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 ① - 스콧 스눅 HBS 교수

영웅적 리더? No! 가치찾는 여정이 있을 뿐…

75호 (2011년 2월 Issue 2)

PDF 다운로드 횟수 10회중 1회차 차감됩니다.
다운을 진행하시겠습니까?
아티클 다운로드(PDF)
4,000원

 
 

 

“리더는 실패를 모르는 영웅적 모습을 갖춰야 한다는 집착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때로는 실수도 저지르고 두려워할 줄도 아는 인간이라는 사실을 인정하고 이를 스스럼없이 밝힐 수 있을 때 진정성 있는 리더가 될 수 있습니다.”

 

하버드비즈니스스쿨(HBS)의 스콧 스눅(Scott Snook) 교수는진정성 있는 리더가 되기 위해서는 강점 뿐 아니라 약점도 자신의 일부분이라는 사실을 솔직히 받아들이고 이를 다른 사람들과 공유하는 용기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스눅 교수는 미군 육군사관학교(West Point)를 졸업한 미 육군 대령 출신의 학자다. 육군 훈공장(Legion of Merit), 청동성장(Bronze Star) 등의 훈장을 수여받기도 한 그는 2002년 전역 전까지 육군사관학교에서 행동과학 및 리더십 부문 교수를 역임했으며 리더십과 조직연구센터(Center for Leadership and Organizations Research)를 이끌었다. HBS에서 경영학석사(MBA)와 조직행동 분야 박사 학위를 받은 스눅 교수는 현재 HBS진정성 리더십 개발(Authentic Leadership Development)’ 수업 등 리더십 관련 강의를 맡고 있다. 다양한 저술 활동과 함께 미국은 물론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기업체 임원들을 대상으로 강연 활동도 벌이고 있다. 미국 매사추세츠주 케임브리지 소재 HBS에 있는 그의 연구실에서 스눅 교수를 만났다.

 

 

 

진정성 리더십이 무엇인지 설명해 주시죠.

 

진정성 리더십(authentic leadership)은 나는 누구이고, 지금까지 어떤 삶을 살아왔으며, 내가 소중하게 여기는 핵심 가치가 무엇인지 평생을 다해 찾아가는 여정(a lifelong journey)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 핵심은스스로에게 진실해야 한다(to be true to yourself)’는 메시지죠. 진정성 리더십 이론에선 보다 성숙한 인간으로 성장할 때, 그리고 자신에 대해 속속들이 잘 파악할수록 타인을 훨씬 효과적으로 이끌 수 있다고 믿습니다. 그런 면에서 진정성을 갖춘 리더(an authentic leader)로 성장해 간다는 건 온전한 하나의 인간으로 성장한다는 것과 거의 동일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다른 리더십 이론과의 차이점이 있다면 무엇입니까?

 

진정성 리더십은 다른 모든 리더십 개념을 아우르는, 훨씬 더 포괄적이고 광범위한 접근입니다. 사람들을 통솔하는 데 있어 어떤 특정한 스타일을 고집하지 않고 다양한 리더십 스타일을 포괄적으로 수용하지요. 대개 특정한 형태의 리더십 스타일을 요구하는 다른 리더십 이론들과 차별화되는 점입니다. 특정한 지배 이데올로기를 신봉하기보다 다원주의적, 상대주의적 접근을 선호하는 포스트 모더니즘적 시각과 궤를 같이 한다고도 볼 수 있습니다.

 

진정성 리더십에선 어떤 특정한 리더십 스타일이 절대적으로 옳거나 틀리다고 말하지 않습니다. 그저 당신이 누구인지를 파악하는 데 역점을 둬야 한다고 말할 뿐입니다. 예를 들어 섬김의 리더십(servant leadership) 이론에 따르면, 다른 사람들을 섬기는 리더가 되는 게 핵심입니다. 하지만 진정성 리더십 이론에 따른다면, 당신 스스로를 돌아봤을 때 그동안 당신의 삶이 다른 이들을 섬기거나 이타적인 삶과 거리가 멀었다면 다른 사람들을 섬기는 게 핵심 가치가 될 수 없습니다. 본인 성격과 잘 맞지 않는데도 단지 남들이 그렇게 하기를 원하기 때문에 무조건 섬기는 리더가 되려고 한다면 그건 진정성 있는 리더가 아닙니다.

 

다시 말하지만, 진정성 리더십은 단순히 스타일의 문제가 아닙니다. 어떠한 스타일이건 당신 스스로에게 진실되기만 하다면 문제가 없습니다. 중요한 건 스스로가 누구인지, 나의진북(true north)’은 어디인지를 끊임없이 탐색하는 과정입니다. 그 과정에서 당신이 어떤 리더십 스타일을 발현시킬지는 각 사람마다, 또 각각이 처한 상황에 따라 달라집니다.


