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ble Management

인터넷의 미래 ‘다른 種, 다른 행성’으로

299호 (2020년 6월 Issue 2)

Article at a Glance

사물인터넷(IoT)의 등장으로 그 연결 범위가 한층 확대됐다지만 여전히 인터넷은 사람끼리의 연결망에 집중돼 있다. 하지만 일부 과학자와 예술가, 동물행동연구가 등을 중심으로 원숭이, 코끼리, 돌고래 등 사람 외 다른 종(種)과의 연결망 구축에 대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소위 ‘종 간 인터넷(Interspecies Internet)’이다. 심지어 스페이스X의 일론 머스크 회장은 달이나 화성처럼 접근이 상대적으로 용이한 우주 공간에서의 인터넷 프로젝트를 야심 차게 추진하고 있다. 이렇게 종 간 인터넷과 우주 인터넷을 상상하고, 기획하고, 관련 기술 개발에 도전하기 위해선 개체적 시각이 아니라 탈개체적이고 통합적인 시각이 필요하다. 장자는 모든 생명체와 사물이 우주라는 하나의 망 속에서 통합적으로 존재한다고 인식한다. 인류가 앞으로도 하나의 종으로서 계속 존속하기 위해서는 종 이기주의를 버리고 다른 종들과의 공존을 모색해 나가야 한다.


인터넷의 기원은 1969년 미국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UCLA), 산타바버라 캘리포니아대(UCSB), 스탠퍼드대, 유타대 등 미국 내 4개 대학 연구소의 컴퓨터를 연결하기 위해 구축한 아르파네트(ARPANET)다. 탄생의 기원이 말해주듯이 인터넷은 연결망이다. 컴퓨터를 매개로 사람과 사람을 연결해 필요한 정보를 주고받고 소통하는 수단이 인터넷이다.

1세대 인터넷의 단점 중 하나는 사람과 사물 간 접점이 없었다는 사실이다. 냉장고나 에어컨 같은 사물은 사람들의 실생활과 밀접하게 연관돼 있지만 그동안 인터넷망으로는 연결돼 있지 않았다. 이를 해결해 준 것이 사물인터넷(IoT, Internet of Things)이다. IoT는 인터넷망으로 연결된 사물이 스스로 주변 환경을 분석, 조정, 통제하는 기술이다.

IoT로 그 연결 범위가 한층 더 확대됐다지만 여전히 인터넷은 사람끼리의 연결망이라는 한계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원숭이나 코끼리, 돌고래와 같은 다른 종(種)과의 연결망은 구축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일부 과학자와 예술가, 동물행동연구가 등을 중심으로 이에 대한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소위 ‘종 간 인터넷(Interspecies Internet)’으로 불리는 이 신기술은 4차 산업혁명이 성숙기에 접어들 때쯤이면 우리들의 일상적인 삶 속으로 침투해 들어올 것으로 전망된다. 이렇게 연결의 폭이 넓어지다 보면 인터넷의 궁극적인 종착지는 지구상의 모든 인류와 모든 사물, 모든 종을 넘어 우주가 될 것이다. 우주 인터넷 프로젝트를 야심 차게 추진하고 있는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회장의 예측에 따르면 달이나 화성처럼 접근이 상대적으로 용이한 우주 공간에서의 인터넷망 연결은 빠르면 40년 내에 실현될 것이라고 한다.

고전을 통해 인터넷의 미래에 관한 혜안을 찾고자 할 때 자연스럽게 떠오르는 인물이 장자다. 장자 사상의 핵심을 한마디로 요약하면 ‘구분 짓지 말고 두루 소통하라’는 것이다. 장자 사상 체계 내에서 볼 때 돌, 기와, 나무, 새, 물고기 등 모든 사물은 독립적으로 존재하는 개체가 아니라 하나로 존재하는 통합체다. 그래서 사물을 대소(大小), 경중(輕重), 고저(高低)에 따라 구분하는 것은 무의미하다. 사람과 사람, 사람과 다른 종(種)들의 관계도 마찬가지다. 선악(善惡)과 미추(美醜)에 상관없이 모든 사람은 동등한 가치를 지닌 수평적 존재이며, 이러한 관계는 사람과 두더지, 사람과 민들레 등 서로 다른 종(種)들 사이에도 똑같이 적용된다.

장자는 모든 생명체와 사물이 우주라는 하나의 망 속에서 통합적으로 존재한다고 인식한다.

“모든 사물은 서로 연관돼 있다. 개체는 서로를 끌어당긴다. 物固相累(물고상루) 二類相召也(이류상소야)”

- 『장자』 ‘산목’편.


133

호접몽(胡蝶夢) 우화에 나오는 나비와 인간은 생물학적으로 서로 다른 존재다. 하지만 광활한 우주와 같은 무의식의 공간으로 인식의 지평을 넓힐 때 그러한 구분 자체가 무의미해진다는 것이 장자의 생각이다. 우주적 시각에서 보면 나비가 곧 사람이고, 사람이 곧 나비라는 것이다. 『장자』의 또 다른 우화 속에 등장하는 광막지야(廣莫之野), 무하유지향(無何有之鄕), 명해(冥海), 천지(天池)와 같은 표현들은 통칭해서 우주라고 보면 무리가 없다. 『장자』 ‘추수’편에 나오는 다음 우화에서는 종을 초월한 우주적 교감과 소통이라는 메시지를 읽을 수 있다.

