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R 258호를 읽고

DBR 258호를 읽고

260호 (2018년 11월 Issue 1)

PDF 다운로드 횟수 10회중 1회차 차감됩니다.
다운을 진행하시겠습니까?
아티클 다운로드(PDF)
4,000원



요즘 대중이 추구하는 삶의 방향에서 먹는 즐거움은 어쩌면 가장 중요한 부분이 아닐까 생각한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호의 스페셜 리포트 ‘Delicious Strategy’는 일반인들에게 익숙하고 재미있는 주제였다. 평소 맛집 탐방을 즐기는 본 독자에게도 흥미롭게 다가왔다.

그동안 음식을 판매하는 식당은 아무나 쉽게 오픈하고 일반인이 창업하기에 만만한 이미지였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그 경쟁이 날로 치열해지고 사람들의 눈높이와 함께 삶의 질이 향상되면서 경쟁력이 없는 식당은 쉽게 문을 닫는 일을 많이 본다.

이번 스페셜 리포트에서 다룬, 이른바 ‘맛집’들에서는 브랜드마다의 특성과 개성이 느껴진다. 가성비, 브랜드화, 경영 철학 등이 재미있고 유익하게 소개됐다. 더본 코리아의 프랜차이즈들에서는 가격 대비 우수하고 맛있는 음식이, 제주맥주에서는 신선함과 함께 제주의 색이, 한식주점 월향에서는 ‘채소 막걸리’ 같은 독특한 퓨전과 건강함이 먼저 떠오른다.

사실 어떤 브랜드의 성장 스토리를 접하다 보면 흥미롭게 느껴지고 도전 욕구가 솟기도 한다. 하지만 스페셜 리포트에서 설명하고 있듯 이 브랜드들은 자신의 경영 철학을 고수하고 끊임없이 ‘NEXT’를 개발하면서 유행에 휩쓸리지 않는 시간을 견뎌
냈다.

본 독자도 창업의 꿈을 키우고 준비했던 시간이 있었다. 하지만 고객이나 시장에 대해 몰랐던 부분도 있었고 나만의 장점도 내세우지 못했던 것이 아니었는지 되돌아본다. 나에게서 장점을 발견해내고 상대에게서 타산지석으로 삼을 만한 점을 찾아내 차별화를 만들어내는 전략, 어찌 보면 외식 경영에만 국한된 것이 아닌 모든 분야의 창업을 꿈꾸는 이들에게 해당되는 내용일 것이다.


김동영

15기 독자패널 (한기평플러스)

DBR 다음 호(261호, 2018년 11월 2호, 11월 셋째 주 발간 예정)에는 스페셜 리포트로 ‘감성 분석’을 다룰 예정입니다.

동아비즈니스리뷰 261호 감성 분석 2018년 11월 Issue 2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