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周) 문왕의 ‘무서운 기다림’

38호 (2009년 8월 Issue 1)

주 임금의 폭정을 지켜보며 탄식하다
 
중국 역사상 두 번째 왕조인 상(商, 사기에는 은[殷]으로 기록돼 있음)의 마지막 임금 주(紂)는 포악한 통치자의 대명사로 불린다(동아비즈니스리뷰 32호 참조). 주 임금은 술과 놀이, 여자를 탐해 자제할 줄 몰랐다. 그는 자질이 뛰어난 통치자였다. 하지만 자신의 능력을 지나치게 믿고 자만에 빠져 타인의 충고에 귀를 닫았다. 백성에게는 과중한 세금을 매겨 자신의 사욕을 채웠다. 사구(沙丘)라는 곳으로 엄청난 규모의 악단을 부르고, 술로 연못을 채웠으며, 고기를 나무에 매달아 숲처럼 만들어놓고는 나체의 남녀들이 숨바꼭질 놀이를 하게 하면서 밤새 마시고 놀 정도였다. 폭정을 대변하는 ‘주지육림(酒池肉林)’이라는 고사성어가 바로 여기서 나왔다.
 
백성들 사이에서는 원망의 소리가 높아갔고 제후들은 등을 돌렸다. 그러자 주 임금은 ‘포락(烙)’이라는 혹형을 창안해냈다. 자신의 말을 듣지 않거나 마음에 안 드는 사람을 잡아다가 불에 달군 시뻘건 쇠기둥 위를 걷게 했다. 쇠기둥 아래에는 불이 활활 타오르고 있었다. 불에 달궈진 쇠기둥 위를 어떻게 걷겠는가? 몇 걸음 내딛지 못하고 불속으로 떨어져 타 죽을 수밖에….


 
당시 제후 중 하나인 구후(九侯)가 아리따운 딸을 주 임금에게 바쳤는데, 딸이 주 임금의 음탕한 짓거리에 동참하기를 거부했다. 그러자 주 임금은 그녀를 죽이고 그것도 모자라 구후까지 죽였다. 게다가 시체의 포를 떠서 젓갈을 담갔고, 이에 항의하는 또 다른 제후 악후(鄂侯)까지 죽여 포를 떴다.
 
훗날 주(周)나라 건국의 터전을 닦아 문왕(文王)으로 추증(追贈)된 창(昌)은 이런 참담한 현실에 탄식했다. 그러자 창을 감시하던 숭후호(崇侯虎)라는 간신이 잽싸게 주 임금에게 이를 고자질했다. 주 임금은 창을 잡아들여 유리성(里城)에 구금했다. 창은 유리성에 7년을 억류당한 채 수많은 백성이 폭정에 신음하며 죽어가는 모습을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주 임금은 창의 마음을 떠보려고 창의 큰아들인 백고를 잡아다 끓는 물에 던져 곰탕을 만들었다. 그리고 이것을 창에게 보내 고깃국이라며 마시게 했다. 창은 그것이 아들을 삶은 국이라는 사실을 알았지만, 비통함을 속으로 삭히며 다 받아 마셨다. 전설에 따르면 주 임금은 창이 아들을 삶은 국을 전부 다 마시도록 했다고 한다. 창이 그것을 다 마시던 날 그때까지 먹은 것을 다 토해냈더니, 토사물이 하얀 비둘기로 변해 날아갔다고 한다. 일설에는 그 토사물이 얼마나 많았던지 작은 무덤 하나를 이룰 정도였다고 한다. 이 전설의 무덤은 창이 구금됐던 유리성 뒤쪽 담장 밑에 쓸쓸히 남아 있다(사진 참조).
 
창은 7년 동안 유리성에 갇혀 수모를 당했지만 참고 기다렸다. 하지만 마냥 자포자기 상태로 기다린 것은 아니었다. 그는 유리성에 구금된 동안 전설시대부터 전해오던 8괘를 64괘로 늘리고, 각각의 괘에 대해 나름대로 해석해냈다. 이것이 바로 <주역(周易)>이다. 복희가 발명했다는 기존 8괘를 주 문왕이 64괘로 풀이했다고 해서 ‘주역’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창은 <주역>을 지으면서 만물의 이치와 변화, 그리고 통치에 대해 깊이 생각했다. 통치자의 자질에 대해서는 더 많이 고민했고, 인내도 배웠다.
 
독기가 서리도록 기다리다
 
창의 측근인 굉요와 산의생은 주 임금에게 진귀한 보물과 여자를 바쳐 결국 창을 석방시켰다. 풀려난 창은 가장 먼저 폭군인 주 임금에게 낙수 서쪽 자신의 땅을 바치며 포락이라는 형벌을 폐지해달라고 간청했다. 뇌물과 땅을 받은 주 임금은 경계심을 늦추고 창에게 다른 제후들을 정벌할 권리를 주면서 서쪽 지역을 총괄하는 직위, 즉 서백(西伯)으로 삼았다.
 
