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New Biz Books

일터의 품격 外



스티븐 코비와 더글러스 코넌트는 하버드비즈니스리뷰(HBR)에 ‘일하기 좋은 100대 기업’에 대한 보고서를 분석해 실었다. 이들은 “관리자와 직원들 사이의 ‘신뢰’가 일하기 좋은 직장의 가장 결정적인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들 회사의 연평균 수익률은 S&P500에 속한 기업 평균치를 3배나 웃돌았다”고 밝혔다. 직장 내 신뢰를 높이는 것이 단순히 일하기 좋은 회사를 만든다는 개념을 넘어서 기업의 성과에 직결된다는 분석이다.

그렇다면 조직 내에서 신뢰를 형성하기 위해 우리는 어떤 것을 해야 할까. 갈등 해결 분야의 권위자인 『일터의 품격』 저자 도나 힉스 하버드대 국제문제연구소 연구원은 ‘존엄 존중’이 조직문화의 기반이 돼야 한다고 조언한다. ‘모든 사람은 소중하다’는 전제를 이해하고 실천해야 한다는 것이다. 서로의 가치를 인정하고 자신의 취약점을 드러내면서 신뢰가 쌓이면 조직 내 갈등이 해소되고 잠재력을 이끌어낼 수 있다는 분석이다.

저자는 책에서 정체성 수용, 칭찬, 인정, 포용, 안전, 공정, 독립, 이해, 호의적 해석, 책임 등 존엄 문화를 만드는 데 필요한 ‘존엄의 필수 요소 10가지’를 소개한다. 사실 몇 년 전부터 화두로 다뤄진 직장 내 부당 대우나 갑질경영도 존엄이라는 기본 가치를 지키지 못했기 때문에 발생한 것이다. 도나 힉스는 존엄을 침해당했을 때 발생하는 화, 분노, 복수심 같은 강력한 힘은 조직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강조한다.

존엄의 필수 요소 대부분을 훼손한 한 가지 예를 보자. 한 대기업 팀장은 면담에서 동료 팀장들 사이에 경쟁이 너무 치열해서 출근이 두려워지기 시작했다고 털어놓았다. 모두가 부사장의 칭찬과 인정을 바라다보니 다른 팀장들을 깎아내리고, 서로를 호의적으로 해석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들은 교묘한 방법으로 동료의 무능을 부사장에게 알렸다. 특히 여성 팀장들은 자신들이 표적이 된다고 느꼈다.

사례처럼 치열한 경쟁으로 갈등을 겪은 일 이외에도 직장에서 뒷담화로 모욕감을 느끼고 현 상황을 벗어나고 싶었던 적이 누구나 한번쯤은 있을 것이다. 도나 힉스는 조직 내에서 존엄을 이해하고 실천하는 존엄 문화가 자리 잡으면 갈등이 사라진다고 설명한다. 존엄 문화는 리더가 먼저 시작해야 한다. 리더가 존엄 문제에 얼마나 큰 관심을 갖고 인정하고 이해하는지에 따라 갈등 해결 여부에 큰 차이가 나기 때문이다.

저자는 리더가 ‘자신의 행동에 책임지는 것’을 ‘존엄 리더십’의 중요한 항목 중 하나로 꼽는다. 존엄의 관점에서 봤을 때 우리는 타인의 눈 밖에 나기를 두려워하고 자존감이 위태로워질까 봐 불안해한다. 체면을 구기지 않으려는 욕구도 강하다. 이 때문에 대부분의 리더가 책임의 중요성을 알면서도 실천하지 못한다. 반면 리더가 실수를 인정하고 책임지는 자세를 보이면 직원들의 마음이 움직이고 신뢰가 형성된다.

이 책이 전하는 메시지는 단순하면서도 강력하다. 개인의 가치를 인정해주면 조직에 신뢰가 쌓이고 직원들이 최고의 능력을 이끌어낸다는 것이다. 이는 당연하면서도 어려운 일이다. 책은 조직문화로 고민하는 리더들에게 실용적인 가이드 역할을 한다. 본인의 조직이 다양한 문제와 갈등으로 어려움에 처해 있다면, 일터의 ‘품격’이 떨어지고 있다고 느껴진다면 존엄 문화를 고민해볼 만하다.




대부분의 직장인이 기획서 쓰는 일을 어려워한다. 상사들은 회사에서 인정받고 싶다면 기획서를 잘 써야 한다고 강조하면서도 정작 가르쳐줄 생각이 없다. 자잘한 표현 하나 가지고 트집을 잡는 일도 허다하다. 16년 동안 대기업 회장실에서 기획서를 써온 저자는 현장에서 경험하고 깨지면서 얻은 ‘기획서 단숨에 제대로 쓰는 방법’을 책에 담았다. 숱한 기획서에서 공통으로 발견되는 경영진이 질색하는 전형을 추려서 뽑았다. 저자는 “직장인의 시그니처는 기획서”라고 말한다. 기획서 쓰는 일이 어렵고 막막하다면 일독을 권한다.




저자 제이크 냅과 존 제라츠키는 구글 지메일과 유튜브 서비스를 구축하고 개선해온 전 구글 디자이너다. 구글의 핵심 프로그램을 개발한 기획실행법 ‘스프린트’를 창안했다. 책에는 시간과 집중력, 에너지를 극대화하는 일과 삶의 시간관리법이 담겼다. 저자는 과거 경험을 통해 4단계 87가지의 시간관리 솔루션을 만들었다. 하이라이트, 초집중, 에너지 충전, 돌아보기의 4단계 프로세스와 87가지 전술은 목표한 일이 무엇이든 실행할 시간을 만들어준다. ‘대체 오늘 뭘 했지’ 하는 의문이 든다면 지금 바로 ‘메이크 타임’ 해보자.

김성모 기자 mo@donga.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