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DBR 146호를 읽고

박경수 | 148호 (2014년 3월 Issue 1)

 

DBR 146호를 읽고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직급이 올라갈수록 개인의 역량도 중요하지만 사내정치를 무시할 수 없다. 특히, 연말이나 연초에 인사 발령, 조직 개편 등이 발생하면사내정치는 조직의 핵심이슈로 부상한다. “누구 라인이 살아남았네라거나누구 라인이 죽었네라는 말이 떠돌기 마련이다. 하지만 아직까지도 한국 사회에서는 사내정치에 대한 인식이 부정적이다. ‘사내정치라는 단어에는 긍정적인 이미지보다는 부정적인 이미지를 더 많이 가지고 있다. 이번 DBR 146호의 스페셜 리포트는 ‘Power & Politics’. 국내 경영학계에서 잘 다루지 않는사내정치를 집중적으로 다뤘는데 매우 흥미롭고 인상적이었다.

 

이번 스페셜 리포트의 핵심은사내정치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긍정적으로 바꾸자는 것이다. 사람이 있는 곳에는 집단이 있고 집단의 조직에서는 파벌이 생기기 마련이다. 결국 사내정치는 피할 수 없는 과제다. ‘피할 수 없다면 즐기라는 말이 있다. 사내정치를 피할 수 없다면 먼저 사내정치를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이를 조직의 효과적 관리 및 성과 제고를 위해 어떻게 활용할 수 있을지를 생각해보는 게 필요한 것 같다.

 

김광현 고려대 교수는 좋은 사내정치를 위한 방안으로 3D(Direction, Decision, Delegation)를 제안했다. Direction은 핵심가치 정립과 공유, Decision은 건전한 경쟁구조를 만들어내는 인사결정, Delegation은 적절한 위임이다. 김 교수의 3D는 최고경영자(CEO)가 좋은 사내정치를 어떻게 만들어갈 것인가에 대한 큰 그림을 제시했다. 한편 박광서 페이거버넌스 아시아 총괄 부회장은 사내정치를 어떻게 관리해야 하는지에 대한 세부방안을 알려줬다. 사내정치를 효과적으로 이용하려면 조직의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한 제도를 마련하고 리더는 긍정적인 사내정치를 수행해야 한다고 했다. 또 사내 파워다이내믹스를 모니터링해서 권력의 견제와 균형이 잘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한만현 LEK컨설팅 대표가 리더 간의 갈등관리 필요성을 제시한 글은 리더십 측면에서 사내정치를 바라볼 수 있는 좋은 계기였다. 리더의 갈등은 조직에 막대한 영향을 끼칠 수 있기에 미리 예방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이제 사내정치에 대한 시각 전환이 필요할 때다. 사내정치를 단순히 개인의 처세 측면에서 생각하는 것에서 벗어나 조직 및 리더십 측면에서 바라보는 노력이 필요하다. 사내정치가만인에 대한 만인의 투쟁을 위한 전투장비가 아니라조직의 융화를 위한 훌륭한 도구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박경수

DBR 6기 독자패널 (KT경제경영연구소)

 

 

What’s Next?

DBR 다음 호(149, 2014 3 15일자, 3월 셋째주 발행 예정)에는 스페셜 리포트로 ‘Trust in Business’ 를 다룰 예정입니다.

 

Call for Papers

고품격 경영 저널 DBR이 독자 여러분의 원고를 모집합니다.

전략과 마케팅, 재무, 인사·조직, 회계, 생산 관리, 국제 경영, 경영정보 시스템, 경영과학 분야는 물론 자기계발이나 미래 연구 등 개인과 기업의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되는 글을 투고하시면 됩니다. 기업 현장에서 체득한 생생한 경험과 노하우는 물론 다양한 케이스 스터디도 보내주십시오. DBR 독자는 한국 경제 성장의 주역인 비즈니스 리더들입니다. DBR을 통해 전문가 여러분의 탁월한 아이디어를 산업 현장의 주역들과 함께 공유하시기 바랍니다. 게재가 확정된 원고에 대해서는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투고 방법: e메일 dbr@donga.com

 

문의: 02-2020-0567 www.dongabiz.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