어느 날 장자와 혜시가 호수(濠水)의 다리 위에서 산보를 하고 있었다. 장자가 빙그레 웃으면서 말했다. “물고기들이 한가로이 헤엄을 치면서 놀고 있군. 저게 바로 저 녀석들의 즐거움이 아니겠나.” 그러자 혜시가 따지듯 물었다. “자네는 물고기도 아니면서 어떻게 물고기가 즐거워하는지를 아는가?” 이에 장자가 대꾸했다. “그렇다면 자네는 내가 아니거늘 어떻게 내가 물고기의 즐거움을 모를 거라고 단정하는가?” 그러자 혜시는 이렇게 말했다. “나는 자네가 아니기 때문에 자네를 모르네. 이를 기준으로 따져보세. 자네는 물고기가 아니네. 그렇다면 물고기의 즐거움을 모르는 것은 당연한 것 아닌가?” 이에 장자가 다시 대꾸했다. “얘기의 처음으로 되돌아가 생각해 보세. 자네가 방금 내게 ‘물고기가 즐거워한다는 것을 어떻게 아느냐’고 말한 것은 바로 내 생각을 알고 내게 물었던 것일세. 그러니 내가 호수의 다리 위에서 물고기의 즐거움을 알 수 있다는 것이네.”

- 『장자』 ‘추수’편.

호량지변(濠梁之辯)으로 불리는 혜시와 장자 사이의 논쟁이다. 우화에서 혜시는 물고기를 종(種) 단절적, 배타적 시각으로 바라본다. 이에 비해 장자는 물고기를 종(種) 통합적, 포용적 시각으로 바라본다. 이 때문에 혜시는 종 간 공감 능력이 떨어지지만 장자는 그 능력이 탁월하다. 혜시와 같은 인식론에 매몰되면 백 년, 천 년이 가도 종 간 인터넷, 우주 인터넷이라는 기발한 소통 장치를 떠올릴 수 없다.

우화에 담긴 함의를 조금 확장해서 보면 혜시의 생각은 인간이라는 종이 배타적 특권을 누리는 지구에 갇혀 있는 반면 장자의 생각은 모든 종이 동등한 권리를 가지는 우주라는 광활한 공간을 지향하고 있다. 과학자들이 종 간 인터넷과 우주 인터넷을 상상하고, 기획하고, 그에 관한 기술 개발에 도전하는 것도 개체적, 지구적 시각이 아니라 탈개체적, 우주적 시각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인류가 앞으로도 하나의 종으로서 계속 존속하기 위해서는 종 이기주의를 버리고 다른 종들과의 공존을 모색해 나가야 한다.

종 간 인터넷은 이러한 공존을 가능하게 하는 혁명적인 기술이다. 그리고 지구는 일정 시간이 지나면 자연적 수명이 끝난다. 그 때문에 인류가 존속하기 위해서는 지구라는 공간적 한계를 넘어 우주에 새로운 삶의 터전을 개척해야 한다. 우주 인터넷은 그러한 상황에 대처하기 위한 통신 수단이다. 기후변화 등 환경적 요소를 감안할 때 인류에게 주어진 시간은 그다지 길지 않다. 지금 이 시간에도 은하계 어느 한쪽에서는 지구인들에게 끊임없이 경고 방송을 하고 있을지 모른다. 종말이 가까워졌을 때 “그 방송을 듣지 못했다”거나 “가까이하기엔 너무 먼 당신”이라고 해봐야 때는 늦다.

일론 머스크는 SF 소설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를 읽고 우주 개발 계획을 구상하게 됐다고 한다. 이 소설에선 은하계 한쪽에 우회도로를 건설하기 위해 지구를 철거하러 온 책임자에게 지구인들이 항의하는 장면이 나온다. 이에 대한 그의 말이다.

“우리 말에 깜짝 놀라는 척해봤자 아무 소용없다. 모든 계획 도면과 철거 명령은 알파 켄타우리 행성에 있는 지역 개발과에 너희 지구 시간으로 오십 년 동안 공지돼 있었다. 그러므로 너희에게는 공식적으로 민원을 제기할 시간이 충분히 있었다. 알파 켄타우리 행성에 가본 적도 없다니 그게 무슨 소린가? 맙소사, 이 인간들아, 알다시피 그 별은 너희 지구에서 사광 년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

-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일론 머스크가 계획을 발표했을 때 대부분의 사람은 허황된 생각이라고 비웃었다. 하지만 그의 생각은 차츰차츰 현실이 돼 가고 있다. 일론 머스크의 지칠 줄 모르는 모험심과 도전정신은 상식을 뛰어넘는 기술적 진보를 이뤄내고 있으며 그 과정에서 엄청난 규모의 경제적 가치를 창출하고 있다. 그 정점에 서 있는 것이 바로 우주 인터넷이다.


박영규 인문학자 chamnet21@hanmail.net
필자는 서울대 사회교육학과와 동 대학원 정치학과를 졸업한 후 중앙대에서 정치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한국승강기대 총장과 한서대 대우 교수, 중부대 초빙 교수 등을 지냈다. 동서양의 고전을 현대적 감각과 트렌드에 맞게 재해석하는 일에 관심을 갖고 있다. 저서에 『다시, 논어』 『욕심이 차오를 때 노자를 만나다』 『존재의 제자리 찾기; 청춘을 위한 현상학 강의』 『그리스, 인문학의 옴파로스』 등이 있다.
동아비즈니스리뷰 330호 플라스틱 순환경제 2021년 10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