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고객센터
Top
검색버튼 메뉴버튼

Business Creativity Code

애플 직원들이 피카소를 공부하는 까닭

박영택 | 260호 (2018년 11월 Issue 1)
Article at a Glance

예술은 다른 어떤 분야보다 창의성이 중요하다. 기업의 세계에서는 남이 먼저 한 것이라도 더 좋게(better), 더 빨리(faster), 더 싸게(cheaper) 따라 할 수 있다면 운영 효율과 제조 경쟁력이 높다고 한다. 그러나 예술에서는 남다른 점이 없다면 모두 ‘짝퉁’에 불과하다. 따라서 예술에서 창의적 발상이 어떻게 구현되고 있는지 살펴보는 것은 창의성을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편집자주
대부분의 사람에게 창의성은 손에 잡힐 듯하면서도 잡히지 않는 존재입니다. 무수히 많은 창의적 사례를 분석해 보면 그 안에 뚜렷한 공통적 패턴이 나타납니다. 이러한 창의적 사고의 DNA를 사례 중심으로 체계화해 연재합니다.


애플 직원들은 왜 피카소를 공부하는가

2014년 8월 뉴욕타임스는 애플의 사내 교육기관인 애플대학(Apple University)을 취재한 기사를 실었다. 애플대학은 자사의 역사를 가르치고 기업문화를 심어주기 위해 고(故) 스티브 잡스가 설립했는데 그동안 외부에 공개된 적이 없었다. 다음은 뉴욕타임스에 실린 기사의 주요 내용이다.1

애플대학의 학장인 랜디 넬슨은 피카소의 석판화 연작 황소를 이용해 애플이 추구하는 최고의 가치인 단순함(simplicity)에 대해 설명했다.

가입하면 무료

  • 박영택ytpark@skku.edu

    - (현) 성균관대 시스템경영공학과 교수
    - 성균관대 산학협력단 단장
    - 영국 맨체스터경영대학원 명예객원교수
    - 중국 칭화대 경제관리대학 객원교수

    이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박영택
인기기사

질문, 답변, 연관 아티클 확인까지 한번에! 경제〮경영 관련 질문은 AskBiz에게 물어보세요. 오늘은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