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lic Health

직장 내 괴롭힘은 개인 아닌 시스템 문제

346호 (2022년 06월 Issue 1)

014


Based on “Mental Health Problem as a Risk Factor for Workplace Bullying: The Protective Effect of a Well-Functioning Organization” (2021) by Rosander, M. in Annals of Work Exposures and Health, pp. 1096-1106.

무엇을, 왜 연구했나?

2019년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이 시행된 이래로 2019년 2130건, 2020년 5823건, 2021년 6763건의 사건이 고용노동부에 접수됐다. 직장 내 괴롭힘 건은 매년 증가하고 있는데 접수되지 않은 사례는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사람들은 직장 내 괴롭힘이 개인뿐 아니라 회사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점을 잘 안다. 하지만 성인들 사이에서 벌어진 일이라는 점, 나와는 상관없는 일이라는 생각 때문에 사내에서 크게 이슈화되지 않는 경향이 있다.

그동안 많은 연구가 정신 건강과 직장 내 괴롭힘의 관계를 밝히고 있는데 직장 내 괴롭힘 혹은 따돌림이 우울증이나 불안 장애 등 정신 건강 문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점은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거꾸로 정신 건강이 좋지 않으면 직장 내 괴롭힘 피해가 더 심하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반면, 이런 관계가 발생하는 원인이 무엇이며, 어떻게 이를 예방할 수 있는지에 대한 연구는 여전히 부족하다.

015

이에 스웨덴 린셰핑대 연구진은 정신 건강 문제와 직장 내 괴롭힘 사이의 메커니즘을 규명하고자 했다. 그들은 기존의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직장 내 개인의 역할 명료성과 직장 내 질서 수준이 정신 건강과 괴롭힘의 관계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가설을 세웠다. 이 가설을 증명하기 위해 10명 이상의 사업체에서 일하는 18세에서 65세까지의 직장인 1095명의 자료를 토대로 연구 변수인 정신 건강 문제, 직장 내 괴롭힘, 직장 내 역할 명료성과 질서, 프리젠티즘(Presenteeism)1 을 측정했다.

무엇을 발견했나?

연구 결과, 우선 정신 건강과 직장 내 괴롭힘은 유의한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피해자의 정신 건강에 문제가 있는 경우에 문제가 없는 경우보다 직장 내 괴롭힘을 경험할 확률이 약 2.4배 정도 높았다. 또 정신 건강과 직장 내 역할의 명료성 및 질서와의 관계도 유의한 결과가 나타났는데, 즉 개인의 업무 및 역할이 모호하고 회사의 업무 처리 방식이 체계화돼 있지 않거나 부서 간 업무 분담이 명확하지 않을수록 정신 건강이 악화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년간 프리젠티즘을 겪은 날 수가 증가할수록 정신 건강이 안 좋아지는 것도 증명됐다.

두 번째로 직장 내 역할의 명료성 및 질서가 정신 건강과 직장 내 괴롭힘의 관계에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시 말해, 개인의 역할이 모호하고 회사의 업무 처리 방식이 체계화돼 있지 않을 경우에만 피해자의 정신 건강 문제가 직장 내 괴롭힘으로 이어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마지막으로, 프리젠티즘도 정신 건강과 직장 내 괴롭힘의 관계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로 규명됐다. 정신 건강에 문제가 있고 프리젠티즘을 겪고 있는 사람은 괴롭힘을 경험할 위험이 컸다.

016


연구 결과가 어떤 교훈을 주나?

본 연구 결과는 이전의 연구와 마찬가지로 정신 건강 문제가 직장 내 괴롭힘, 직장 내 개인의 역할 명료성, 직장 내 질서, 프리젠티즘에 유의한 영향을 미침을 보여준다. 그런데 개인의 정신 건강 상태도 직장 내 괴롭힘을 유발하는 원인이 될 수 있지만 이런 현상이 회사 환경의 영향을 받았다는 점에 더욱 주목할 필요가 있다. 즉, 회사 내에 개인의 역할이 명료하고 질서가 체계적으로 잡혀 있는 경우, 개인의 정신 건강 문제가 직장 내 괴롭힘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이는 직원의 정신 건강 문제가 직장 내 괴롭힘으로 이어지는 것을 방지하려면 회사의 시스템을 바로잡을 필요가 있다는 교훈을 준다. 구체적으로 회사가 조직 내 직원들의 역할을 명료하게 정해주고 회사 내부의 업무 처리 방식을 체계화하는 등의 조치가 직장 내 괴롭힘을 예방하는 유용한 보호막이 될 수 있을 것이다.

다른 한편, 프리젠티즘이 정신 건강과 직장 내 괴롭힘 문제를 악화시킨다는 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즉, 정신 건강 문제를 겪고 있는 직장인이 신체적, 정신적 컨디션이 좋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집에서 쉬지 않고 출근을 강행할 경우 직장 내 괴롭힘 문제가 악화될 수 있다는 얘기다. 스트레스 요소가 증가하는 환경이 정신 건강 문제로 인한 직장 내 괴롭힘을 발생시킬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본 연구 결과는 직장 내 괴롭힘이 발생하는 원인이 단지 개인의 정신 건강 문제 혹은 결점 때문이 아니라 회사의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기 때문일 수도 있음을 밝힌다. 직장 내 괴롭힘이 빈번히 발생하는 회사라면 근본적으로 부서 간, 개인 간의 업무 분담이 명확한지, 혹은 업무 구조가 체계적인지 등을 돌아볼 필요가 있겠다. 또 직장인 개개인도 평소 적절한 휴식을 취함으로써 스트레스 요인을 관리하는 데 주의를 기울여야겠다.


김헌태 미시시피대 응용과학부 데이터 애널리스트 hkim35@olemiss.edu
필자는 연세대 체육교육학과를 졸업하고 텍사스 오스틴대에서 운동생리학으로 석사 학위를, 미들테네시주립대에서 체육측정평가 전공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미시시피대에서 박사후 연구원을 거쳐 현재 미시시피대 데이터 애널리스트로 일하고 있다. 신체 활동 측정 및 중재, 빅데이터를 이용한 신체 활동과 다양한 건강 변인과의 관계 규명 등을 연구하고 있다.
동아비즈니스리뷰 351호 Diversity in Talent Management 2022년 08월 Issue 2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