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A통신

럭비와 축구가 경제를 흔들다? 옥스퍼드의 술집에서 ‘팬심’을 목격하다

197호 (2016년 3월 lssue 2)

학교 소개

사이드경영대학원(Said Business School) 1996년 설립됐다. 영미권 최고(最古) 대학인 옥스퍼드대 소속이나 경영대학원으로는 젊은 편이다. 옥스퍼드대가 가진 인문학적 자산과 인프라를 바탕으로 경영학적 문제에 국한하지 않고 사회적 문제와 글로벌 이슈를 경영학과 연계시키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세계적 사회적 기업 연구 기관인 Skoll Centre for Social Entrepreneurship와 전 세계 기업 평판 연구의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는 Oxford University Centre for Corporate Reputation을 운영 중에 있다.금융에도 강점을 보이고 있다.

 

지난 해 103일 오후 7, 옥스퍼드 시내 중심에 위치한 작은 술집옥스퍼드 리트리트(The Oxford Retreat)’ MBA 학생들이 삼삼오오 모이기 시작했다. 2015 럭비월드컵 A조에 속한 잉글랜드와 호주의 예선 경기를 관람하기 위해서다. 이날 경기는 잉글랜드의 8강 진출이 걸린 중요한 경기였다.

 

대회 방식은 20개 팀이 4개조로 나뉘어 리그전을 펼친 후 각 조의 1, 2위 팀이 8강에 진출하는 것이었다. 사실 필자는 럭비에 대해 아는 바가 없었고 단지 학기 초 교우들과 친분을 쌓기 위해 이 자리를 찾았다. 미국에서 온 친구들도 럭비에 대해 아는 바가 없는지 영국과 인도 친구들에게 경기방식을 물어보는 모습이었다.

 

오후 8시 경기가 시작될 무렵 술집은 사람으로 가득 메워졌고 열기는 뜨거웠다. 하지만 전반 8분 페널티 획득을 통한 3점 득점을 시작으로 호주는 파죽지세로 잉글랜드를 몰아붙여 173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에 잉글랜드가 반격에 나서 2013까지 따라붙었으나 막바지에 대량 실점하며 3313으로 패배했다. 이로써 럭비 종주국인 잉글랜드는 역대 럭비월드컵 개최국 중 역사상 가장 빨리 예선에서 탈락한 국가라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필자는 MBA 학생으로서이러한 참담한 결과가 과연 어떻게 경제적 손실로 이어질까?’라는 궁금증을 가지게 됐다. 마침 기업금융 과목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회사채 발행사례를 통해 스포츠산업과 자본시장과의 연관성에 대해 공부했기 때문에 궁금증이 더 컸다.

 

먼저 럭비월드컵에서의 영국 탈락으로 인한 경제적 손실에 대해 살펴보도록 하자. 런던비즈니스스쿨의 알렉스 에드만즈(Alex Edmans) 교수는 잉글랜드의 럭비월드컵 조기 탈락은 영국 경제에 약 30억 파운드( 53000억 원)의 손실을 끼쳤다고 주장했다. 해당 수치는 알렉스 교수가 발견한 모형에 의해 산출됐다. 1500개 축구경기와 럭비를 포함한 1000개의 기타 스포츠 경기가 펼쳐진 다음날 영국 주식시장의 등락을 관찰하고, 경기가 없었을 경우를 가정해 모형을 만들었다. 그는 주요 스포츠 이벤트에서 영국이 탈락했을 시 축구의 경우에는 0.5%의 주가가 하락하고 럭비의 경우에는 0.15% 하락한다는 결론에 도달했다. 이 모형을 이날 럭비월드컵 경기 패배에 적용하면 약 30억 파운드의 주가가 증발했다는 것이다.

 

에드만즈 교수는 이러한 주가 증발의 가장 핵심적인 원인으로팬심을 꼽았다. 비행기 사고와 같은 사건은 여행객 수 감소, 실물경제 손실 등과 같이 경제 전체에 악영향을 주기 때문에 주가를 떨어뜨린다. 하지만 스포츠 이벤트 같은 경우에는 펍의 매출 혹은 스포츠 용품 판매와 같이 작은 부분에만 영향을 미칠 뿐 고용 및 배당금과 같이 중요한 부분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다. 따라서 럭비월드컵이 주가에 미친 30억 파운드의 손실은 팬심이 작용했기 때문이라고 봐야 한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과연 30억 파운드는 얼마나 큰 액수일까? 럭비월드컵 대회 전체의 경제유발효과와 대비하면 그 규모를 짐작할 수 있다. 글로벌 회계·경영컨설팅 회사 언스트앤영이 2014년 발행한 ‘2015년 럭비의 경제적 효과(The Economic Impact of Rugby 2015)’ 보고서는 잉글랜드가 럭비월드컵을 통해 최소 175300만 파운드에서 최대 22300만 파운드의 생산효과를 발생시킬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인프라 투자, 방문자 지출, 경기장 지출, ‘팬존(fanzone, 팬들이 야외에서 모여 경기를 관람하는 곳)’ 지출, 외국인 방문객의 티켓구매 등의 직접 효과와 영국 내 시민들의 전체적인 경비 지출 증대 및 생산품 증대 등 간접 효과를 더한 수치다.

