 전제 위에 세워져 있다. 그런데 대니얼 카너먼은 인간이 판단과 선택, 의사결정 상황에서 논리적 합리성이 아니라 실용적 합리성을 의미하는 여러 가지 휴리스틱스에 의존하며 다양한 인지적 착각과 편향에 의해 사고하고 행동하는 존재임을 20여 년에 걸친 실험 결과를 통해 보여줌으로써 2002년 노벨 경제학상을 수상했다. 인간은 합리적, 이성적 존재가 아니라 제한된 합리성(bounded rationality)의 휴리스틱스적 사고를 하는 존재라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경제학의 발달과정에 비춰보건대 경제행위를 하는 인간에게 있어서 판단의 근거로 보유한 정보만 불완전한 것이 아니라 행위주체인 인간조차도 합리적이지 못하다는 것이다. 그러니 거시경제 차원에서나 미시경제 차원에서나 완벽한 계획이 어찌 가능할 수 있겠는가?
 
정답은 완벽한 계획 아닌 빠른 실행과 유연성
이번에는 완벽을 추구하는 사람들의 심리적인 면을 한번 들여다 보자. 현실적인 완벽주의자는 활력과 열정과 긍정적인 자아상을 가지고 더 높은 목표를 추구하며 현실에 대한 적응력이 높다. 여기까지는 바람직한 측면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여기서 더 나가 비현실적으로 높은 목표 기준을 세우거나 완벽한 상태에 도달하기를 원하는 경우가 있다. 사실 현실 세계에서 완벽이라는 것은 결코 충족될 수 없는 목표이며 충족되더라도 아주 일시적으로밖에 충족되지 않는다. “자연의 강은 완벽의 정상을 향해 거슬러 오르지 않는다”는 말이 있다. 그저 구불구불 흘러갈 뿐이다. 완벽주의자는 구불구불한 현실의 모습에 만족을 못하기 때문에 항상 불만스럽고 좌절에 사로잡힌다. 그들은 겉으로 보기에는 질서 있고 성취동기가 강하고 사회적으로 성공한 사람처럼 보일 수 있지만 내면으로는 실수에 대한 걱정, 거절에 대한 걱정, 통제력 상실에 대한 걱정, 남들에게 보여질 자신의 모습에 대한 걱정과 끊임없는 자기비판으로 괴로워한다. 심한 경우에는 강박신경증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남들이 보기에는 아무 것도 아닌 사소한 것에 집착해 정작 현실세계가 흘러가는 모습을 제대로 보지 못한다는 것이다. 19세기 영국의 작가 피터 메러 래섬(Peter Mere Latham)은 이런 말을 남겼다.
 
“완전한 계획을 세우려는 것은 쇠퇴의 징조이다. 흥미로운 발견이나 발전이 이뤄지는 동안에는 완벽한 연구실을 설계할 시간이 없다.”
 
다시 말하면 완벽한 연구실을 설계하려는 사람에게는 흥미로운 발견이나 발전을 이뤄낼 기회가 주어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앞에서 얘기한 대로 설계나 계획은 반드시 필요하다. 아무런 계획이나 준비 없이 세상을 되는 대로 산다는 것은, 또는 기업을 그렇게 운영한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 문제는 그 계획이나 준비가 완벽하기를 바라는 것이다. 계획은 계획일 뿐이다. 계획이 실행의 발목을 잡으면 안 된다. 계획을 집행하는 과정에서 미처 고려하지 못한 사항이나 예기치 못한 변수 등에 부딪치게 되기 때문에 처음부터 완벽한 계획을 만드는 것은 누구에게도 불가능하며 그렇기 때문에 계획은 끊임없이 버려지고 수정돼야 한다. 가장 좋은 계획은 사실 실행과 동시에 이뤄지는 계획이다. 미리 쌓아둔 실력과 직관으로 무장하고 실행을 빨리 해야 한다. 그것이 통제하기 어려운 외부변수들을 그나마 조금이라도 통제범위 내에 붙잡아두는 방법이다. 그리고 현실을 폭넓게 받아들여 실행이든 계획이든 끊임없이 수정해가면서 더 나은 것을 추구해야 한다. 결론적으로 정답은 완벽한 계획이 아니라 빠른 실행과 유연성을 결합하는 것이다.
 
다시 이솝우화로 돌아가보면 늑대가 세울 수 있었던 완벽한 계획은 이런 게 아니었나 싶다. 양가죽을 둘러쓴 늑대는 일단 쉽게 잡을 수 있는 적당한 양을 찾아 배를 채운 뒤 양치기가 오지 않나 계속 경계하면서 한 마리의 양을 더 사냥할 기회를 노렸어야 했다.

 

정현천 SK에너지 상무 hughcj@lycos.co.kr
 
필자는 서울대에서 경영학을 공부하고 1986년 SK그룹에 입사해 회계, 국제금융, 투자가 관리, 구조조정, 해외사업, 전략수립 등의 업무를 담당했다. 현재는 SK에너지 상무로 근무 중이다. 경영학, 경제학, 심리학, 생물학, 인류학, 역사 등 여러 분야의 책을 가리지 않고 읽는 다독가(多讀家)이며 변화 추진을 위한 강사로도 활약하고 있다. 최근 포용을 주제로 한 <나는 왜 사라지고 있을까> 라는 저서를 출간했다.
동아비즈니스리뷰 337호 ESG 2.0 and beyond 2022년 01월 Issue 2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