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상사 혹은 꼰대의 네 가지 유형

249호 (2018년 5월 Issue 2)

김성완 김성완
김성완
- (현) 통코칭 대표
- (현) 중소기업진흥공단 자문교수
-LG디스플레이 HRD 현업지원팀 파트장

coach@tongcoaching.com
고승연 고승연
고승연
동아일보 기자
seanko@donga.com
직장 상사 혹은 꼰대의 네 가지 유형

우선 누군가가 나에게 ‘듣기 싫은’ 얘기를 한다고 해서 무조건 그 선배나 직장 상사가 ‘꼰대’는 아니다. 최근 ‘꼰대론’이 유행하자 이에 대한 반발로 ‘듣기 좋은 말 하면 멘토라 하고, 듣기 싫은 말 하면 꼰대로 치부한다’는 비판도 있는데 이 역시 완전히 틀린 얘기는 아니다.

‘조언’을 진지하게 해주는 상사나 직장 선배가 있다면 아무리 잔소리처럼 들리고 ‘오지랖’처럼 느껴지더라도 일단 그 사람이 어떤 이유에서 그렇게 하는지 생각해보자. 즉, 조직과 성과를 위해서 그러는 것인지, 아니면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 그렇게 하는지를 고민해보라는 것이다. 물론 인간은 누구나 자기이익을 우선시하는 성향이 있다. 또 한편으로는 아무리 자기중심적인 인간이라도 조직의 발전이나 성과를 위해 일하고 생각할 때도 있다. 합리적으로 조언하던 사람도 기분이나 상황에 따라 막말을 할 수도 있고, 주로 막말을 일삼던 사람도 때론 조곤조곤 조언할 수도 있다. 따라서 [표 3]의 분류는 ‘대체적 성향’ 정도라 생각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