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ychology

과도한 e메일이 리더의 목표 달성을 방해한다

286호 (2019년 12월 Issue 1)



Psychology
과도한 e메일이 리더의 목표 달성을 방해한다

Based on “Boxed in by your inbox: Implications of daily e-mail demands for managers’ leadership behaviors” by Christopher C. Rosen, Lauren S. Simon, Ravi S. Gajendran, Russell E. Johnson, Hun Whee Lee, and Szu-Han Joanna Lin in Journal of Applied Psychology published online September, 2018.


무엇을, 왜 연구했나?

최근 과도한 e메일 업무(Email demands)의 부정적인 측면이 학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통계에 따르면 직장인들은 평균 하루 2시간 이상을 e메일을 쓰는 데 사용하며 100여 통 정도의 e메일을 처리한다. 직장인들의 시간과 자원은 한정적인데 e메일에 너무 많은 시간을 쏟다 보니 정작 다른 중요한 업무에 집중할 수 없게 되는 부작용이 커지고 있다. 또 잦은 e메일 확인은 다른 업무 진행의 흐름을 끊어 놓기도 한다. 직장인들은 메일에 응답한 후 본 업무로 돌아가는 데 하루 평균 1시간 반 이상을 허비하고 있다고 한다.

아칸소대 로슨 교수를 포함한 연구진은 이런 과도한 e메일 업무의 부정적 측면에 초점을 맞춰 특히 리더들에 대한 e메일 요구가 그들의 목표 달성을 어떻게 방해하는지, 또 더 나아가 그들의 리더십 행동에는 어떤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지 연구했다.


무엇을 발견했나?

연구진이 48명의 리더를 대상으로 10일 동안 하루 2번 설문을 실시한 결과, e메일 요구는 업무 목표 달성(Goal progress)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 리더들이 업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써야 하는 시간을 e메일 요구를 처리하는 데 써 버렸기 때문이다. 메일 요구가 업무 목표 달성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은 e메일 중심성(Email centrality)에 의해 조절됐다. 다시 말해, e메일이 업무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리더들의 경우 메일 요구가 업무 목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약화됐다. 이들은 메일에 대응하면서 본인의 주요 업무에 대한 정보 역시 많이 수집할 수 있었기 때문에 부정적 영향이 최소화된 것이다.

또 e메일 요구는 리더들의 업무 목표 진전을 방해해서 변혁적 리더십을 감소시켰다. 다시 말해, 방해된 목표 달성 과정이 e메일 요구와 변혁적 리더십(Transformational leadership)의 관계를 매개한 것이다. 변혁적 리더십은 구성원들의 가치관, 행동 규범 등을 변화시켜 조직 자체를 긍정적인 방향으로 변혁시키는 리더십을 말한다. 과도한 e메일 요구로 주요한 업무 목표를 진전시키는 데 어려움을 겪은 리더들은 장기적 성과보다 당장 닥친 업무 성과를 내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해 변혁적 리더십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게 됐다고 예측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e메일에 따른 업무 목표 달성의 방해가 변혁적 리더십에 미치는 부정적 관계는 자기 통제(self-control)에 의해 조절됐다. 다시 말해, 자기 통제가 강한 리더들은 자신의 행동과 주의를 통제하는 데 필요한 여유 자원이 많기 때문에 당장의 업무 목표 달성에 문제가 생긴 경우에도 변혁적 리더십을 포기하지 않았다.


연구 결과가 어떤 교훈을 주나?

이 연구는 직장인들의 일상적인 업무와 밀접하게 연관된 e메일이라는 소통 수단에 대해 균형적인 시각을 제공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 많은 직장인이 e메일의 편의성을 알면서도 이로 인해 다른 업무를 방해받아 왔다. 하지만 그동안 이런 과도한 e메일 요구의 부정적 측면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는 부족했다. 이번 연구는 특히 e메일을 많이 받는 리더에게 메일 확인이 미치는 부정적 측면을 보여줌으로써 무분별한 e메일 활용에 경종을 울린다.

우리는 업무를 하면서 편의성 때문에 쉽게 e메일에 의지한다. 하지만 무분별한 e메일 요구가 리더들의 업무 목표 진전과 변혁적 리더십을 약화시킨다는 본 연구의 결과를 고려해 e메일 활용에 신중할 필요가 있겠다. 특히 업무에 메일이 크게 중요하지 않은 리더의 경우 e메일의 부정적 영향이 더 크므로 꼭 필요한 경우에만 e메일을 확인하는 식으로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겠다.

필자소개 김유진 템플대 경영학과 교수 ykim@temple.edu
필자는 연세대를 졸업하고 미시간주립대에서 조직 및 인력 관리 전공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박사 학위를 받은 후 캘리포니아주립대에서 교수로 2년간 재직했다. 현재는 템플대 교수로 재직 중이다. 주 연구 분야는 감정, 조직시민행동, 팀 성과 등이 있다.
동아비즈니스리뷰 289호 Boosting Creativity 2020년 1월 Issue 2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