그러는 사이 주 임금의 폭정은 점점 더 심해졌다. 주 임금에게 강력하게 충고했던 친족 비간(比干)에게는 “성인의 심장에는 구멍이 7개나 있다던데”라며 심장을 갈라 죽였고, 미친 척하며 노비가 된 숙부 기자(箕子)를 가둬버렸다. 시간이 지날수록 백성들은 주 임금이 빨리 죽기를 갈망했다. 주 임금이 자신을 태양에 비유하자 “몹쓸 놈의 저 태양은 언제 사라지려나. 내가 저 태양과 함께 죽으리!”라는 노래를 부르기까지 했다. 제후들도 하나 둘 주를 떠났다. 예악을 담당하던 태사와 소사는 국가의 상징물인 제기와 악기를 들고 창에게로 도망쳤다. 이에 서백 창의 세력이 점점 커져 주 임금을 압도하기에 이르렀다.
 
하지만 서백은 섣불리 움직이지 않았다. 그는 주 임금에게 충성하는 기국(耆國) 같은 나라를 정벌하면서 자신의 세력을 확대했지만, 주 임금을 직접 자극하는 행동은 삼갔다. 주 임금의 충직한 신하인 조이(祖伊)는 천하대세가 창에게로 넘어가고 있음을 직감하고는 주 임금을 찾아가 천명(天命)이 바뀌고 있다며 이렇게 충고했다.


“하늘이 이미 우리 상나라의 명을 끊으려 하기 때문에 형세를 아는 자가 거북점을 쳐봐도 좋은 것은 하나도 안 나옵니다. 선왕들께서 우리 후손을 돕지 않으려는 것이 아니라, 왕이 포악해 제 손으로 끊으려 하기 때문에 하늘이 우리를 버리시는 것입니다. 백성을 편히 먹이지 못했고, 하늘의 뜻도 제대로 살피지 못했으며, 선왕의 법도도 지키지 못했습니다. 지금 우리 백성들은 하나같이 멸망을 바라면서 ‘하늘이시여, 어찌하여 천벌을 내리시지 않는 것이며, 어찌하여 천명은 빨리 오지 않는 것입니까?’라고 말합니다. 이제 왕께서는 어찌하시렵니까?”
 
이 절박한 충고에도, 주 임금은 “나 자체가 천명이거늘 무슨 걱정인가?”라는 반응만 보였다. 조이는 “주 임금은 말로는 안 되겠다”며 물러났다.
 
정권 교체 시기가 무르익었다. 하지만 창은 움직이지 않았다. 조용히 덕을 닦고 선정을 베풀면서 기다리고 또 기다렸다.
 
주 임금을 권좌에서 끌어내린 사람은 창이 아니라 창의 아들 발(發)이었다. 창이 세상을 떠난 뒤였다. 발은 바로 주 왕조를 건국한 무왕(武王)이다. 무왕도 아버지 창의 지혜를 전수받아 섣불리 움직이지 않았다. 동방을 정벌하고 맹진(盟津)에 이르렀을 때 무려 800명이 넘는 제후들이 모여들어 내친 김에 주 임금까지 정벌하자고 외쳤지만, 무왕은 때가 아니라며 군사를 물렸다. 그 후 주 임금이 완전히 민심을 잃자 무왕은 지체 없이 주 임금을 공격했다. 주 임금은 목야(牧野)에서 무왕과 맞붙었지만 힘 한 번 써보지 못하고 무너졌다. 민심이 떠난 권력은 들판에 뒹구는 해골만도 못했다. 주 임금은 생전에 만들었던 호화로운 녹대(鹿臺)에 올라가 보물로 장식된 옷을 입고 불에 뛰어들어 자결했다. 집권 30년의 영욕이 잿더미로 변하는 순간이었다.
 
창은 생전에 주 임금을 제거하기 위해 격렬한 투쟁을 벌일 수도 있었다. 하지만 그는 서두르지 않았다. 7년 동안 유리성에 갇혀 있으면서 ‘기다림과 인내의 리더십’을 터득했다. 다시 말해 완벽한 기회를 찾아 한 단계씩 차근차근 올라가는 ‘사다리 리더십’을 체득했다. 되도록 백성에게 피해가 덜 가도록 주변 여건을 조성하면서 주 임금이 저절로 무너지기를 기다렸다.
 
통치의 본질은 안정감이다. 제아무리 뛰어난 인재들로 구성된 정권이라도 불안정하면 절대 성공할 수 없다. 안정의 바로미터는 민심이다. 주 왕조를 세우는 데 결정적인 기반을 닦은 서백 창은 안정감을 전제로 한 기다림의 리더십을 보여줬다. 그의 기다림은 결코 수수방관이 아니었다. 자신을 수양하고 선정을 베풀면서 민심을 다독이는 시간이었다. 백성들은 미래의 지도자와 함께 차분히 기회를 기다렸다. 무왕의 일격을 견디지 못하고 주 임금이 쓰러진 것은 바로 창과 백성들의 이러한 ‘무서운 기다림’이 있었기 때문이다.
 
통치자는 독기(毒氣)가 서늘하게 서린 기다림을 두려워할 줄 알아야 한다. 백성들은 참을 때까지 참는다. 하지만 그 인내와 기다림 뒤에는 시퍼렇게 날이 선 칼이 함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백성을 마냥 허탈하게 기다리게 해서는 큰일 난다.
동아비즈니스리뷰 337호 ESG 2.0 and beyond 2022년 01월 Issue 2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