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고객센터
Top
Askbiz 버튼 검색버튼 메뉴버튼

DBR Column

‘해상 풍력’이 미래의 성장 동력

최석환 | 373호 (2023년 07월 Issue 2)
올해 한전이 발표한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제10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르면 신재생에너지, 특히 풍력발전 분야가 높은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2021년 기준 7.6%인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2036년까지 45.3%로 확대하기로 했는데, 특히 풍력발전 설비 용량을 34GW로 늘리기로 해 2022년 12월 기준 약 1.8GW에서 17배 이상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정부의 목표는 굉장히 야심 찬 수준으로 풍력발전에 상당한 투자와 개발이 이뤄지지 않으면 달성 불가능한 수치다. 아직까지 한국의 풍력발전은 현재 전체 에너지 생산량 중 1% 수준으로 풍력발전을 이용한 신재생에너지의 사용은 너무나 미비하다. 세계풍력에너지협의회(GWEC)는 전 세계적으로 연간 풍력발전 신규 설치 용량이 2023년 115GW에서 2027년 157GW로 연평균 15%씩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총 680GW에 해당하는 풍력 설비 용량이 증가하는 것을 의미하며, 이 가운데 130GW가 해상 풍력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 유수의 기업이 탄소중립과 에너지 안보 차원에서 풍력발전의 전망을 긍정적으로 보고 적극 투자하고 있는 데 비해 현재 국내 기업의 풍력발전에 대한 투자 규모는 미약한 수준이다. 한 예로, 세계 1위 풍력 터빈 기업인 베스타스는 오는 9월 아태 지역본부를 서울로 이전하고 2024년 초 풍력 터빈 핵심 설비·부품 생산 공장을 설립하는 등 약 3억 달러 규모의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대한민국은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반도 국가로 천혜의 풍부한 풍력 자원을 갖고 있다. 또한 이미 풍력발전을 건설하는 데 필요한 중공업, 철강 및 기계 기술, 조선 및 해양 플랫폼 기술, 국내외 다양한 플랜트 시장에서 오랜 경험을 축적한 EPC(설계, 구매, 시공) 등의 분야에서 고급 인력을 보유하고 있다. 과거 중동의 여러 국가가 땅만 파면 나오는 풍부한 원유로 부를 창출한 것처럼 한국 또한 배만 타고 나가면 바람을 통해 부를 창출할 수 있는 가능성이 충분하다.

국내 기업이 해상 풍력 시장의 긍정적인 시장 전망과 성장 잠재력에 보다 큰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하는 이유다. 해상 풍력발전 산업은 지속가능한 에너지 생산과 사용을 실현하는 길로 탄소중립뿐 아니라 미래 산업 발전의 원동력을 발굴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현재 풍력 타워 및 하부 구조물의 경우, 국내 기업들이 해외에도 수출을 하는 등 경쟁력을 갖추고 있으나 풍력 터빈 및 해상 변전소의 경우 해외 선도 기업 대비 기술력 및 경험이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국내에는 조선업 및 건설업 분야에서 세계 유수 기업으로 꼽히는 회사들이 있다. 이 기업들이 국내외 시장에서 축적한 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해상 풍력발전 시스템을 개발하고, 해상 풍력발전에 필요한 부품을 생산하는 기업과 협력한다면 해상 풍력 산업은 충분히 크게 성장할 수 있다.

1960년대와 1970년대 한국이 개발도상국으로 경제 발전을 이루던 시절, 정부가 주도적으로 중화학공업을 육성한 결과 제철 및 중화학공업을 중심으로 대기업이 형성됐다. 또한 1980년대와 1990년대 반도체, 전자, 자동차, 배터리와 같은 산업에 대한 선제적인 투자가 이들 대기업을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이제 대기업들이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지속가능한 신재생에너지에서 미래의 성장 동력을 찾아야 한다. 10년 후엔 해상 풍력 분야에서도 현재 한국 산업 발전의 원동력으로 꼽히는 반도체, 전자, 자동차, 배터리에 육박하는 위상을 가진 기업이 새롭게 부상하기를 기대한다.
  • 최석환 최석환 | ㈜히타치에너지코리아 대표이사

    필자는 연세대 경제대학원에서 경제학 석사를 취득했다. 학부에서 전기공학을 전공했으며, 현대중공업에서 전기설계 업무를 맡은 것을 시작으로 ABB에서 전력 분야 기술영업담당, 영업총괄임원으로 근무했다. 2019년 ABB의 파워 그리드 사업본부가 분사하면서 대표를 맡았다. ABB 파워 그리드는 2021년 11월, 히타치에너지코리아로 사명을 변경했다.
    suk-hwan.choi@hitachienergy.com
    이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