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셔리와 욜로가 만나다, '뉴럭셔리' 세대의 등장

2018-05-29

안녕하세요, 김현진입니다. 럭셔리 업계는 어떤 산업군보다 변화에 보수적으로 대응해왔습니다. 약 10여 년 전만해도 온라인에 직접 진출하는 것조차 꺼렸을 정도로 IT기술 등 이른바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변화에 조심스럽게 움직여왔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럭셔리의 가치는 전통, 장인 정신 등 철저히 아날로그적인 요소를 근간으로 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소비자가 달라지고 있고, 이에 따라 구매 패턴의 변화가 극심해지고 있습니다. 이 사실을 뒤늦게 간파한 럭셔리 업계는 이제 적극적으로 새로운 시대에 적응하는 방식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2017년 동아럭셔리포럼에 연사로 참여해 4차 산업혁명이 불러일으키는 명품 및 패션업계의 메가 시프트와, 이에 따른 전략을 소개한 송지혜 베인앤컴퍼니 파트너의 강연 내용을 중심으로 럭셔리 업계의 대응 방안을 함께 고민해보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