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 첨단’ 사진도시 아를의 점프

44호 (2009년 11월 Issue 1)

프랑스 아를(Arles) 하면 무엇이 떠오르는가. 문학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알퐁스 도데의 희곡 <아를의 여인>을 떠올릴 것이다. 음악 애호가들은 조르주 비제가 작곡한 ‘아를의 여인’을 생각할 것이다. 미술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아를에서 1년 넘게 지내면서 불후의 명작들을 열정적으로 쏟아낸 고흐를 기억해낼 것이다. 역사나 문화유적에 관심이 많은 사람들은 이곳을 본거지로 삼아 세력을 확장한 로마의 영웅 카이사르와 유네스코가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한 7개의 로마 유적지를 주목할 것이다.
 
아를은 프랑스 동남부의 알프-코트다쥐르 지방에 위치한 인구 5만5000여 명의 소도시다. 알프-코트다쥐르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알프스 산맥과 푸른 지중해 연안 지역을 아우르는 곳이다. 아를과 깐느, 니스, 마르세유 등이 이 지역의 대표 도시다.


아를이 가진 매력은 무엇일까. 가장 먼저 고흐와 로마 유적을 꼽을 수 있다. 동양인은 고흐를 찾아 이곳으로 오고, 서양인들은 로마 유적을 보기 위해 이곳에 온다는 말이 있을 정도다.
 
기원전 1세기경 로마는 카이사르, 폼페이우스, 크라수스 세 사람의 삼두정치 시대였다. 이들 세 사람은 사이가 멀어져 크게 싸웠다. 이때 아를은 카이사르를 지지했고, 마르세유는 폼페이우스의 손을 들어줬다. 끈질긴 싸움 끝에 카이사르가 승리하자 이 갈리아의 두 도시의 운명이 바뀌게 된다.
 
무역항 마르세유는 패전 도시가 됐고, 아를은 평범한 점령지 도시에서 로마의 속지로 위상이 높아졌다. 카이사르는 아를을 자신을 위해서 열심히 싸운 전역 군인들을 위한 도시로 집중 개발한다. 아를에는 원형 경기장, 고대 극장, 사원 등이 건설되고 로마식 포장도로가 속속 생겨났다.

고흐의 도시로 재부상
 
하지만 로마 몰락 이후 아를은 다시 마르세유에 밀려 조용한 시골 도시로 전락하고 만다. 마르세유가 프랑스 제2도시로 급성장을 하는 동안 아를은 인구 5만여 명이 사는 지중해의 작은 도시로 기억 속에서 잊혀져갔다. 조용히 잠을 자고 있는 아를을 다시 깨운 이는 화가 빈센트 반 고흐였다.
 
고흐를 찾아 아를에 온 관광객들은 이곳 미술관에 고흐의 그림이 전혀 없다는 사실을 알고 당황한다. 고흐의 그림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있는 반고흐미술관, 미국 뉴욕현대미술관, 영국 런던의 내셔널갤러리 등 세계 유명 미술관이나 미술품을 전문 수집하는 부자의 손에 넘어갔다.
 
하지만 실망은 금세 사라지고 관광객들은 고흐의 그림 세상에 푹 빠진다. 아를에는 고흐 원작이 없는 대신 명작 속의 풍경이 그대로 살아 있다. 아를 시 당국이 고흐의 손길이 닿은 곳마다 축소한 원작을 비치해 그림 속 풍경과 실제 경치를 비교할 수 있도록 조성해놨기 때문이다.
 
관광객들은 고흐 그림 안내 코스를 따라 시를 한 바퀴 돈다. 고흐의 자취와 그림 속 풍경이 남아 있는 지역만을 안내하는 단체관광 코스도 따로 마련돼 있다. 관광객들은 그림 속 풍경을 찾아 사진을 찍거나 ‘밤의 카페테라스’ 작품에 나오는 라마르틴 광장의 카페테라스에서 커피 한 잔의 여유를 즐기기도 한다. 그림 속 도개교, 알리스캉, 올리브나무가 늘어선 언덕도 관광객이 즐겨 찾는 곳이다.
 
로마 유적지와 고흐의 이미지는 관광객 유치에 큰 도움을 준다. 하지만 아를의 미래 발전에는 오히려 걸림돌이 될 수도 있다고 아를 시 당국은 생각했다. 시 당국은 과거 이미지를 유지하면서 동시에 첨단 이미지를 가진 현대적 도시로 변모할 방법을 찾았다. 해답은 아를국제사진전에 있었다.

