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조와 정조를 통해 본 리더십

리더의 집착은 분쟁을 키울 뿐

231호 (2017년 8월 Issue 2)

PDF 다운로드 횟수 10회중 1회차 차감됩니다.
다운을 진행하시겠습니까?
아티클 다운로드(PDF)
4,000원
Article at a Glance

조선시대 기로소(耆老所)는 원래 정2품 이상, 70세 이상의 문신들만 회원이 될 수 있는 관청이었다. 하지만 숙종과 영조는 일흔에 한참 못 미치는 50대 나이에 노령의 신하들만 들어가는 이곳에 들어가겠다고 억지를 부렸다. 심지어 영조는 반대 상소를 올린 신하들을 파직하고 귀양까지 보내며 고집을 꺾지 않았다. 황당한 것은 이렇게까지 무리를 해 기로소에 가입한 영조가 얻는 건 별로 없었다는 점이다. 리더가 조직원들이 공감하지 못하는 일에 집착하고 목표에 어긋난 행동을 하면 아랫사람의 신뢰를 잃게 되고 분쟁만 확대될 뿐이다.


조선사회에서는 최고의 가치를 효에 두고 있었다. 나이가 많은 노인들은 신분에 구애받지 않고 국가에서 예우하던 사회였다. 그러나 최고의 예우를 따진다면 신분이 들어갈 수밖에 없었다. 따라서 관직도 높고, 연세도 많은 노인이 최고 예우를 받는 대상이었다.



70세 이상 고위 문관들을 위한 관청, 기로소(耆老所)

조선시대 때는 서울 중부 징청방(澄淸坊, 현재 세종로)에 기로소(耆老所)라는 관청이 있었다. 정2품 이상, 70세 이상의 문신들만 회원이 될 수 있는 관청이었다. 기로소는 국가 경축일에 축하의례를 진행했고, 중요한 국사를 논의할 자리가 있으면 참여해 왕의 자문에 응했다.

1719년(숙종 45) 때의 일이다. 숙종은 자신도 기로소에 들어가겠다고 했다. 옆에 있던 신하들은 깜짝 놀라며 반대했다. 그때까지 기로소는 신하들만으로 구성돼 있던 관청이었다. 왕이 기로소에 들어간 전례가 없었다. 그뿐만 아니다. 당시 숙종의 나이는 일흔이 되려면 아직도 한참 먼 59세였다. 신하들이 반대할 이유가 충분했다.

그러나 숙종은 막무가내였다. 태조도 기로소에 들어갔고, 그것도 60세에 들어갔다며 억지를 쓰고 있었다. 주위의 신하들이 “그런 내용으로 정확히 남아 있는 기록이 없다”고 하자 숙종은 “임진왜란 때 불타서 없어진 것”이라며 계속 우겼다. 할 수 없이 신하들은 숙종이 아직 60도 되지 않았다는 논리를 내세웠다. 그러자 숙종은 “59세면 망육(望六), 즉 60을 바라보는 나이니 60이다”라고 생떼를 써서 끝끝내 기로소에 들어갔다. 숙종은 왜 그렇게 기로소에 들어가고 싶어 했을까?

당시 정국은 세자(경종)가 대리청정을 시작한 뒤였고, 숙종이 기로소에 들어가도록 적극적으로 논리를 펴고 방안이 모색된 것은 숙종 자신을 비롯해 세자와 종실의 합작품이었다. 태조의 고사 또한 왕실의 족보인 ‘선원보략(璿源譜略)’에 나오는 내용을 근거로 종친 여성군(礪城君) 이집(李楫, 1668∼1731)이 주장한 것이다. 59세를 망육으로 치며 서둘러 진행한 것도 일반인들이 회갑 등을 당겨서 시행하는 관례를 따른 것이었다. 숙종은 자신이 어떤 이유 때문에 기로소에 들어가겠다고 공식적으로 밝히지는 않았다. 하지만 기로소에 들어가는 것은 정년을 하고 은퇴했다는 의미로 볼 수 있고, 이는 곧 세자에게 대리청정을 시키고 숙종 자신은 막후에 있으려고 했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

세월이 흘러 영조가 즉위하고, 영조도 나이가 들었다. 1744년 어느 날, 불현듯 영조가 자기도 ‘망육’이 됐으니 숙종의 고사를 따라 기로소에 들어가겠다고 했다. 신하들은 더 어이가 없었다. 그때 영조의 나이는 51세였다.

“51세가 어떻게 망육입니까?”

“59세가 망육이니 50대가 되면 다 망육이다.”

영조는 이렇게 우겼지만 논리가 부족하다는 것은 서로 알고 있는 처지였다. 그러자 눈치 빠른 한 종친이 고사를 뒤져 논거를 찾아 올렸다. 여은군(礪恩君) 이매(李梅)는 중국 당나라와 송나라에도 기로소와 같은 구로회(九老會)와 기영회(耆英會)라는 것이 있었고, 유명한 대신 적겸모(狄兼謨)와 사마광(司馬光)도 70세 이전에 가입을 허락받았다는 내용을 끄집어냈다.

“그래, 그런 고사가 있었구먼. 그래도 나는 너무 이른 것 같아. 아무래도 59세까지 기다려야 하지 않을까”라고 하면서도 구구한 설명이 수백 마디에 달했다고 <실록>에 묘사돼 있다. 결국 이 말은 반어법이다. 이 정도로 암시를 주면 대신들이 “아닙니다. 그런 전례가 있으면 나이가 무슨 상관입니까”라고 말해 주기를 바랐던 것이다. 그러나 주변의 신하들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 오히려 영조의 논리를 반박하는 상소를 삼정승이 합동으로 올렸다.

