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라 켄야가 형상화한 무인양품의 철학

258호 (2018년 10월 Issue 1)

조성환 조성환
조성환
-사단법인 한국조직경영개발학회 인문디자인경영연구원 상임이사, 인문학공장 편집팀장
김경묵 김경묵
김경묵
-(현)성균관대 초빙교수, 사단법인 한국조직경영개발학회 인문디자인경영연구원 부회장 겸 원장, 인문학공장 대표, 디자인철학 자문위원
-(전)삼성전자 수석디자이너
formook@naver.com
하라 켄야가 형상화한 무인양품의 철학

또 하라 켄야는 규격화와 대량 생산 중심의 산업디자인에서 디자이너의 개성이 억압되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여기에서 디자이너의 개성이란 창의적 예술성을 말한다. 즉, 획일화된 산업이 개성 있는 디자인을 죽이고 있다는 것이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창조적인 디자이너의 탄생을 기대하기는 어렵다. 이러한 지적 역시 우리의 기업문화도 예외는 아니다. 아니, 한국 사회 전체가 아직도 가능성과 창조성보다는 효율성과 획일성을 중시하는 것이 사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