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 펴세요” 자세를 잡아주는 책상

246호 (2018년 4월 Issue 1)

PDF 다운로드 횟수 10회중 1회차 차감됩니다.
다운을 진행하시겠습니까?
아티클 다운로드(PDF)
4,000원
대부분 사람은 로봇이라고 하면 영화 속에서 익히 봐왔던 휴머노이드(Humanoid)를 생각한다. 강철 같은 힘을 가지고 있으며 불사신처럼 죽지 않는, 인간의 능력 범위를 뛰어넘는 인간형 로봇을 떠올린다. 하지만 정작 현실에서 우리가 만날 수 있는 로봇은 공상과학 영화와는 큰 차이가 있다. 현재 활동 중인 상당수의 로봇은 인간을 그다지 닮지도 않았고 생각만큼 지능적이지도 않다. 로봇을 자주 접할 수 없는 상황에서 로봇에 대한 과도한 기대 혹은 막연한 두려움이 공존하고 있다. 로봇이 사람의 언어를 정확하게 알아듣고 비교적 자연스럽게 상호작용할 수 있는 날이 오기 전까지는 가정용 로봇, 로봇 경찰관 등 독립적으로 활동하는 로봇보다 사람들이 자주 사용하는 물건과 연동해 사용하는 부속품 같은 로봇들을 먼저 만나게 될 것이다.

스스로 움직이거나 사용자의 명령으로 작동할 수 있는 로봇을 이용해 기존에 보지 못했던 차별화된 서비스를 구현하고, 색다른 사용자 경험을 선사하는 사례를 소개한다.
 
스마트 칫솔과 연동해 양치질을 돕는 로봇
246_30_1

일본의 전자제품 제조사인 샤프(Sharp)는 2016년 5월, 로봇 모양의 스마트폰인 로보혼(RoBoHoN)을 출시해 화제를 모았다. 작년에는 스마트한 구강 케어 제품을 판매하는 선스타(Sunstar)와 제휴해 로봇을 이용해 올바른 양치 습관을 길러주는 서비스를 내놓았다. 전용 앱을 다운로드받아 스마트 칫솔과 연동하면 로봇이 어떻게 칫솔을 잡고 양치질해야 하는지 음성으로 안내해준다. 칫솔질에 맞춰 악기를 연주해주기도 한다. 또는 로봇이 가르쳐준 위치에 있는 세균을 퇴치한다는 내용의 게임을 하면서 양치할 수 있다. 양치 결과를 피드백받거나 언제 양치해야 하는지 알람을 받을 수도 있다.

매트, 로봇, 앱으로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책상
246_30_2

한국의 스마트 디바이스 제조사인 게이즈랩(Gaze Lab)이 CES 2018에서 올바른 자세를 위한 종합 솔루션을 선보였다. 전동 모터와 터치 컨트롤러로 모니터와 키보드의 위치와 각도를 조절할 수 있는 스탠딩 책상(Gazedesk Workstation)과 감압 센서로 사용자의 자세를 측정하는 지이로매트(GiiroMat), 신체 변화를 추적해 신체 밸런스를 이룰 수 있도록 관리하는 앱, 눈으로 표현된 LCD 화면과 동작으로 잘못된 자세를 알려주는 로봇인 지이로(Giiro)로 구성돼 있다. 발의 압력을 통해 서 있는 자세를 실시간으로 감지해 자세가 흐트러지면 로봇이 자세를 교정하도록 안내한다. 책상 위에 놓인 로봇의 커다란 눈동자의 움직임 덕분에 직관적으로 자세가 나빠진 것을 알 수 있다.

어항을 청소하며 멋진 사진을 찍어 주는 로봇
246_30_3

중국의 스타트업인 모아이(Moai)가 2017년 9월, 어항에 부착해 사용하는 소형 로봇을 크라우드펀딩했다. 어항의 외부 유리에는 본체를, 반대편에는 청소 패드를 자석으로 붙여 이동하면서 어항의 녹조류를 청소하는 로봇이다. 사용자가 미리 지정한 방향으로 움직이며 자동으로 닦아주는데 스마트폰 앱으로 본체에 탑재된 카메라 모듈을 조작해 어항 속의 멋진 풍경을 촬영할 수도 있다. 매일 관리하기에 귀찮은 어항에 청소용 로봇을 배치하고, 카메라 모듈까지 부착해 아름다운 어항 속 풍경을 사진으로 남기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편집자주

메타트렌드연구소(METATREND Institute)는 사용자 경험 중심의 마이크로 트렌드를 분석해 전 세계 주요 글로벌 기업, 공공기관, 학계, 미디어 등 오피니언 리더들에게 트렌드 리포트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기업과 소비자가 더 나은 미래를 창조하는 데 도움을 주겠다는 목표하에 사용자 경험 디자인, 신상품 컨셉 개발, 미래 시나리오 연구, 브랜드 전략 컨설팅, 사용자 리서치, 트렌드 워크숍 등의 프로젝트를 수행 중이다.

유인오 메타트렌드연구소 대표 willbe@themetatrend.com
민희 메타트렌드연구소 수석연구원 hee@themetatrend.com
동아비즈니스리뷰 248호 Reframing Culture 2018년 5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