“기로소는 관청입니다. 왕이 어떻게 신하들의 관청에 들어갑니까?”

“50대 남자에게 ‘기로’라는 명칭을 붙일 수 없습니다.”

“선대의 어느 왕도 그 나이에 기로소에 들어가지 않았습니다.”

너무나 강력하게 나오는 신하들을 향해 천하의 영조도 대꾸할 말이 없었다. “내가 언제 기로소에 들어가겠다고 했느냐? 지난번에는 그저 기로소의 내력을 설명한 것뿐인데 그대들이 이렇게 과민반응을 하는가”라며 한발 물러섰다.


231_125_1





기로소 입회에 집착한 영조


영조는 왜 이렇게 기로소 입회에 집착했을까? 50세도 되기 전부터 영조는 자신에게 세 가지 소원이 있다고 노래를 불렀다. 첫째는 정국이 탕평이 되고 백성들이 잘사는 것을 보는 즐거움이고, 둘째는 기로소에 자신의 이름을 쓰는 것이며, 셋째는 빨리 세자가 커서 국사를 맡기고 한가롭게 지내는 것이라고 했다.

영조가 51세가 되던 1744년(영조 20)에는 왕실과 정국에 많은 일들이 있었다. 그해 1월에 사도세자와 혜경궁 홍씨의 혼인식이 있었다. 사도세자가 열 살이었다. 이미 몇 차례 소동이 있었던 것처럼 혼인식이 끝나자마자 선위소동도 있었다. 결혼까지 한 세자에게 국정을 맡겨서 익히게 한다는 명분이었다. 그러나 정승들의 간곡한 만류로 영조는 생각을 접었다. 세 번째 소원을 시도했던 영조는 이제 두 번째 소원을 진행하게 된다. 바로 ‘기로소에 이름을 올리는 것’으로 시작한 일이었는데, 이제는 걷잡을 수 없게 일파만파 확대됐다.

영조의 기로소 가입 시도 소문이 퍼지자 마치 요즘 ‘댓글’ 달리듯이 괜히 흥분한 관리들이 상소를 올리기 시작했다. 사헌부의 관리 박성원은 “만민이 모두 임금의 100세 장수를 기원하는데 왜 몇 년을 못 참고 서두르느냐”며 왕을 질타했다. 영조는 임금이 하는 일에 왈가왈부한다며 몹시 화를 냈고, 곧바로 박성원을 파직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원래 조선시대 사헌부 관원에게는 언론의 자유가 있어서 좀 심하게 말했다고 해도 간언 때문에 파직하는 것은 금기였다. 게다가 화를 낼 만한 말도 아니었다. 승지들조차 이건 아니다 싶었는지 파직 명령서 작성도 거부하고 영조의 명령 반포도 거부했다. 갑자기 일이 커져서 요즘 식으로 하면 언론과 청와대 비서관들이 등을 돌린 꼴이었다.

영조는 더 강하게 반응했다. 승지들도 모두 파면하고 무관들을 임시 승지로 임명했다. 조선에서 승지는 절대 문관직인데 무관을 임명했다는 것은 전임 승지들이 그 정도로 하찮고 쓸데없는 사람들이라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는 부분이었다. 그러자 또 상소가 올라왔다. 박성원을 파면한 것은 누군가 당파적 사고로 뒤에서 왕을 조종하는 자가 있기 때문이라는 내용이었다. 이제는 논쟁이 영조가 제일 싫어하는 당쟁으로 발전하게 됐다. 영조는 분노해서 한밤중임에도 불구하고 상소를 한 박치룡을 불러 너야말로 당파적 행동을 한다고 꾸짖고 귀양을 보내버렸다.

사건이 너무 커지자 대신들도 감당이 안 됐는지 영조의 기로소 가입을 용인했다. 결국 1744년 9월에 영조가 기로소 명부에 기록됐다. 가장 장수한 임금이 가장 빨리 기로소에 들어간 결과를 가져왔다. 황당한 것은 이렇게 기로소에 가입해 영조가 얻는 것이 특별히 없었다는 점이다. 그나마 숙종은 세자에게 대리청정을 시키고자 하는 의도라도 유추해 볼 수 있지만 영조의 경우엔 그저 입버릇처럼 말했던 자신의 평생소원 중 하나라는 사실 외에는 별다른 의도를 짐작해 내기 힘들다.



집념과 집착은 다르다

이솝우화에 이런 이야기가 있다. 소년이 장난으로 연못에 돌을 던지자 개구리가 항의를 한다. 너는 무심코 하는 행동이지만 우리에겐 목숨이 달린 일이라고 말이다. 물론 영조의 기로소 입회 소동이 장난 수준으로 무심코 시작한 일은 아니었다. 그러나 영조가 장난처럼 너무 쉽게 일을 처리하려고 한 것이 문제였다. 자신의 의도를 슬쩍 흘려놓고 이쪽저쪽 동정을 살피고 몰아가는 것은 리더가 정말 경계해야 할 태도다. 리더는 목표를 분명히 하고 잔꾀를 부리지 않아야 한다. 무엇보다 가장 나쁜 것은 집착이다. 물론 리더라면 목표의식과 목표 달성을 위한 집념이 있어야 한다. 하지만 집착과 집념은 엄연히 다르다. 리더가 조직원들이 공감하지 못하는 일에 집착하고 목표에 어긋난 행동을 할수록 아랫사람의 신뢰를 잃게 되고 분쟁만 확대될 뿐이다. 


노혜경 호서대 인문융합대학 교수 hkroh68@hotmail.com


동아비즈니스리뷰 269호 Gen Z 2019년 3월 Issue 2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