하지만 특정한 상황에 적합한 리더십 스타일이 있을 것 같습니다. 예를 들어 급박한 위기 상황에선 강력한 카리스마적 리더십이 더 위력적일 수 있지 않을까요?

 

상황적 리더십(situational leadership)에 대한 질문이군요. 이에 대해 대답하려면, 먼저 진정성 리더십 이론을 구성하는 세 가지 변수(variables), 즉 자아인식(self-awareness), 상황인식(situational awareness), 자기조정(self-regulation)에 대해 이해해야 합니다.(그림1)

 

 

 

자아인식은 앞서 진정성 리더십의 정의에서 설명한 것처럼 나의 본질에 대해 알아가는 과정입니다. 내가 살아온 인생 이야기는 무엇인지, 내가 소중하게 여기는 것은 무엇인지를 탐색해가는 과정이지요. 상황인식은 그 때 그 때 내가 처한 특정 상황이 어떠한지, 그 상황이 나에게 요구하는 것은 무엇인지를 파악하는 것입니다. 자기조정은 어떻게 통솔하느냐의 문제로, 당신의 리더십 스타일을 뜻합니다.

 

진정성 리더십 이론에서 리더십 스타일(자기조정)은 주어진 상황에 대한 명확한 인식(상황인식)은 물론 당신이 누구인지에 대한 인식(자아인식)에도 기반을 둬야 합니다. 분명 특정한 상황이 리더십 스타일에 영향을 끼치는 건 맞습니다. 기업회생 전략이 필요한 시점인지, 기업가정신이 필요한 신설 기업 단계인지, 아시아에서 사업을 하는 것인지, 아프리카에서 일을 벌이는 것인지, 큰 대기업을 운영하는 것인지, 중소 규모의 기업을 운영하는 것인지 등등 기업을 경영하다보면 여러 가지 상황들에 처하게 되고, 그런 상황들에 따라 효과적인 리더십 스타일은 달라지겠죠. 하지만 진정성 리더십에선 주어진 상황만이 유일한 변수가 아닙니다. 자신의 본질에 대한 자각 역시 고려해야 합니다.

 

나는 누구인지에 대한 자각과, 그 때 그 때 자신이 처한 상황 인식에 따라 스타일은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습니다. 일일이 간섭하고 지시를 내리는 형태가 될 수도 있고, 사람들을 자유방임형태로 내버려 둘 수도 있습니다. 동일한 사람이라도 리더십 스타일은 상황에 따라 얼마든지 변할 수 있고요. 중요한 건 스타일이 어느 정도 변하더라도 그런 모습들이 당신 자신의 본질과 어긋나서는 안 된다는 것이지요.

 

어떤 리더십 스타일이 효과를 발휘하려면 자아인식과 상황인식 모두에 기초해야 합니다. 여기에 자신의 강점(strength)과 열정(passion), 그리고 다른 사람들이 가치 있게 여기는 것(what others value), 이 세 가지가 모두 교차하는스위트 스폿(sweet spot)’까지 찾아낼 수 있다면 더욱 빼어난 리더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자아인식, 상황인식, 자기조정 이 세 가지는 모두 독립된 변수들이고, 평생 동안 개발하고 발전시켜나가야 합니다. 리더들이 갖고 있는 흔한 문제 중 하나는 바쁘다는 핑계로 자신에 대해 탐구하기 위해 스스로에게 질문할 시간과 공간을 따로 떼어내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자신의 삶에 대해 반추하고, 스스로에게 심오한 질문을 던지고, 자신의 길을 갈 수 있도록 후원해 줄 든든한 지원 시스템을 만드는 건 평생 동안 지속해야 할 일인데도 말이지요.

 

자아인식이라는 게 쉽지는 않을 듯합니다.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 말씀해 주시겠습니까?

 

사람마다 가지고 있는경쟁 담화(competing narratives)’를 잘 파악해야 합니다. 우리는 누구나 서로 상반되는 이야기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다른 사람들에게 보여주는 이야기, 즉 이력서에 쓸 법한 이야기들이 있고, 누구에게도 말 못하고 내 머릿속에 간직하고 있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HBS 학생 상당수가 가지고 있을 법한 경쟁 담화의 예를 들어볼까요. “세계 최고의 대학에서 MBA를 받았지만 솔직히 난 사기꾼(imposter)같은 느낌이 들어. 좋은 성적을 얻긴 했지만 그건 내가 엄청나게 열심히 노력했기 때문이지 원래 남들보다 머리가 좋아서 그런 건 아니야. 월가에서 좋은 직장을 얻었지만 내 실력으로 된 것 같지도 않아. 운 좋게도 내가 아시아계 여자라서 소수민족 우대 정책의 수혜자가 된 것 뿐이야.”