 

 

 

대회 전체의 생산유발 효과가 최대 약 22억 파운드인데 한 경기에서 패배했다고 그것보다 더 큰 손실을 입었다는 것은 비합리적으로 보이기도 한다. 언스트앤영이 예상한 생산유발효과가 너무 보수적이거나, 아니면 에드만즈 교수가 추산한 손실액이 너무 과대평가된 것 아닌가라는 비판을 가질 수 있다. 또 화폐경제와 실물경제를 같은 잣대로 직접 비교하는 것이 억지스러운 면이 있기도 하다.

 

어찌됐든 잉글랜드의 팬심은 어느 정도의 경제적 손실을 발생시킨 것만은 틀림없다. 실제로 잉글랜드가 럭비월드컵에서 예선 탈락하기 전후의 거리 분위기도 많이 다르다. 탈락 전에는 거리에서 잉글랜드 럭비 티셔츠를 입은 팬들을 종종 볼 수 있었고 펍 입구에 위치한 보드에도 럭비월드컵 관전 일정을 적어 놓았었다. 하지만 예선 탈락 후 그러한 광경은 보기 힘들어졌다. 보드는 럭비월드컵 일정이 아닌 프리미어리그 축구 일정이 차지했다.

 

애드만즈 교수는 럭비월드컵 사례를 통해 스포츠팬심이 주식시장에 영향을 미침을 보여줬다. 그렇다면 팬심은 채권시장에도 영향을 미칠까?

 

영국의 명문 축구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사례를 보자. 2005년 미국의 글레이저 가문은 이 팀을 81000만 파운드( 14000억 원)에 인수했다. 이들은 인수과정에서 헤지펀드로부터 채권을 통해 인수자금 22000만 파운드를 16.25% 이자율로 조달했고, 은행에서도 5900만 파운드를 높은 이자율로 조달했다. 따라서 구단의 수익성이 낮았다. 2010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수익성이 낮아지는 것을 방지하고자 49000만 파운드의 채권 발행을 계획했다. 채권은 영국 파운드화와 미국 달러 채권으로 나누어져 각각 25000만 파운드, 42500만 달러로 발행될 예정이었으며 표면금리는 파운드화의 경우 8.75%, 달러화의 경우 8.375%의 쿠폰을 반기별로 지급할 예정이었다. 만기는 2017 21일로 설정됐다. 채권 발행의 경우 금융기관에서 만기수익률(할인률)을 결정하게 되는데 표면수익률보다 할인율이 낮을 경우에는 발행액보다 높은 금액으로 거래되고, 할인율이 높을 경우에는 발행액보다 낮게 거래된다.

 

채권발행 결과는 예상과는 달리 매우 참담했다. 파운드화 경우에는 만기수익률이 10.591%로 결정돼 채권이 표면액 대비 93%로 할인돼 버렸다. 마찬가지로 달러화 채권의 경우도 표면액 대비 94.5%로 할인돼 버렸다. 이에 대해 소시에테제네랄의 한 애널리스트는 “2009년 이래 채권시장 상황이 나쁘지 않은 상황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최악의 채권 중 하나라고 <파이낸셜타임스>를 통해 혹평했다.

 

이런 참담한 결과의 원인은 물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과도한 부채를 첫 번째로 꼽을 수 있다. 하지만 이와 더불어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는 두 가지 원인을 더 꼽았다. 첫 번째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성지라고 할 수 있는 올드트래포드 스타디움과 캐링턴 연습구장이 채권의 담보로 잡혀있기 때문이다. 안 그래도 미국 자본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인수한 것에 대해 영국 축구팬들의 심기가 매우 불편했는데 성지를 담보로 잡는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기 때문이다. 두 번째로 글레이저 가문이 팀을 인수할 때 사용한 자금조달의 상환에 이 채권 발행을 통해 들어온 자금이 사용된다는 점이다. 영국 축구팬들은 해외 자본으로 어지럽혀진 프리미어리그를 언짢은 시선으로 바라보기 때문에 영국 파운드를 통해 인수자금을 갚기를 원치 않을 것이다. 물론 이러한 정성적인 이유는 논란의 여지가 많고 증명하기도 어렵지만 스포츠산업의 특수성을 고려한다면 어느 정도는 타당해 보인다.

 

한국의 대표적인 대중 스포츠는 프로 야구다. 과거 제5공화국 시절 정부 주도하에 시작된 프로 스포츠지만 이제는 단순한 기업의 마케팅 채널을 넘어 산업화 단계에 도래하고 있다. 이에 대한 방증으로 한 증권회사는 2015년 프로야구 시즌 전망에 대한 애널리스트 보고서를 발행하기도 했다.

 

자본시장은 프로 스포츠의 성장을 도모할 수 있다. 자본시장을 통한 자금조달은 구단의 운영자금으로 쓰이며 구장 시설을 쾌적하게 만들어 팬들을 구장으로 더 유인할 수 있다. 좋은 선수를 영입해 높은 수준의 경기를 제공해 팬심을 더 확보할 수 있다. 비록 먼 미래의 이야기이긴 하지만 한국 기업 및 구단들이 선진사례를 통해 주의 깊게 봐야 할 부분이 있다. 자본시장을 통한 자금조달에 있어 정량적인 부분도 중요하나 팬심과 같은 정성적인 부분도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영호 옥스퍼드대 MBA Young.Lee@mba2015.sbs.oxford.edu

 

필자는 영국 맨체스터대에서 경제학을 전공했다. 한진중공업 재무 담당으로, 딜로이트에서 시니어 컨설턴트로 일했다. 학부시절 국내 모 스포츠신문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전담 통신원으로 일한 경험도 있다.

 

 

동아비즈니스리뷰 350호 Smart Worcation 2022년 08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