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멘스㈜ 솔루션 사업부 아태지역본부가 수행한 주요 발전소 프로젝트

237호 (2017년 11월 Issue 2)

이방실 이방실
이방실
- (현) 미래전략연구소 기업가정신센터장
- 전 한국경제신문 기자
smile@donga.com
지멘스㈜ 솔루션 사업부 아태지역본부가 수행한 주요 발전소 프로젝트

지멘스㈜ 솔루션 사업부의 현지화 성공 요인

1) 흡수역량 형성해 지식 이전을 위한 토대 마련
: 아태지역본부 출범 초기부터 사전 지식과 경험이 풍부한 국내 인력들로 조직을 구성, 새로운 외부 지식을 습득할 수 있는 흡수역량을 사전에 형성함으로써 지멘스그룹 독일 본사로부터 효과적인 지식 이전을 가능케 하는 토대 구축.
2) 실제 프로젝트 수행하며 지식 이전 촉진
: 독일 본사에서 파견된 전문 기술인력과 한국인 엔지니어들이 협력해 아태지역본부 출범 직후 약 3년간 장문·당진·위례 3개 발전소 프로젝트 동시 수행. 1대1 멘토링 등 지속적인 상호 작용 활동을 통해 암묵지(暗默知)를 내재화하는 데 성공.
3) 한국법인만의 독자 역량 개발
: 독일 본사로부터 전수받은 지식을 현지 상황에 맞게 수정·응용함으로써 현지 실정에 보다 적합한 솔루션 개발. 그 결과 더 많은 자율성과 권한을 위임받아 그룹 내 지멘스㈜의 위상 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