 

외견상으론 HBS 학생들 모두 자신감에 넘쳐있고 행복하고 성공한 사람들처럼 보이지만, 실제 내면을 들여다보면 모두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 스스로에 대해 회의를 가지고 있습니다. , 겉으로는영웅 이야기(hero story)’를 떠들지만 마음속으론자기불신 이야기(self-doubt story)’를 품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단지 그걸 공유하지 않을 뿐이죠.

 

자아인식 능력을 키우기 위해선, 이런 자기불신이 진정한 나 자신을 이루는 일부분이라는 걸 인정해야 합니다. 영웅 이야기와 자기불신 이야기를 모두 다 끌어안을 때 진정한 나의 모습에 가까워질 수 있으니까요.

 

자기 자신에 대해 알아간다는 것은 양파껍질을 벗기는 것과 같습니다. 껍질을 벗겨낸다는 건 더 투명해져야 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감추고 싶었던 자신의 실수와 단점, 취약점까지 용감하게 인정하고 다른 사람들과 공유해야 한다는 말입니다. ‘진정한(authentic)’ 나의 모습은 강점과 함께 약점까지 갖고 있는 불완전한 인간인데, 남들에게 약점은 숨기고 강점만 갖고 있는 완벽한 인간인 체 하는 건진정성이 없는(inauthentic)’ 것이니까요.

 

물론 껍질을 벗겨내는 과정은 고통스럽습니다. 그래서 대개 털어내지 않고 가슴속에 묻어두는 것이지요. HBS에서 진정성 리더십 개발(Authentic Leadership Development) 수업을 운영하는 건 바로 이런 이유에서입니다. 학교 교실이라는 비교적 안전한 상황에서, 자신의 경쟁 담화를 직시하고, 강점뿐 아니라 약점까지 인정하며 이를 타인들과 공유하도록 유도함으로써 진정한 자아를 찾아갈 수 있도록 도와주려는 것이지요.


리더십과 관련해 버려야 할 통념이 있다면 무엇일까요?

 

HBS의 동료 교수이자 <나침반 리더십(True North: Discover Your Authentic Leadership)>의 공저자인 빌 조지(Bill George) 2009년 하버드대에서 열린 리더십 컴퍼런스에서 이런 말을 한 적이 있습니다. “이제 우리 모두 인정합시다. 리더는 위대한 사람이고, 한 치의 오차도 없으며, 모든 문제에 대한 해답을 갖고 있다고 보는영웅적 리더십 이론은 끝났다는 사실을요.” 그의 지적처럼, 이젠 리더가 항상 모든 문제에 답을 가지고 있어야 하며 어떤 위험이 닥쳐도 결코 두려워하지 않아야 한다는 집착에서 자유로울 필요가 있습니다.

 

영웅적 리더십 모델에선, 리더란 판단이나 언행에 있어 한 치의 잘못도 없어야 하는 위인이기 때문에 남들에게 절대 잘못했다고 말해서는 안 되고 실수를 인정해서도 안 되며 모든 문제에 대한 해답을 가지고 있다고 끊임없이 되뇌어야 한다고 합니다. 설령 위기가 닥쳐 아무리 겁이 나더라도 절대 남들에게 두려움을 표시해선 안 된다는 논리죠.

 

하지만 진정성 리더십에선 있는 그대로 자신의 감정에 솔직하라고 합니다. 자신의 유약함(vulnerability)도 당신의 일부분이라는 사실을 받아들이고, 사람들에게 당신의 강점뿐 아니라 약점까지도 솔직히 보여주라고 합니다. 영웅적 리더십과는 전혀 다른 접근법입니다.

 

대부분의 리더가 남들에게 약하게 보이기를 꺼립니다. 자신이 실수를 인정했을 때 사람들이 우습게보지는 않을지 두렵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영웅적 리더십 모델에선 스스로에게나는 언제나 강해야 하며 모든 문제에 대해 해결책을 가지고 있다고 주문을 걸라고 종용하지요. 하지만 진정성 리더십 이론에선 자신의 실수와 약점을 솔직하게 인정할 때 지도자와 추종자 간에 훨씬 더 밀접한 관계가 형성된다고 말합니다. 이런 측면에서 진정성 리더십은 영웅적 리더십에 비해 훨씬 더 총체적이고 투명하며 인간적인 접근법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래도 많은 사람들은 리더가 겁에 질려 있는 모습을 보기 싫어할 것 같습니다. 특히 위기상황에서는요.

