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고객센터
Top
Askbiz 버튼 검색버튼 메뉴버튼

New Biz Books

글로벌 클래스 外

최호진 | 379호 (2023년 10월 Issue 2)
글로벌_클래스


글로벌 클래스
에런 맥대니얼, 클라우스 베하게 지음 · 유정식 옮김 · 한빛비즈 · 2만8000원

에어비앤비, 몰로코, 센드버드…. 세계적인 유니콘 기업의 성공 비결은 무엇일까? 핵심은 국내에서의 성공을 글로벌로 확장했다는 점이다. 저자들은 비즈니스를 글로벌 규모로 키우려면 새로운 접근 방식으로 기회를 잡아야 한다고 말한다. 특히 한국 기업들이 국내 시장만을 위한 제품을 만드는 데 집중하는 경향을 지적하며 기존의 방식에서 벗어나 글로벌 마인드셋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한다. 한국 B2B 분야 최초의 유니콘 기업인 기업용 채팅 서비스 회사 센드버드(Sendbird)가 좋은 예다. 센드버드 CEO이자 공동 창립자인 김동신 대표는 글로벌 마인드셋을 갖추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 김 대표는 구성원들에게 글로벌 시각을 가질 것을 독려하며 제품, 고객 서비스 등의 전략을 개발할 때마다 “우리가 글로벌 기업이 되고자 한다면 절대 한국 사례를 벤치마킹하지 마라. 글로벌 1위 제품만 참고하라”고 강조했다. 이처럼 센드버드가 글로벌 성공을 거둘 수 있었던 핵심은 국내 상황뿐만 아니라 글로벌 최적화를 고민하며 회사를 키워나간 것이었다고 책은 말한다.

저자들은 50여 개국의 비즈니스 리더 수백 명을 인터뷰한 결과, 한 번도 거론되지 않은 단어가 있음을 확인했다. 바로 ‘외국(foreign)’이라는 단어였다. 이들은 국경의 장벽을 두지 않고 글로벌 시장을 바라봤다. 에어비앤비의 미주 및 아시아태평양 마케팅 책임자였던 제니퍼 위엔은 인터뷰에서 왜 ‘외국’이라는 단어를 쓰지 않느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외국’이라는 단어를 말하고 생각하는 것만으로도 저절로 장벽이 생겨요. 연결성과 공통점을 찾는 게 차라리 더 효과적이죠. 글로벌로 확장하는 것은 제품을 전반적으로 개선하는 데도 도움이 돼요.” 글로벌 시장을 사람들을 연결하고 참여시키며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기회로 보고 접근한 것이 에어비앤비 성공의 핵심이었던 것이다.

또한 책은 ‘글로벌 클래스’ 기업들의 차별점으로 로컬라이징, 즉 현지화 전략을 꼽는다. 중동의 음식 배달 플랫폼 탈라바트의 글로벌 확장 총괄 매니저였던 무하메드 모 일디림은 “10년 전만 해도 미국이나 유럽 브랜드만 달면 지역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이제는 제품이 현지화되지 않으면 그런 호사를 누리지 못한다. 현지화는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라고 말한다. 저자들은 한국에서는 크게 연령과 성별에 따라 소비자를 구분하는 반면 미국 등 다양성이 높은 시장에서는 소비자가 훨씬 다양하게 세분화될 수 있다며 더 넓은 범위의 현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UC버클리 하스 경영대학원 교수와 ‘실리콘밸리 홍보대사’로 불리는 리더십 코치가 분석한 유니콘 기업들의 로컬라이징 전략을 담았다.



IP_유니버스


IP 유니버스
이한솔 지음 · 미래의창 · 1만9000원

제작비 250억 원으로 1조 원 이상의 수익을 올린 ‘오징어게임’, 전 세계를 무대로 K-POP 성공 신화를 쓴 ‘BTS’, 1996년 첫 등장 이후 게임, F&B 등 다양한 분야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얻은 ‘포켓몬스터’. 이들의 공통된 성공 비결은 바로 무한한 확장성을 가진 ‘IP(지식 재산)’다. 기존에는 게임이나 예술 분야에서 IP가 중요하게 다뤄졌다면 최근에는 패션, 뷰티, 유통 등 분야를 막론하고 IP 비즈니스 규모가 커지며 ‘아이피코노미(IP+이코노미)’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했다. 일상에 깊숙이 파고든 IP를 이해하고 이를 활용해 비즈니스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전략을 소개한다.



오늘밤_황새가


오늘 밤 황새가 당신을 찾아갑니다

이경 지음 · 래빗홀 · 1만5000원

아이를 재우는 동안 음악이나 영상을 틀어주고, 병원에서는 통증에 지친 환자의 짜증을 받아준다. 소설가인 저자가 그린 인공지능(AI)과 인간이 함께하는 미래다. 저자는 돌봄 노동에 기여할 AI에 주목하면서도 인간이 노동에서 완전히 해방되는 유토피아를 그리진 않는다. AI가 분유의 정량은 알려줘도 젖병에 분유는 인간이 직접 타야 하고, 간병인과 교대하며 로봇은 보조적 돌봄 노동을 수행할 뿐이다. 저자는 인간을 닮은 존재인 AI를 거울삼아 ‘인간성은 무엇인가’에 관해 질문을 이어간다. AI가 인간 지능에 바짝 다가선 지금, 우리의 일상은 어떻게 달라질까. AI를 주제로 한 여섯 편의 단편 소설을 통해 다가올 미래를 상상해보자.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