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itor`s letter

애자일 경영과 리더십

264호 (2019년 1월 Issue 1)

PDF 다운로드 횟수 10회중 1회차 차감됩니다.
다운을 진행하시겠습니까?
아티클 다운로드(PDF)
4,000원
“정말 독하게 공부하겠다고 마음먹은 사람들이 모인 포럼이다.”
이는 ‘파괴적 혁신 시대의 애자일 전략(Agile Strategy in the Era of Disruptive Innovation)’을 주제로 2018년 12월8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동아비즈니스포럼에 참석했던 한 참석자의 후기 내용 중 일부입니다. 실제 오전 내내 휴식시간 없이 강연과 토론이 이어졌고 짧은 점심 식사 이후에도 쉴 새 없이 깊은 담론이 쏟아졌습니다. 덕분에 강연 및 토론 내용을 고스란히 DBR의 스페셜 리포트로 제작할 수 있을 만큼 값진 지혜와 통찰이 제시됐습니다.

포럼에 참석한 세계적 거장들의 깊은 통찰을 담은 이번 호 스페셜 리포트 가운데 한국 기업에 강한 자극을 주는 몇 가지 코멘트를 공유합니다.

상사에게 “이건 아니다”라고 말하는 게 아니라 “검증을 하자”고 말하자.
많은 조직에서 리더들은 조직원들의 문제에 대해 답을 제시하려 합니다. 과거에는 상사의 답이 잘 맞았을지 모르지만 불확실성이 극도로 높은 지금 상황에서는 들어맞지 않을 확률이 높습니다. 대럴 릭비 베인앤드컴퍼니 파트너는 “현장에서 떨어져 있는 상사는 고객들이 무엇을 원하는지 잘 모르기 때문에 보스의 판단이 잘못된 경우가 더 많다”고 지적합니다. 애자일팀은 이런 상황에서 상사에게 “아주 좋은 피드백입니다. 어떻게 검증할까요”라고 말합니다. 검증을 통해 상사가 아닌 고객의 의견을 듣고 의사결정을 하는 문화를 정착시킨다면 한국 기업의 변화 적응력은 한 단계 높아질 것입니다.

“대부분 조직에서 내가 틀렸다는 것을 인정하기 싫어서 프로젝트에 더 오랜 시간과 비용이 들 것이라는 계획을 세운다.”
기업에서 수없이 진행되는 프로젝트의 대부분은 계획(planning)에서 시작합니다. 경영이나 전략은 계획과 동의어로 여겨질 정도입니다. 하지만 이런 관행에 도전해야 합니다. 누구도 알 수 없는 수많은 가정으로 가득한 계획의 유용성도 문제지만 계획 과정에서 예산을 적게 편성했다가 나중에 증액을 요구할 때 깨질 것을 우려한 실무자가 자연스럽게 비용을 보수적으로 잡는 것 역시 심각한 부작용입니다. 특히 프로젝트를 진행하다가 중간에 방향이 틀렸다는 것을 느껴도 계획 수립 능력에 대한 비판을 의식해 적당히 마무리하게 됩니다. 결국 대부분 조직에서 계획에 대한 집착은 적응력을 떨어뜨리는 등 조직에 치명적 피해를 입히고 있습니다. 피터 카펠리 와튼스쿨 교수는 실행을 중시하는 애자일을 대안으로 제시하며 구체적인 인사관리 방법론을 내놓았습니다.

“기술이 상용화돼 사회를 바꾸기까지는 50년이 걸렸다.”
마이클 레이너 딜로이트컨설팅 이노베이션 리더는 역사를 바꾸는 기술이 등장하고 발전하는 데 50년이 걸리는데 이 기술이 본격적으로 상용화돼 일반 소비자들의 삶을 바꾸는 데 또 다른 50년이 걸린다고 합니다. 적응에 오랜 시간이 걸리는 이유는 사람입니다. 새로운 기술이 등장하고 사고방식이나 마인드셋이 바뀌는 데 두 세대 가까이 걸렸다는 역사적 사실이 무척 흥미롭습니다. 지금 우리가 옳다고 생각하는 지식이나 상식이 미래 세대의 입장에서 전혀 옳지 않은 것일 수 있습니다. 기존 가정에 끝없이 의문을 제기하는 애자일 사고방식을 가져야 합니다. 어쩌면 지금 조직의 가장 큰 문제점은 과거 경험을 토대로 판단과 의사결정을 하고 있는 리더 자신일 수도 있습니다.



김남국
편집장·국제경영학 박사 march@donga.com
동아비즈니스리뷰 268호 통제에서 자율로 2019년 3월 Issue 1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