 

물론 평상시엔 주변 사람들과 아무런 감정도 공유하지 않고 있다가 위험이 닥쳤을 때 갑자기 무섭다고 표현해선 안 되겠죠. 그건 일관성 측면에서도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진정성 리더십에서 투명함이 중요한 것도 바로 이런 이유에서입니다. 평상시에도 주위 사람들과 스스럼없이 자신의 생각과 감정을 공유해야 합니다. 이런 투명성이 전제됐을 때, 위기 시에 자신의 약점을 공유하는 리더의 행동이 조직원들에게 분열과 혼란이 아닌 화합과 단결을 가져올 수 있습니다.

 

위기가 닥쳤을 때 정말 위기를 헤쳐 나갈 확신이 있고 전혀 두렵지 않다면 문제를 해결할 자신이 있으니 걱정 말라고 얘기하면 됩니다. 하지만 회사가 큰 어려움에 처했을 때 정말 앞이 깜깜하고 걱정된다면 있는 그대로 표현하세요. 실제로는 자신도 겁이 나면서 단지 지도자라는 위치 때문에 두렵지 않은 척 하지는 말라는 이야기입니다.

 

 



HBS 학생들이 2년 동안 읽는 수백여 개의 케이스 스터디가 상황인식(situational awareness) 능력을 키우는 게 목적이라면 진정성 리더십 개발 수업은 자아인식(self-awareness) 능력을 키우기 위한 수업이라고 할 수 있다. 자신의 본질을 제대로 인식할수록, 스스로가 중시하는 가치에 대해 명확한 생각을 가질수록 훨씬 효과적인 리더가 될 수 있다는 믿음에 기초한다.

 

수업 시간 동안 학생들은 자신의진북(眞北)’을 향한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기 위해 평생 끊임없이 자문해야 할 질문들을 스스로에게 던지는 연습을 하게 된다. 진정으로 자신에게 중요하고 의미 있는 게 무엇인지 파악할 수 있게 도와주는 과정으로, 진정성 리더십의 세 가지 변수, 즉 자아인식, 상황인식, 자기조정 중 자아인식에 주 초점이 맞춰져 있다.

 

당신의 인생 경험(your story)은 무엇인지, 어떤 시련(crucibles)을 겪었고, 어쩌다 자신의진북에 대한 방향감각을 상실한 채 길을 잃어버렸는지(losing your way)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리더로서 개발해야 할 다섯 가지 부문-자아인식(self-awareness), 가치관과 원칙(values & principles), 성취동기(motivations), 후원 그룹(support team), 개인적인 생활과의 통합(integrated life)-을 탐색하는 데 수업의 상당 부분이 할애된다. 이를 바탕으로에서우리로 전환하는 법(transformation from I to We)을 익혀 실제 리더십을 실천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그림 2) HBS에서 스눅 교수와 함께 ALD 수업을 맡고 있는 로버트 카플란(Robert Kaplan) 교수는진정성 리더십의 시작은 자신을 이해하는 것에서부터 출발한다인생 경험, 시련, 가치관과 원칙 등 자신에 대한 철저한 탐색이 선행돼야만 다른 사람들을 이끌 수 있는 지도자로서 나아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진정성 리더십을 효과적으로 실천하기 위한 방법은 무엇일까요?

 

리더가 모든 문제에 답을 가지고 혼자서 해결하려 하기보다 다른 사람들이 문제에 대한 답을 실제 실행(execute)할 수 있도록 격려하고 도와줘야 합니다. 사실 우리는 리더가 모든 문제를 해결해주기를 기대합니다. 대부분 아랫사람에 비해 윗사람이 경험이 많고 많은 부분에서 숙련된 게 사실이니까요. 실제로 이렇게 하면 당장은 모두 편할 수 있습니다. 아랫사람은 어찌됐건 문제가 해결됐으니 좋고, 리더는 아랫사람을 도와줬으니 좋겠죠. 하지만 결국 이런 상황에선 아무도 성장하지 않습니다. 무엇보다 리더에게 모든 문제의 해결을 떠맡기는 건 스스로 지도자와 추종자, 상급자와 하급자 간 종속적 관계(dependency issue)를 만들어버립니다. 이건 장기적으로 봤을 때 결코 바람직하지 않죠.

 

진정성 있는 리더는 당장은 답답할지라도 궁극적으로 팀원들이 최상의 결과를 낼 수 있도록 상호 존경을 바탕으로 권한을 위임(empowerment)하는 데 주력해야 합니다. 엄밀히 따져서 조직에서의 문제는우리의 문제이지 리더개인의 문제가 아닙니다. 자신이 모든 일을 통제해야겠다는 생각을 버릴 때, 리더는 개인적인 욕심에서 벗어나 다른 리더들을 키워나갈 수 있습니다. 그 때에야 비로소 모두가 공유할 수 있는 목적(leadership purpose)을 향해 동료들과 함께 나아갈 수 있습니다.

 
동아비즈니스리뷰 271호 HR Analytics 2019년 4월 Issue 2 목차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