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부 크라우드 vs. 내부 크라우드의 장점 비교하기

234호 (2017년 10월 Issue 1)

션 루람(Sean Looram) 션 루람(Sean Looram)
션 루람(Sean Looram)
션 루람(Sean Looram) 이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리앤드펑의 부사장
랄레 케세비(Lâle Kesebi) 랄레 케세비(Lâle Kesebi)
랄레 케세비(Lâle Kesebi)
랄레 케세비(Lâle Kesebi) 이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리앤드펑(Li & Fund Ltd.)의 최고커뮤니케이션책임자(CCO)이자 전략 관계 부문의 부문장

앤 마흐작(Ann Majchrzak) 앤 마흐작(Ann Majchrzak)
앤 마흐작(Ann Majchrzak)
앤 마흐작(Ann Majchrzak) 이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서던캘리포니아대(USC) 마샬경영대학원(Marshall School of Business)의 경영학부 부학과장 데이터 과학 및 오퍼레이션 분야의 교수
아빈드 말호트라(Arvind Malhotra) 아빈드 말호트라(Arvind Malhotra)
아빈드 말호트라(Arvind Malhotra)
아빈드 말호트라(Arvind Malhotra) 이 필자의 다른 기사 보기
노스캐롤라이나대(University of North Carolina) 케넌 플래글러 경영대학원(Kenan-Flagler Business School) T.W. 루이스 스콜라(T.W. Lewis Scholar)이며 전략기업가 정신 부교수
외부 크라우드 vs. 내부 크라우드의 장점 비교하기

보통 내부 크라우드는 외부 크라우드에 비해 다양성은 떨어지지만(그래서 새로운 아이디어를 내기가 근본적으로 쉽지 않지만) 회사에 대해 밀도 있는 지식을 갖고 있다. 이런 특성 때문에 회사는 이들의 아이디어를 더 잘, 그리고 더 빠르게 실행에 옮길 수 있다. 직원들, 특히 일선 현장에서 일하는 직원들은 회사의 상황과 현재 자산을 감안해서 어떤 유형의 변화가 실현 가능한지에 대해 구체적인 지식을 갖고 있는 경우가 많다. 이들은 특정 니즈를 충족시키는 부분적 해법이나 부차적 솔루션 형태로 아이디어를 내는 경우가 많고, 그래서 내부 크라우드소싱을 통해 도출된 솔루션들은 시장에서 빠른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다. 게다가 아이디어를 낸 주체가 외부인이 아닌 내부 직원이므로 복잡한 지적 자산 분쟁에도 덜 얽히는 경향이 있다. (그림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