사진예술 메카로 거듭나
 
아를국제사진전은 1969년 처음 열렸다. 사진작가, 문학가, 정부 관료가 의기투합해 시작했다. 프랑스 중앙정부도 팔을 걷어붙였다. 1982년 프랑수아 미테랑 대통령은 아를에 사진전문 그랑제콜인 ENSP를 설립했다. 지방에 프랑스의 인재양성 최고 교육기관인 그랑제콜을 설립하겠다는 후보 공약을 실천한 것이다. 프랑스 유일의 사진전문 그랑제콜인 ENSP는 사진의 역사, 이론, 기술, 예술 등을 가르친다. 3년 과정의 이 학교는 대학 과정을 2년 이상 이수한 사람에게만 입학 자격이 주어진다. 매년 25명만 선발될 정도로 입학문도 좁다.
 
두 달간 열리는 아를국제사진전은 전 세계 사진작가, 학자, 언론인, 문학가들이 참가해 종합 예술 사진의 면모를 총체적으로 보여주는 만남의 장이다. 국제 사진전이 열리는 첫 주는 그야말로 축제 그 자체다. 고대 극장에서 매일 밤 각종 쇼와 영화가 상영된다. 관객들이 유명 사진작가를 만나 대화를 나누는 시간도 주어진다. 2008년에는 세계 저명 사진작가 4600여 명이 참석했고, 이들을 취재하기 위해 기자 1250여 명이 아를을 방문했다.
 
2008년 아를국제사진전에는 52개 주요 전시회와 18개 부속 전시회가 열렸으며, 입장객 숫자만 30만5000여 명이었다. 이는 2007년보다 10% 정도 증가한 숫자로 전체 방문객의 85%가 프랑스인이었다. 나머지는 다른 유럽 국가와 북미 지역 방문객이었다. 해마다 9월 초 새 학기가 시작되면 초중고 학생들을 사진의 세계로 안내하는 행사도 열린다. 아를은 물론 프로방스 지방 학생들까지 단체로 사진전을 관람한다. 2008년 초중고 250개 반의 학생들이 아를국제사진전을 찾았다.
 
아를은 사진의 도시라는 새로운 브랜드를 얻었다. 오늘날 사진과 관련된 일을 하는 세계인의 눈과 귀는 모두 아를로 향해 있다. 아를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를 알지 못하면 세계 사진계의 흐름을 이해할 수 없다. 매년 뜨거워지는 아를국제사진전의 열기에서 사진 관련 전문 커뮤니티, 사진 학교, 지방과 중앙정부가 혼연일체돼 아를을 세계적인 사진의 도시로 알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사실도 확인할 수 있다.
 
디지털 사진이 보급되면서 아를은 첨단 디지털 산업의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다. 2008년 아를국제사진전에 세계 언론의 관심을 끈 깜짝 뉴스가 발표됐다. 아를 시내에 도시 속의 또 다른 작은 도시라고 불리는 ‘파르 데 아틀리에(Parc des Ateliers)’를 설립한다는 내용이었다. 국제사진전시회의 후원단체인 LUMA재단과 시 당국이 공동으로 아를을 고대 로마와 최첨단 미래가 공존하는 도시로 만들기 위한 야심 찬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시내 구 기차역 자리에 사진과 관련되는 시설들을 포함한 최첨단 건물을 짓고, 그 주변에 시민들이 쉴 수 있는 아름다운 공원을 짓겠다는 계획이다. 이 ‘파르 데 아틀리에’ 설계는 스페인 빌바오의 구겐하임미술관을 설계한 건축가 프랭크 게리가 맡았다. 아를은 2013년 ‘파르 데 아틀리에’가 완공되면 다시 세계의 주목을 받게 될 것이다. 앞으로 아를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은 카이사르의 고대 로마를 거쳐 19세기 반 고흐의 예술 세계와 20세기 사진 도시에 이어 21세기 최첨단 미래 도시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편집자주 한국 최고의 마케팅 사례 연구 전문가로 꼽히는 김민주 리드앤리더 컨설팅 대표가 전 세계 도시의 혁신 사례를 분석한 ‘City Innovation’ 코너를 연재하고 있습니다. 급격한 환경 변화와 거센 도전에도 굴하지 않고 성공적으로 도시를 운영한 사례는 행정 전문가뿐만 아니라 기업 경영자들에게도 전략과 조직 운영, 리더십 등과 관련해 좋은 교훈을 줍니다. 독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 바랍니다.
 
동아비즈니스리뷰 345호 Fake Data for AI 2022년 05월 Issue 2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