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R Column

초연결사회 선도할 한국 기업을 기대하며

264호 (2019년 1월 Issue 1)

PDF 다운로드 횟수 10회중 1회차 차감됩니다.
다운을 진행하시겠습니까?
아티클 다운로드(PDF)
4,000원
인터넷의 상용화는 정치경제, 사회문화적으로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 비즈니스상 주요 세 가지 변화를 꼽자면 첫째, 무엇보다 공급자(판매자)와 수요자(구매자) 간 정보 불균형의 해소다. 모바일 기기의 확산으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한 정보공유 및 보급이 쉬워지면서 이제는 기업이 소비자에게 가격이나 제품(서비스)의 품질 등을 감추기가 어려워졌다. 둘째, 오프라인에서 판매원을 통해 전달되던 정보의 깊이가 인터넷을 통해서는 매우 풍부하고 디테일하게 이뤄질 수 있다. 최근에는 자사 웹사이트에 Audio-Visual 동영상 서비스를 강화하거나 AI 기능의 챗봇 서비스를 통해 대화형으로 커뮤니케이션을 하는 등 기업과 고객 사이의 소통 형태가 다양해지고 있다. 셋째, 정보 전달의 범위가 지리적 한계를 벗어나 실시간으로 글로벌 지역 어디든 쉽게 도달할 수 있게 됐다. 이는 좋은 아이디어나 상품을 갖고 있으나 유통 채널링 확보가 어려웠던 기업들에 굉장한 기반을 제공했다. 영국의 자그마한 수제 조립 자전거 회사였던 ‘브롬톤(Brompton)’은 2007년 스마트폰이 보급된 후 페이스북, 유튜브, 트위터와 같은 소셜 채널을 통해 좀 더 쉽게 마케팅하면서 폭발적인 매출 성장을 이루고 있다. 더불어 이러한 채널링은 소셜커머스의 출현과 플랫폼 경제의 진화를 가져다줬다.

플랫폼 기반의 비즈니스화가 이뤄지면서 글로벌 기업들의 위치가 달라졌다. 독일계 온라인 통계 포털인 스타티스타(Statista)가 최근에 발표한 2018 글로벌 기업의 시장가치를 살펴보면 애플-아마존-알파벳(구글)-마이크로소프트-페이스북이 상위 5개 기업을 차지했다. 이들의 특징은 모두 플랫폼 기반 기업이라는 것이다. 다른 한편, 글로벌 고객들이 많이 이용하는 에어비앤비, 페이스북, 넷플릭스, 우버 같은 IT 서비스 기업이나 유튜브와 같은 동영상 서비스도 인터넷과 같은 플랫폼(매개체)을 통해 성공한 회사들이다. 여기서 넷플릭스와 에어비앤비는 언어와 지역의 한계를 넘어 190여 개 국가에 진출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왜 우리는 이러한 기업들을 만들지 못할까? 안드로이드가 빠진 삼성 스마트폰을, 구글이나 애플 운영체제하의 현대 자율주행차를 상상해봤는가? 콘텐츠 개발과 M&A의 필요성을 강조만 하고 규제를 혁파하지 못하는 사이 유튜브와 넷플릭스가 국내의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시장를 장악해가고 있다. 비즈니스는 현실이고 전쟁이라고 한다. 이렇게 연결을 기반으로 하는 IT 서비스가 진화할수록 그 핵심에는 망 외부성(Network Externality)을 가진 플랫폼이 지배하고 있다. 서비스 전달이나 하드웨어 개발을 잘한다는 것에 더 이상 만족하지 말고, 그 핵심인 플랫폼을 가질 수 있는, 핵심 기술을 만들 수 있는 기업들이 건강하게 생산돼야 한다. 고객의 니즈와 변화를 파악하고, 이를 충족시켜줄 수 있는 상품과 원천 기술을 시장에 내놓을 수 있는 선도자가 필요하다.



필자소개 최정일 한국IT서비스학회장(숭실대 경영학부 교수)
필자는 미국 University of Nebraska-Lincoln에서 경영학박사 학위를 취득했으며, 프랑스 INSEAD Euro-Asia Centre에서 초빙 연구원과 미국 Merrimack대에서 경영학부 교수를 역임하였다. 행정안전부 공공서비스혁신 분야 자문위원 및 방송통신위원회 주관의 인터넷상생협의회 위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주요 정부 부처의 준정부기관 및 공기업에 대한 경영평가와 여러 기업의 자문 활동을 하고 있다.
동아비즈니스리뷰 265호 소통의 품격 2019년 1월 Issue 2 목차보기