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

ESG 지표 제각각… 교차 검증으로 신뢰 높여야

322호 (2021년 06월 Issue 1)

014


Based on “Divergent ESG ratings.”(2020) by Dimson, E., Marsh, P., & Staunton, M.. in The Journal of Portfolio Management, 47(1), 75-87.

무엇을, 왜 연구했나?

ESG(환경, 사회, 기업지배구조) 지표가 최근 학계와 실무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1983년 영국의 EIRIS가 처음으로 ESG를 평가하는 기관이 된 이후 많은 기관과 단체가 ESG 평가를 시작했다. ESG 평가 시장은 2024년까지 연간 5억 달러(약 5600억 원)를 상회하는 규모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 ESG를 평가하는 기관은 크게 3종류로 구분된다. MSCI나 FTSE 러셀과 같은 전문 평가 회사와 무디스(Moody's)나 S&P와 같은 신용평가회사, 그리고 레피니티브(Refinitive)나 서스테이널리틱스(Sustainalytics), 팩트세트(FactSet)와 같은 재무 정보 회사가 이들에 속한다. 이들 ESG 평가 기관들은 각자 나름의 기준을 가지고 공개된 기업 정보나 기업이 제공하는 지속가능경영보고서, 설문 및 방문 조사, 인터뷰 등을 종합해 각 기업의 ESG 지표를 제시하고, 투자자 등 시장 참여자들은 이 정보를 활용해 의사결정을 한다. 만약 같은 기업에 대해 평가 기관마다 서로 다른 ESG 평가를 내린다면 시장의 혼동이 커질 것이다. 본 연구는 평가 기관별로 ESG 지표가 차이가 난다는 사실을 실증하고, 일관된 평가 기준과 지표가 필요함을 시사한다.

015

무엇을 발견했나?

런던비즈니스스쿨의 연구진은 가장 널리 활용되는 ESG 지표 평가 기관인 MSCI와 FTSE, 서스테이널리틱스를 비교 분석했다. 첫째, 잘 알려진 6개 기업의 2019년 ESG 지표에 대해 분석해 세 기관의 평가 차이를 살폈다. 먼저 페이스북의 경우, 환경(E) 지표를 서스테이널리틱스는 매우 낮게, MSCI는 매우 높게 평가했고, 사회(S) 지표는 반대로 서스테이널리틱스는 매우 높게, MSCI는 매우 낮게 평가했다. JP모건 체이스(JPMorgan Chase)와 웰스파고(Wells Fargo), 화이자(Pfizer)의 기업지배구조(G) 지표에 대해 MSCI는 매우 낮은 평가를 했으나, 반대로 서스테이널리틱스는 매우 높게 평가했다. 또한 MSCI와 FTSE는 웰스파고의 종합 ESG 지표에 대해 서로 반대의 평가 결과를 나타냈다. 둘째, 각 기관의 ESG 평가 간의 상관관계가 상당히 낮았다. MSCI와 FTSE의 ESG 종합 지표 간 상관관계는 0.30에 불과했고, 환경(E) 지표의 상관관계는 0.23, 사회(S) 지표는 0.21이었다. 심지어 기업지배구조(G) 지표의 상관관계는 0.00으로, 두 기관의 평가가 전혀 일치하지 않았다. 가장 비슷한 평가를 한 FTSE와 서스테이널리틱스의 경우에도 ESG 종합 지표에서 0.59, 환경(E) 지표의 상관관계는 0.42, 사회(S) 지표는 0.43이었고, 기업지배구조(G) 지표는 역시 0.07에 불과했다. 이는 평가 기관별로 같은 기업의 ESG 지표, 특히 기업지배구조(G) 지표를 서로 다르게 보고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런 차이는 평가 기관별로 항목별 가중치가 다르게 나타나기 때문에 발생한다. 상대적으로 MSCI는 업종별로, 지표별로 가중치의 차이를 둔다. 예를 들어 보험회사의 경우 MSCI는 사회(S) 지표의 가중치를 74%로 높게 두고 환경(E) 지표와 기업지배구조(G) 지표의 가중치는 각각 5%와 21%로 설정한다. 하지만 서스테이널리틱스는 ESG 각 세부 지표에 대해 각각 30%, 38%, 32%로 비슷한 수준의 가중치를 할당한다. 셋째, 평가 기관별로 ESG 지표가 상이하기 때문에 ESG 지표를 이용한 지수의 성과도 차이를 보였다. S&P의 DJSI는 기준 지표인 S&P Global BMI 대비 29% 낮은 성과를 보인 반면 MSCI world ESG leader나 FTSE4GOOD은 기준 지표를 상회하는 성과를 보였다.

016


연구 결과가 어떤 교훈을 주나?

2018∼19년 테슬라의 ESG 지표에 대해 MSCI는 매우 높게, FTSE는 매우 낮게, 서스테이널리틱스는 중간으로 평가했다. 그렇다면 2020년, 가파르게 성장한 테슬라의 기업 가치에 대해 ESG의 관점에서 어떤 결론을 내릴 수 있을까? MSCI와 FTSE는 서로 반대의 결론을 도출할 것이다. ESG의 측면에서 기업을 평가하고 투자에 반영하려는 실무적 관심은 나날이 증가함에도 이를 뒷받침하는 지표의 평가 기관별 차이는 극명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이 촉발한 경제위기는 자본시장에 큰 충격을 주고 있다. 학계의 많은 연구는 ESG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기업이 경제위기 상황에서 충격을 더 잘 흡수하고, 더 많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며, 이를 바탕으로 지속가능한 경영 건전성을 확보할 수 있다고 보고하고 있다. 그러나 ESG 지표를 평가하는 기관마다 서로 다른 결과를 나타낸다면 ESG의 효과성에 대한 연구 결과 역시 엇갈릴 수밖에 없다. ESG 평가 기관들은 평가의 상호신뢰성을 확보해야 하고, 각 기업의 실무자들과 투자자들은 ESG 정보의 활용에 있어 다양한 기관의 지표를 교차 검증할 필요가 있다.


김철영 명지대 경영대학 조교수 kimcy@mju.ac.kr
필자는 서울대 공대에서 학사 학위를, 동 대학 경영학과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현재 명지대 경영학과 조교수로 재직 중이다. 주 연구 분야는 조직행동론, 인적자원관리이다.
동아비즈니스리뷰 323호 Blockchain for New Transaction 2021년 06월 Issue 2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